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19-12-08 13:29
[기타] 대중은 만만한 사람에게 더 가혹합니다.
 글쓴이 : 강바다
조회 : 1,393  

AOA의 긴또깡 사건 당시 인터넷 단일 기사 댓글 수는 1만개를 넘어 섰고, 탑티어 걸그룹 직전의 위치에서 단숨에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박 전 대통령 사건에서도 단일 기사로 댓글 5천 건을 넘은 기사를 찾기 힘듭니다.)


5.16이 쿠데타라는 말도 못 하는 이런 사람들에 대한 비판은 당시 AOA에 비하면 새발의 피 수준 이였습니다.


본질적으로, 가수라는 직업에 역사적 인물을 아는가, 모르는가는 필수 항목이 아닙니다. 하지만 군인이나 정치인 에게는 필수 항목 입니다. 그럼에도 연예인인 AOA가 압도적인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외에도 다른 질문들에 명쾌히 답 하지 못하는 역사인식이 부족한 수 많은 정치인들 또한 AOA에 비하면 비판을 거의 받지 않은 편에 속합니다.

이것이 가능 한 이유는 첫째로 보복성의 유무 입니다. 일반적으로 연예인과 정치인은 대중을 상대 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대중을 상대로 고소를 잘 진행 하지 않는 관습이 있었습니다. 이 때문에 악플은 연예인이 1순위, 정치인이 2순위가 됩니다. (정치인의 경우 댓글 조작이 포함 되기 때문에 실 수치는 좀 더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왜 연예인이 1순위가 되는가를 보충 한다면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1.권력 2.서비스업 이란 부분 입니다. 연예인에겐 권력이 없습니다. 그리고 현대의 연예인들, 즉 가수나 아이돌은 서비스업의 성질을 띄기 때문에 대중과의 명확한 갑을관계가 형성 됩니다.

대중은 눈 앞의 강아지를 걷어 차지 호랑이를 찾아가 발길질 하지 않습니다. 실 예로, 인간의 동물 학대는 소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즉, 작은 애완동물이나 강아지를 학대 하는 사람은 다수지만 커다란 개를 폭행 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인간으로 비유 하여도 키가 크고 몸집이 큰 아이들 보다는 어눌하고 몸집이 작은 아이일 수록 왕따가 될 확률이 높습니다.

포털 댓글의 80%가 악플이고, 그 1순위가 연예인이란 점은 결국 보복성이 떨어지고, 대중과 갑을 관계이며, 권력이 없지만 접근성은 좋은 만만한 대상이기 때문 입니다.

우리나라의 악플 문화는 온라인 왕따놀이와 갑질 놀음, 연예인들의 죽음에 재미를 들린 소시오패스들의 문화인 것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Erza 19-12-08 13:35
   
대중은 실체가 없다고 봐야죠
본성의 집합체
익명과 불특정 다수 집단의 보호아래
감정의 배설물을 아무데나 쌀 수 있는
자연재해와 같은 현상이죠
마당 19-12-08 13:55
   
강바다// 
당신 닭그네과가 분명하네.
완전 유체이탈.. ㅋㅋ 마치 남말하듯...
여기 방연게에서 힘있는 세력들(검새, 판새, 기레기나 늘 문제를 만들어온 기득권 세력) 비판 한번 안하고
주구장창 국내 연예계나 어린 아이돌들 가릴 것 없이 죽일 듯이 까대기만 하던 자가,
지 얘기를 "대중"이라는 넓은 법위의 모자를 씌워 자신의 잘못을 교묘히 부정하는
정신병자 또라이 아니면 아주 질이 나쁜 자가 분명.
     
강바다 19-12-08 15:24
   
주장을 할 때는 증거를 가져 오는 것이 기본 입니다. 저는 가요계의 악습과 잘못, 댓글 문화를 비판 했을 뿐 그 어떤 개인을 비난하거나 욕설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방연게에서 정치인을 비판 한다면 게시판의 취지에 맞지 않습니다. 정치인의 비판은 전달성이 있는 포털에서 하는 것이 실질적 효과가 있습니다.
이름귀찮아 19-12-08 14:18
   
잘못된건 바로잡는게 맞는데
연예인도 결국엔 본인 끼를 대중에게 돈받고 파는 직업인일 뿐이고
공인이 아닌데 무슨 공인보다 높은 도덕성 요구받는게 한국 연예인이조 웃기는 일입니다

아이들에게 영향 어쩌고 헛소리하는 부모들은 자식은 연예인보다 부모를 보고 배우는게 커요
연예인이 아무리 개차반을 치고 다녀도 가정교육이 확실하면 아이는 바르게 자라조
돈받고 끼 파는 사람에게 아이들 도덕교육까지 맡길거면 돈이나 주고 그런소리 하든가
윌슨 19-12-08 15:21
   
얘는 무슨 정신분열증 있나?
     
강바다 19-12-08 15:24
   
의미 없는 네거티브는 악플과 다른 점이 없습니다.
비호천왕 19-12-08 16:42
   
자기가 여태 해놓고 무슨 이중인격인가?자신이 자신 까는거여?
ㅣ고구려ㅣ 19-12-08 20:11
   
다른 많은 글을 봤지만 비판의 방법이 잘못됐어. 잘못한 대상만 비판해야지
일부의 잘못을 한국 전체, 한국 사람, 한국 문화 모두를 범죄자 취급한 글들은
토 나올정도로 엮겹고 마치 일본 중국의 댓글부대가 한국 추락을 위해 출동한 걸로 보여.
예를 들어 어떤 동네에서 도둑놈이 있으면 그 놈만 욕해야지. 아예 그 동네사람
전체가 도둑놈이다 라고 하는거야. 7살 먹은 애들도 그런 논리 안펼치는데 그냥
일베, 친일매국노, 토착왜구, 일본 중국 댓글부대 이런 부류로 느껴져. 다른 글들의 표현은 대체로
범죄 예를 들고 뒤에 한국인은 어쩌고 저쩌고, 한국 사회는 어쩌고 저쩌고 그러는데
그게 일제감정기때 일본이 한국 비하하며 좌절 시키고 한국인은 미천 하니까 독립 포기하고
식민지로 그냥 살게 할려고 쇄뇌 시킨건데 당신이 그러고 있네.
아직도 잔재가 남아 일부 쓰레기들이 한국은 안돼, 한국은 말야 천하고 더러워 그러면서
비하하거든, 당신은 아주 나쁜 인간이야. 많은 사람들이 당신의 글을 비판하면 원인이 몬지
생각해봐. 다른 사람은 악이고 너만 정의롭다는 생각 버리고 정신 차려.
우리나라 사람들은 요즘 터지는 KPOP 비리들 철저히 수사해서 엄중하게 처벌하길 원하거든.
같은말 반복해서 도배하지말고 그 도배도 한국 비하 그만하고 개념 좀 탑재해라.
     
쌈무사나 19-12-09 07:52
   
맞는 말
호수 19-12-09 10:15
   
대체 이런글 쓰는 의도가 뭐요? 여기가 국민청원 게시판이요?
여기다 글쓰고 사람들이 수긍하면 세상이 바뀝니까? 참 쓸데없는짓 하고있네
 
 
Total 130,6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29882
130657 [기타] 맥심 2월 표지모델 ~ 별찌 01-24 1324
130656 [기타] 크레이지 자이언트 2월 표지모델 ~ (3) 별찌 01-24 1056
130655 [걸그룹] 란제리룩 걸크러쉬 보미 ~ (1) 별찌 01-24 1217
130654 [걸그룹] 에이핑크 글래머 보미 ~ (2) 별찌 01-24 1320
130653 [기타] 롤코녀 임지금 일상 브이로그 ~ (4) 별찌 01-24 1226
130652 [기타] 레이싱 모델 정우주 ~ 별찌 01-24 777
130651 [걸그룹] 하니 근황 ~ (5) 별찌 01-24 2066
130650 [배우] 기생충 SAG 시상식 박소담 ~ 별찌 01-24 1307
130649 [보이그룹] 그래미 홈페이지에 방탄 퍼포머로 올라왔네요 (6) BTJIMIN 01-24 1891
130648 [방송] 전현무 여자친구 음식솜씨 (11) seventeen.. 01-23 2836
130647 [영화] 영화 '히트맨' 네이버 베스트 평가 (1) seventeen.. 01-23 1310
130646 [잡담] 故신격호 장례식장 '먹방' 논란에 김학철 … (9) seventeen.. 01-23 2933
130645 [일본] 케야키자카46 센터 히라테 유리나 탈퇴 (30) 국뽕대일뽕 01-23 4263
130644 [솔로가수] 태연 'Better Babe' Concert Ver. (2) 얼향 01-23 1410
130643 [잡담] 이번일을 계기로..카라타 에리카는.. (6) BOOOO 01-23 2636
130642 [걸그룹] osen에서 올렸다가 급하게 내린 아이즈원 사진 (10) 겟춰크레옹 01-23 3006
130641 [걸그룹] 적어도 떨퀴들이 굉장히 화났다는 건 알겠네요. (15) 허까까 01-23 1008
130640 [걸그룹] 2020 오마이걸이 전하는 설 인사 (3) 얼향 01-23 540
130639 [걸그룹] 레드벨벳 웬디 한 달째 여전히 입원 중 (13) 쁘힝 01-23 2323
130638 [걸그룹] 칼치오폴리와 아이즈원 (21) 멸망의징조 01-23 1785
130637 [걸그룹] 전)피에스타 예지 근황 (2) 휴가가고파 01-23 2339
130636 [솔로가수] 태연이 전해드립니다(Dear Me, From TAEYEON) 얼향 01-23 1588
130635 [걸그룹] 역시나 여초에선 난리군요...ㅎㅎ (22) 대팔이 01-23 3812
130634 [걸그룹] 부정과 불법으로 만들어진 걸그룹 (11) 멸망의징조 01-23 1757
130633 [걸그룹] 걸그룹 여자친구, 새 앨범 타이틀곡 ‘교차로’…… (2) 캡틴홍 01-23 6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