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19-11-08 03:27
[잡담] 약자들의 연대는 불가능한가?
 글쓴이 : 위즈망
조회 : 423  

1. 아이즈원 멤버들 모두는 피해자입니다. 그리고 약자입니다.

하루사이에 광고가 방송이 없어집니다. 사회적으로 이미 죄, 악mala는 저질러졌고, 누군가는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그리고 사회는 이미 형벌poena을 가합니다. 그런데 범죄자는 누구? 도대체 어떻게? 물어봅시다. 또한 옹호하는 사람들은 다음과 같이 생각합니다. '대다수는 선량bona하다. 특정 소속사 한두 멤버만 제거하면, 다시 잘 될bona 것이다.'

그런데, 그는 고작 연습생이었습니다. 

11일 경찰 발표로 어떤 소속사는 형벌을 받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소속사 연습생은 범죄자인가요?


2. nullum crimen sine lege, nulla poena sine lege. 법률없는 범죄가 없고, 법률없는 형벌은 없다.

아. 그 연습생이 '야! 소속사 대표 일로와봐' 수천만원 주며, '너 피디 접대하고, 관계자에게 돈 좀 뿌려' 했고, 그 증거가 있다면, 그는 범죄자입니다. 그런데, 그런 위대한 분께서 정식계약도 못하고 연습생으로, 소속사 슈퍼 을로 남아있나요????

그가 범죄자로 증명될 가능성은 제로에 수렵합니다. 즉 그는 선한bona 사람입니다. 고통받았던 사람입니다. 또한 지금도 약자입니다. 당신은 그들에게 돌을 던지고 있는 것 아닌지요. 제발 '소속사와 연습생을 구분합시다.'




3. 끔찍하다 정말!!!!

피디수첩은 차마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나무위키와 신문기사는 꾸준히 읽었지요. 아이돌 학교와 프로듀스에서의 처참한 사례들을 읽습니다. 

열정페이 수준이 아니잖아!!!!

'사랑받고, 유명해지고 싶고, 돈도 벌고 싶습니다.' 그런 사춘기 청소년 아이들의 '바램'을 약점으로 무슨 짓을 했나요.  왜  인권을,  최소한의 생물적 존엄성을 부정하는 행위들에 관해서는, 아이즈원처럼 분노하지 않나요.




4.  통과의례. 
 
어떤 분들은 공정성을 이야기 합니다. 그런데, 저는 '한국' 아이돌 관련해서는 기괴한 몇몇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절대적 충성과 찬양으로 이어지는 메카니즘 중 하나입니다.


기록이 남아있는 스파르타는 15살 어른이 되기위한 통과의례로, 노예 사냥을 했지요. 자기 집 근처에 사는 농사짓고, 잡일하는 노예 목을 따오는 일입니다. 이걸하면, 어른이 됩니다. 당당한 영웅으로서 스파르타 남자가 되는 것이지요. 

유명인이 자신의 청소년기 고생을 과장하는 것과, 그것을 뭔가 굉장한 '영웅되기'처럼 여기는 아이돌로지. 이 미친, 천박한 몰입. 부모와 자식의 원수인 것 처럼 달려드는 메커니즘.

지금 신나게 사회적 형벌을 엑스원과 아이즈원 아이들에게 가하려는 당신들. 바로 님들이 피해자입니다. 




5 징벌적 손해배상

미국식 자본주의 좋아하면서 절대 도입하지 않는 것이 있지요. 징벌적 손해배상.

이번 경우는 명확합니다. cj enm 모든 경연 프로그램 참여자들 전수 조사해서, 피해자들 모두 나오게 합시다.  슈퍼갑 씨제이님이라 숨죽이고 참으며, 혹시나 하는 가능성에 침묵하는 사람들이 있지요.  

다신 이런일이 한국땅에 없게 하기위해 그룹이 망가질 정도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합시다!!!!




6. 라고 외쳐봐야.


당신들이 연대하겠습니까? 


뭔가 씨니칼한 글을 썼다가 지웁니다. 

하지만,

아이즈원과 엑스원 멤버는 약자입니다. 고통받는 사람입니다. 게다가 애들이잖아요!!!!!. 

사회적 형벌poena를 이미 받고 있습니다. 이것도 부당한데, 단지 유명하고, 알려졌다고, 당신도 함께 돌을 던지시렵니까?




씨제이이엔엠은 아이즈원 엑스원 버리고, 피디, 시피 구속되는 것으로, 아이고, 경제적 손실이 얼마야.

책임다했네. 손절하며 아파하는 척 할 것입니다. 공정성 문제보다, 더 심각한 인권침해 사례는 침묵할 것입니다. 




당신은 만족하시는지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dk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에에 19-11-08 03:32
   
이미 댓글 몇페이지에 CJ랑 제작진 비판하는 글은 거의 사라지고 애들 죄인몰아가기만 바쁨 ㅇㅅㅇ
쓰리 19-11-08 03:50
   
다 손절하더라도 팬들끼리 모금 해서라도 유지하는 방법은 불가능할까요?
환승역 19-11-08 09:21
   
이 사건이 어느 선까지 연관되어있나를 제대로 수사해서 핵심 관계자들을 처벌해야 하는데 가쉽거리만 찾아서 물고 뜯고 있죠. 말로만 정의구현을 외칠뿐 하는 행동은 전혀 딴판임
 
 
Total 1,7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66 [잡담] 국가별 음악 산업 규모 (33) 가을연가 12-22 2421
1565 [잡담] trot 커버 C12VR 12-21 329
1564 [잡담] 쟈니스 소속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또 코로나 확… (2) mr스미스 12-21 1809
1563 [잡담] 놀토에서 혜리는 언제 빠진겨? (22) 야코 12-21 1220
1562 [잡담] '스위트홈' 수치스러운 졸작. (39) NiziU 12-21 3991
1561 [잡담] 미국 틴보그 2020년 케이팝 베스트씬 (3) 순헌철고순 12-21 1228
1560 [잡담] 2020년 가수 갤럽조사 (1) 김모래 12-21 622
1559 [잡담] 리사하니.. 자꾸 (3) 하이1004 12-21 1483
1558 [잡담] 리사는 케이팝 가수 데뷔해서 (25) 그대만큼만 12-21 2907
1557 [잡담] '몰라요' 무대가 스트레스 였다는 슈화 (11) 호에에 12-21 1558
1556 [잡담] 있지 유나 인스타그램 ㅇㅅㅇ (7) 호에에 12-21 1254
1555 [잡담] JPOP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 대표적 사례죠. (3) 또돌이표 12-21 1121
1554 [잡담] 한국은 융합의 문화고 일본은 분리의 문화입니다 (3) 드라마틱 12-20 1084
1553 [잡담] 일본 J팝의 전성기는 이때같음 (18) 라군 12-20 1900
1552 [잡담] 한국이 스스로에 대한 자격지심이 심해서 그런거… 드라마틱 12-20 669
1551 [잡담] 일본 jpop이 한국 kpop을 이기고 있던 시기는 전혀 없… (22) 레블루션 12-20 1425
1550 [잡담] 영통) 밍구리 이모티콘 챌린지 (3) 비알레띠 12-20 727
1549 [잡담] 박진영의 미래 (13) Gdee 12-20 1188
1548 [잡담] 플레이리스트 속 여돌 노래 추천 모나미펜 12-20 225
1547 [잡담] 니쥬가 안 되는 이유. (18) 그림자19호 12-20 1731
1546 [잡담] 스위트홈 3화에서 포기. (8) NiziU 12-20 1598
1545 [잡담] 일본인들 피해망상 절레절레 (10) 순헌철고순 12-20 2924
1544 [잡담] 유승준의 분노의 근원 (12) 가을연가 12-20 2425
1543 [잡담] 여신강림 해외반응 좋네요 (13) 도장과함께 12-20 3220
1542 [잡담] 댄스학원 한국여자들의 아이즈원 PANORAMA 리액션 반… (3) 샌디프리즈 12-20 11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