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19-11-06 23:14
[걸그룹] 프듀48 조작이라.. 위즈원으로서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팀구성 이유.
 글쓴이 : 윌슨
조회 : 714  

붐바야 광배조 이길때부터 낌새가 났긴 했었지
일빠들이 사고 칠거라고.

포지션 평가 이후에 실력있는 애들은 다 갈려 나가고
3차 순발식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프듀 본 사람들은 다 알듯.
조작 조작 하지만 조작 하지 않았음 팀은 이미 콩가루 였을걸?

그럼 어디서 조작하고 누가 뽑혔느냐?

뻔한거 아님? 노래잘하고 춤잘추고 인기 없던애들 
얘네 없으면 팀 구성이 불가능한 애들 아니었겠어?

대충 팀구성 이유로 보면.

1. 일멤과 한멤을 이어줄 다리

사쿠라 (일멤 중심 인기도 있어 근데 유리멘탈)
나코(3차 순발 이후 사쿠라 멘탈 잡을 수 있는 유일한 일멤)
히토미(얘는 순전히 자신의 노력과 실력은 인정)
채연(댄스 실력자, 보컬가능 더욱이 일멤의 대장격인 사쿠라가 정신적으로 기대던 맴버
     v앱에서 유리가 말했듯 채연없이 댄스실력 향상은 있을 수 없었다고 봄)

2. 팀의 컨트롤 타워와 지원자

은비(리더감 통솔력있음 그리고 이미지가 크게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음, 가은이 떨어진 건
      결국 하바나 때문이라고 생각)
채원(같은 소속사, 실력도 있음 근데 은비 혼자 팀을 감당못할 수 있기에 은비 옆에 붙여둘 사람이 필요)

3. 메인보컬

유리(말도 필요없이 메인보컬, 얘 아니면 메인보컬 누가함? 소극적 성격에 유리멘탈)
예나(실력파도 실력파지만 유리가 유리멘탈이라 보듬어 줄 사람이 필요)

4. 예능적 케릭터

민주(성장과정에 있어 프듀48의 상징적인 케릭)
혜원(비교불가 외모에 저세상 텐션 덕후 케릭)
 
5. 장원영

장원영은 그냥 장원영 이었을뿐. 시작부터 끝까지.

6. 안유진

얘도 인기투표로 무난히 올라갔을 애.

그리고 둘다 스톤뮤직이지.

이걸 인기투표로서만 구성 한다고?
다들 프듀 봤으면 알걸? 평가무대가 얼마나 말도 안되는 결과를 내고 있었는지
그게 3차 순발식에서 어떻게 나타났는지.
난 지금 누가봐도 내부적 결정 즉 팀의 구성을 위해 들어가게 된 아이들이 걱정되.
최종회에서 스스로 모든걸 내려놨던 애랑 자신은 센터감이 아니라고 했던 애가

너무나 걱정된다. 상처받을까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39 아재입니다. 아이즈원 팬입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지니1020 19-11-06 23:18
   
그래서 부정하게 뽑힌 얘가 누구란 말입니까..한번 시원하게 지르고 책임을...?? ㅋ
 
 
Total 129,0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26622
128578 [기타] 올해 41세 사유리 ~ (9) 별찌 12-03 5715
128577 [배우] 신세경 춤 실력 ~ 별찌 12-03 3545
128576 [기타] 맥심 이지나 ~ (2) 별찌 12-03 2647
128575 [걸그룹] 예리 ~ 별찌 12-03 1301
128574 [걸그룹] 쯔위 ~ (6) 별찌 12-03 2334
128573 [기타] 2019 머슬마니아 커머셜모델 양승화 ~ 별찌 12-03 1623
128572 [기타] 치어리더 김한나 ~ (1) 별찌 12-03 1162
128571 [걸그룹] 걸크러쉬 태리 ~ 별찌 12-03 1053
128570 [기타] 40대 유부녀 현역모델 ~ (2) 별찌 12-03 3856
128569 [기타] 손연재 근황 ~ (3) 별찌 12-03 3639
128568 [기타] mama에서 티켓 비용으로만 버는 돈이 백억 넘습니다 (95) hamish 12-03 1665
128567 [배우] 강지영, 키이스트와 전속계약..한국 활동 본격 재… (27) 쁘힝 12-02 3097
128566 [잡담] MAMA의 문제점은 나고야 지방경제살리기와 더불어 (7) sldle 12-02 1397
128565 [정보] 이 시국에 MAMA '나고야 관광 홍보' 논란 (18) 배리 12-02 2826
128564 [걸그룹] 세정(SEJEONG) - 터널 4K SERO LIVE (1) 얼향 12-02 548
128563 [방송] 김나영은 인지도 좀 늘려야할듯 (24) 아마란쓰 12-02 3469
128562 [기타] "꽃케이크 대신 박카스"… 이영인, 인성논란 해명 너를나를 12-02 1420
128561 [걸그룹] 놀라는 리액션 장인 드림캐쳐 시연 컨트롤C 12-02 872
128560 [기타] '멜론' 측 "김나영·양다일 비정상적 이용패… (22) BTJIMIN 12-02 4109
128559 [걸그룹] 요즘 핫한 카피추를 패러디한 네온펀치 (창조의 낮 심슨네가족 12-02 595
128558 [기타] 아이유를 제쳤다고?…김나영&양다일, 음원 사재기 … 팩트폭력배 12-02 1379
128557 [보이그룹] 남돌이 원키로 커버한 Into the Unknown (1) 니스니낸느 12-02 243
128556 [잡담] 펑티모 이번에도 꼭 한번 봤으면 좋겠당 (8) 코코라바 12-02 1752
128555 [잡담] CJ는 일본을 문화식민지로 종속 시킬수 있을까요??? (24) IZOEN 12-02 2314
128554 [솔로가수] 김세정 - 터널 발매 카운트다운 V LIVE 커피향기 12-02 368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