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19-07-14 11:21
[영화] 일본인도 "무섭다"···'위안부 집착' 아베 뒤엔 이 종교 있다
 글쓴이 : 골드에그
조회 : 6,272  

25일 개봉 일본군 위안부 다큐 ‘주전장’

일본계 미국 감독, 韓·日 관계자 30명 인터뷰

아베 내각의 역사 왜곡 거짓말…숨은 의도 폭로

日 개봉 땐 우익이 감독 협박, 상영중지 요구

다큐 '주전장'에 직접 출연해 궤변을 펼치는 일본 우파 논객들. 왼쪽부터 역사수정주의의 대표학자인 후지오카 노부카츠(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 스기타 미오 자민당 소속 중의원, 미국 변호사이자 일본 방송인 켄트 길버트, 후지키 슌이치 매니저와 그가 맡고 있는 친일 미국인 유튜버 토니 마라노. [사진 시네마달]
“중국이나 한국이 아무리 노력해도 일본을 능가하는 기술은 가질 수 없어요. 전자제품은 물론 자동차 산업도 그렇죠. 기술력으론 불가능하니까 프로파간다라는 수법을 써서 일본을 위협하는 동시에 일본 제품 불매를 종용하는 손쉬운 방법을 쓰는 거죠.”(일본 자유민주당 중의원 스기타 미오)

“왜 이렇게 많은 분이 이렇게 멍청한 문제(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과도한 관심을 가지는 거죠? 역시 ‘포x노’ 같은 매력을 느끼는 것 아닐까요?”(우익 외교 평론가 가세 히데아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우익들의 발언이다. 이런 맹목적인 망발의 배후를 집요하게 파헤친 다큐멘터리 ‘주전장’이 25일 개봉한다.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6) 감독이 아베 신조 정권의 기만적인 역사 왜곡을 조목조목 따졌다. 일본에선 지난 4월 먼저 개봉해 열도를 발칵 뒤집었다. 대중의 큰 반향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응원과 지지가 잇따랐다. 우익의 반발도 거셌다. “이 용기 있는 감독의 안전을 진심으로 염려하게 된다. 그만큼 일본은 위험한 나라가 되고 있다.” 유명 다큐 감독 소다 카즈히로의 말이다. 
그 자신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잘 몰랐다는 데자키 감독은 “실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고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그 지지단체·학자에 더해 위안부의 존재를 부정하는 일본 자민당, 극우 여성단체 나데시코 액션, 친일파 미국인 등 30여명을 심층 인터뷰했다. “처음엔 일본 우익이 맞을지도 모른다고 여겼지만, 점차 인도주의적인 관점에 눈뜨게 됐습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상영 당시 그가 본지에 들려준 얘기다. 
“가장 궁금한 것은 ‘위안부’ 문제가 아베와 일본 우익들에게 왜 이토록 중요한가였죠.”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을 다큐멘터리 '주전장'으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만났다. [사진 BIFF]"극우 아베 정권 배후엔 이 종교 있어"“아베정권 시대를 이용해서 종교가 직접적으로 국가 권력을 행사하며 헌법을 폐지시키고 (전쟁 전) 메이지 헌법으로 되돌리려 하고 있다. 메이지 헌법은 천황을 중심으로 한 신의 국가, 천황이 주권이고 군주인 체제”라면서 “이런 운동의 중심세력은 일본회의(일본 극우세력의 총본산)고 일본회의의 중심세력은 신사를 대표하는 신토 쪽 사람들”이라 고발했다. 역사 왜곡에 맞서는 타와라 요시후미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 네트워크21 대표는 “아베 정권하 장관 중 16명, 즉 85%가 일본회의 의원연맹에 소속돼 있다. 아베씨는 이 연맹의 최고 고문”이라며 “일본회의가 일본 정치판을 휘어잡고 있다”고 했다. 다큐영화 '주전장'에서   일본회의의 중심인물인 '가세 히데아키라'가 말한 내용."중화인민공화국은 언젠가 막다른 골목에 몰려 붕괴하게 된다. 과거 소련이 붕괴한 것처럼. 그렇게 되면 한국은 일본에 의지할 수밖게 없게 되고, 세상에서 가장 신사적인(=일본에 있어서) 나라가 된다. 못 배운 아이가 난리치는 것 같나서 귀여워. 귀여운 나라라는 생각이 들어서 난 좋아한다"-참고로, 영화감독이 알아낸 바로는 일본회의는 신토신앙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일본 전국에 있는 신사는 모두 준공공기관으로 취급.수익은 모두 일본회의로 들어감.(마츠리 포함)
한국에선 7월 25일 개봉 예정...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뽕대일뽕 19-07-14 11:41
   
저기 박유하도 나오는걸로 아는데
인천쌍둥이 19-07-14 11:55
   
없어져야 할 나라 일본
일단 종이 껍데기 일왕제를 없애라 정신있는 일본인들아
오디네스 19-07-14 12:18
   
일본애니에 자주나오는 배후조종 집단
이모씨 19-07-14 12:21
   
배후조종 집단을 끄집에 내어 세상에 알려야함.
영마니 19-07-14 12:28
   
아베가 꼭두각시란 이야기가 되네요 .. 그럴 것같네요
그러고 보니 이런 것들이  아베머리에서 나올 그림들이 아니었음..
확신도 자신감도 없어보이는 얼굴로 그런 짓을 하는 것 자체가..
     
하이1004 19-07-14 12:53
   
꼭두각시일지..  아니면 거기에서 한축을 담당하는 사람일지..
스스787 19-07-14 12:55
   
일본 국민이 선택한 정권입니다.
일본인들은 개혁할 능력도 용기도 없습니다.
조작을 밥먹듯 하는 정부와 언론통제도 그냥 받아들입니다.
결국 아베나 일본인들이나 다 똑같다는 얘기죠.
허까까 19-07-14 13:29
   
이건 무조건 보러 가야겠네요. 체크 완료.
새콤한농약 19-07-14 14:34
   
최순실이 말합니다. "열도침몰은 대박이다~~"
dntnn 19-07-14 16:36
   
“중국이나 한국이 아무리 노력해도 일본을 능가하는 기술은 가질 수 없어요. 전자제품은 물론 자동차 산업도 그렇죠. 기술력으론 불가능하니까 프로파간다라는 수법을 써서 일본을 위협하는 동시에 일본 제품 불매를 종용하는 손쉬운 방법을 쓰는 거죠.”(일본 자유민주당 중의원 스기타 미오)

"중화인민공화국은 언젠가 막다른 골목에 몰려 붕괴하게 된다.
과거 소련이 붕괴한 것처럼. 그렇게 되면 한국은 일본에 의지할 수밖게 없게 되고,
 세상에서 가장 신사적인(=일본에 있어서) 나라가 된다.
 못 배운 아이가 난리치는 것 같나서 귀여워. 귀여운 나라라는 생각이 들어서 난 좋아한다"
---------------------------
이거 참 언어 표현이 달라서 그런가 왜 이렇게 현실을모르거나 부정하며 정신승리하는것처럼 느껴지지...
진짜 어린아이가 떼쓰는거 같아 한편으론 순진하단 생각이드네
c0rax 19-07-15 00:09
   
전세계에 소개되기를
 
 
Total 124,2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6782
124079 [솔로가수] 10cm 요정열님 그만 웃어요! 치명적이니깐ㅠ 방에 … 뷰디뷰디 08-21 261
124078 [영화] 한국 영화를 리메이크 한 인도 영화 8편 (3) 루빈이 08-21 1668
124077 [보이그룹] 한번쯤 찾아본 광고노래 (3) 휴가가고파 08-21 443
124076 [걸그룹] 레드벨벳 '스케치북'서 '음파음파' … (2) 쁘힝 08-21 773
124075 [방송] '아이돌학교' 투표 조작 의혹..Mnet "확인 어… (15) 쁘힝 08-21 2250
124074 [걸그룹] 네이트판도 인정한 광배의 대처능력 (61) 비키 08-21 3073
124073 [잡담] 공효진 쇼핑몰 반지.jpg (29) 가르르 08-21 4003
124072 [걸그룹] 프듀x랑 같이 걸린 서바이벌 프로그램은 (37) 쥐로군 08-21 2228
124071 [정보] 양현석 출금조치 (9) 드림케스트 08-21 1878
124070 [미국] 오늘 헐리우드 빅뉴스 (14) 골드에그 08-21 4084
124069 [잡담] 방시혁 대표 "올해 빅히트 상반기 매출 2001억원 달… (8) BTJIMIN 08-21 2739
124068 [걸그룹] [ITZY] 슈퍼 수요일 (5) Brody 08-21 850
124067 [방송] 노라조 원흠, '라디오스타' 출격…조빈 없… 뉴스릭슨 08-21 869
124066 [걸그룹] [ITZY] 예쁜 푼수.jpg (8) 가르르 08-21 2280
124065 [MV] [티저] 사이먼 도미닉 - make her dance(feat.Loopy & Crush)(2… (1) 뉴스릭슨 08-21 357
124064 [걸그룹] 레드벨벳 노래의 숨겨진 비밀 (1) 쌈장 08-21 700
124063 [걸그룹] 득표수를 계수*상수로 따져서 투표조작이라 할수 … (9) 메비 08-21 1035
124062 [걸그룹] 버스터즈 - 채연 (3) 기리란섀로 08-21 763
124061 [걸그룹] 체리블렛 - 유주 (2) 기리란섀로 08-21 671
124060 [걸그룹] 락킷걸 - 한이슬 (1) 기리란섀로 08-21 717
124059 [그외해외] 中팬클럽 항의, 韓배우 윤균상, 김의성 글에 좋아… (18) 스쿨즈건0 08-21 5694
124058 [기타] 안지현 인스타 근황 ~ (2) 별찌 08-21 4437
124057 [걸그룹] 이채영 ~ (6) 별찌 08-21 2968
124056 [배우] 도서관녀 ~ (5) 별찌 08-21 4557
124055 [기타] 이윤지 아나운서 ~ 별찌 08-21 204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