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2-09-28 10:24
[기타] 윤지성 "울면서 빌어, 워너원 탈퇴시켜달라고.."
 글쓴이 : 강바다
조회 : 2,481  



무엇보다 이날 5년 전 최종멤버로 '워너원'으로 데뷔, 해체 후 솔로활동을 이어왔던 윤지성의 고민을 들어봤다. 힘들 때 힘들다고 표현을 못한다는 것. 결정적으로 느끼게 된 계기를 묻자 윤지성은 "2019년 워너원 활동 끝난 후 군대를 가, 전역 후 솔로 앨범 내고 드라마, 뮤지컬도 했다"면서  "이후 2021년 'MAMA'로 워너원이 해체 후 처음 모였는데, 댓글에 '군대갔다며, 휴가 중 나오는 거냐, 그 동안 뭐했냐'는 댓글이 달렸더라,진짜 쉬는 날 하루도 없이 일했는데 1년 간 일했던 모든 것이 부정당한 느낌"이라며 악플로 받은 상처를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후 반려견과 산책하다 갑자기 눈물나더라, 주저앉아 울었다"면서 "집에서도 숨이 안 쉬어져서 울어, 녹음하다가 입 밖으로 노래가사가 안 나와, 꺼억꺼억 거리며 울었다"고 해 먹먹하게 했다. 

윤지성은 "오디션 프로그램부터 지금까지 대중들에게 놀림(조롱)의 대상이었다정말 많이 들었다"며 "오디션 프로그램 중 인지도 테스트를 해, 어느 팬이 악수하며 반갑게 인사해 촬영했는데 인터넷에 '저 XX, 팬이라니 좋다고 악수해주더라'는 비난의 글을 받고 충격 받았다, 너무 무서웠다"며 또 한 번 아픔을 꺼냈다. 

윤지성은 "정말 힘들었다 대표님 찾아가 울면서 빌었다 워너원 탈퇴시켜달라고"라며 충격 고백, 그러면서 그는 "그럼에도 티낼 수 없었다  나를 조롱하는 말에 휘둘리고 약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았다"며 꿋꿋하게 이를 홀로 싸우며 견뎌왔다고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소문만복래 22-09-28 10:57
   
듣도보도 못한 사람이라 그냥 3자 입장에서 바라보면,

군대 다녀와서 1년간 쉼없이 일을 해오고, 뮤지컬도 하고 뭣도 하고 했으면, 연예인으로서 상타 친거 아님?
일 없어서 골방에서 조용히 썩어가는 연예인들도 넘치는 판인데, 일이 꾸준히 있었으면, 나름의 호응을 얻었다는 것이고 인정도 받았다는 거겠지. 이게 성공이지 않나?

근데, 뭐 10년간도 아니고 1년 겨우 해놓고 그 노력이 부정당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오열 ㅋㅋㅋ
심지어 나는 저 사람이 누군지도 모르겠는데, 그 댓글 단 사람은 최소한 군대 갔다는건 알긴 하네.
고마워 해야지!

아니, 뭐 인기를 누구한테 맡겨놓고 다니다 필요할때 꺼내쓰는 뭐 그런걸로 아는건가?
당연히 인기있을거라는 전제가 깔린, 인기없는게 억울하다는 거잖아.
데뷔조차 못하고 인생 조지는 애들이 넘치는 판에 대체 뭔...

저놈은 기준이 대충 BTS인거 같음. 펜트하우스 살면서 멋진 차를 타며 전용기 타며 세계구급으로 유명해지고, 까방권 가지고 대중의 절대적 지지를 받으며 보물 모시듯 다뤄지는게 당연한데, 그게 아니니 절망하는거 같다.
어이가 없네.
1년간 쉬지 않았다며... 고마워 해라.
     
연준 22-09-28 12:00
   
얘는 뭐 남태현도 그렇고 얘도 그렇고 다 듣도보도 못했대 ㅋㅋ 그러면서 아는척은 뭐이리 하는지
     
해충박멸 22-09-28 12:17
   
잘 모르면 그냥 가만히 있는게 나음.
워너원이라는 인기많던 팀에서 유독 악성팬이 많던 멤버라 그런거지
bts같은 대우를 못받아서가 아님.
     
허까까 22-09-28 12:47
   
거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남 일이라고 함부로 말하지 좀 마요. 어휴 진짜..
래퍼 22-09-28 11:03
   
애가 멘탈이 약하네..모든사람이 다 널 좋아할수 없고 착한사람도 있지만 악의적이고 못된사람도 있다
그걸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대처가 가능하지 모두가 다 날 좋아할줄 착각하거나 바라면 니인생은 지옥이 될거다
잘살아보아 22-09-28 11:18
   
멘탈이 약하면 SNS를 끊자. SNS엔 별미친 또라이들이 많아서 멘탈 약하면 상처받는다.
곶감콜라 22-09-28 11:19
   
워너원 버전 김소혜
개그 캐릭터로 인기 얻어서 데뷔한 덕에 악플 장난 아니였음요
짬고냥이 22-09-28 11:30
   
어벙하게 생긴 이 녀석은 누구???
허까까 22-09-28 12:46
   
얘는 멘탈이 나갈 수밖에 없는 게 기본적으로 실력이 부족해서 윗분 말씀처럼 김소혜같은 느낌이 있었는데(순전한 김소혜 롤은 라이관린이지만) 여기에 안준영 특유의 악편+분량 몰아주기 때문에 욕을 무진장 먹었습니다. 더군다나 그 분량도 전부 개그나 서사위주라 타 연생 픽인 사람들이 열이 안 받을 수가 없었죠.

파이널 때도 시청자들 제발 떨어지라고 고사지냈지, 데뷔 후에도 팬덤 제일 작았지, 해체 후에도 솔로 지지부진하던 차에 자리도 못잡은 상태에서 입대했지, 여기에 프듀 주작사태로 주작멤으로 사실상 확정되고.. 진짜 생각할 수록 짠해요. 다시 저렇게 일어선 게 대견할 정도
 
 
Total 168,0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266890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294343
168011 [걸그룹] SMTOWN 레드벨벳x에스파 티저 사진 방황감자 03:11 24
168010 [영화] 황정민 현빈 주연 '교섭' 1차 예고편 아잉몰라 12-09 437
168009 [잡담] 아래 락 얘기보고 느낀건 사람은 익숙한것을 좋아… (4) 아마란쓰 12-09 161
168008 [잡담] 송소희 신곡 강남토박이 12-09 242
168007 [미국] foo fighters 테일러 호킨스 추모공연 ft 아들 (1) 제제77 12-09 184
168006 [MV] 심장의 노래 by Rolling Quartz 롤링쿼츠 귤까고있네 12-09 80
168005 [잡담] 한국은 왜 일본처럼 '락'음악이 발달하지 … (38) 국을 12-09 1184
168004 [걸그룹] [트와이스]REALITY "TIME TO TWICE" Healing December EP.01 (3) 베말 12-09 233
168003 [정보] 일본 빌보드 HOT100 케이팝 연간 순위外 분서크 12-09 1155
168002 [걸그룹] 첫만남 5분만에 친해져버렸다는 여자 연예인들.jpg (2) 컨트롤C 12-09 1355
168001 [기타] "역대급 컬래버…" 태양, 방탄소년단 지민과 협업 (1) 강바다 12-09 725
168000 [기타] 박정현, 비긴어게인-인터미션 합류…임재범과 함… (2) 강바다 12-09 485
167999 [걸그룹] 이채연X조유리 코인노래방 (1) 고영희 12-09 333
167998 [걸그룹] 가을선배 CHICTEEN's 12월 화보 (1) 비키 12-09 258
167997 [걸그룹] 생각보다 올해 개인광고 많이 찍은 걸그룹 멤버 (2) 컨트롤C 12-09 662
167996 [잡담] 청주 성안길 케이팝 랜덤플레이댄스 (1) 고영희 12-09 242
167995 [방송] 가족 사이에도 손절까지 가능한 음식예절 (8) 컨트롤C 12-09 1265
167994 [기타] 빅뱅 출신 탑, 민간인 최초 달 비행 나선다 (5) 강바다 12-09 1045
167993 [기타] 차오루, 韓 활동 중단 2년 만에 복귀?…드디어 비자… (13) 강바다 12-09 2813
167992 [기타] 한경일, 나는 노예 가수였다… NO정산+소속사 잠적 … (1) 강바다 12-09 877
167991 [걸그룹] 지니 팬들이 탈퇴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 (10) 누진세 12-09 1769
167990 [걸그룹] 엔믹스 지니 탈퇴 공지 (34) 방황감자 12-09 2451
167989 [솔로가수] 스페인에서 활동하는 KPOP 가수 쿨하니넌 12-09 1480
167988 [솔로가수] 아이유가 9살 때부터 덕질한다는 선배 아이돌과 함… (1) 시리어스 12-09 1619
167987 [걸그룹] 가을 선배는 질문을 싫어해 (2) 비키 12-08 7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