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10-28 01:37
[배우] 탕준상군은 사실상 한족이라고 봐야죠
 글쓴이 : 삼한
조회 : 1,782  


한족 부친과 한민족 모친을 둔 03년생 탕준상군.
사실상 한족이라고 봐야죠. 동양의 특성상.

탕준상은 우리식으로 진준상이라고 하네요.
탕군 뿌리가 광동성 조주인데, 을 우리식으로 하면 진(陳)이라고 하더군요.
조주는 행정구역상 광동이지만 실질적으론 복건이고, 홍콩에서 쓰는 광동어완 완전히 다른 조주어를 쓰죠.
게다가 동남아엔 광동/복건계 화교가 많기로 유명하구요.

국적은 우리나라지만 사실상 한족으로 봐야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푸른마나 21-10-28 01:52
   
국적을 어디를 택하냐에 따라 다르겠죠.. 둘다 싫으면 다른나라 이민가서 그나라 국적을 얻으면 되는거구요....
식후산책 21-10-28 03:20
   
탕준상 국적 한국이라고 합니다
솔베이 21-10-28 05:46
   
한국인 피가 1/4 섞였어도 미국에 살고 미국 국적이면 한국계 미국인이죠. 그런데 그건 우리쪽에서 부르는 거고 미국쪽에서는 그냥 미국인이죠. 아시아 출신.. 까지는 인지하겠지만요. 그리고 하나의 중국을 외치면서 자기들은 민족을 나누고 차별하는게 젤 이해 안되는 부분이네요..
동키11111 21-10-28 08:00
   
이제 민족을 중심으로 하는 국민론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우리도 사실상 다민족국가이고, 앞으로는 더할겁니다.
국적과 교육을 어떻게 받있는지 중요하고, 가치관이 동일한가를 봐야죠.

저도 개인적으로는 중국 특히 공산당, 이슬람, 극단적 페미니스트를 싫어하지만 이제 바뀔것은 바뀌어야죠.
도나201 21-10-28 08:00
   
민족적 종교적 구분은 이제 그냥 생물학적구분으로 지나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3p를 하던 단체 떼x 을 하던 그중에 섞이던지 관계가 없는 시대입니다.

문제는 이제 국제적인 인권적기준 국가적인 인권적 세계기준에 부합하고 교육받아 왔느냐 가 사실상 중점인 시대가 왔습니다.

특히 조선족이 지금은 욕먹는 이유는 어디서 되먹지 못한 시진핑개 새끼 나 찬양질하고  중국인이 x대수가 많다고 떠벌이는게 자랑이라고 교육받고 국제인권적인 기준조차 인식하지 못하면서
그저 돈만아는 버리지같은 놈들의 숫자가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기준을  돈으로 무용지물화 시키는 시도를 아무렇지 않게 행한다라는 것이죠.
우선 준법정신의 기본사상이 인권문제뿐만 아닌  사회적 기준에대한 판단기준이 전혀 다르다는게 문제죠.

불체자  외뇌자 그리고 유학생들의 가장 큰문제점은 보편적인 국제적인 기준성이 떨어지는 국가가 대부분이였고,  특히 자신의국가의 국제적기준성이 떨어지는 행위를 아무렇지 않게 행한다라는 것뿐만 아니라.
분명자신의 국가의 문제되는 문제도 .... 법적인 통제가 미치지 않는다라는이유로.
아무렇지 않게 무법적인 행위를 시도한다라는데 있습니다.

현재 다인종국가...... 라는 것보다는  국제결혼의 혼혈적인 방안은 아직도 떠오르지 않고 잇습니다.
그것에 실패한 국가는 바로 베트남이고,  아직까지 국제결혼중에 가장 실패한 국가는  중국과 베트남입니다.

이들국가출신의 혼혈정책에도 문제가 잇고,  미래지향적이기 보다는
파멸로 몰고가는 그저 자본적인 문제만 부각하는 국가라는 점입니다.

대부분  국제인권문제에 대해서 뭔가들 단단히 착각들하는데.
우리를 인정해달라는 기준이 뭔가하는 것입니다.

인간으로서 보장받을수 있는 인격체입니다.  하지만,  가끔 보면 인권문제가 무슨 경제적동등체로 혹은 그에 대한  국가적인 우월성인정등..  심지어 종교적인 방법론을 거론하는게 대부분입니다.

여기에서 심지어 폭력까지 사용하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습니다.
폭력은 이미 .. 국제적인 인권기준에 벗어난 행위이고,
마치 페미질...의..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서  핑계적인 비논리적인 행사를 구현하는것처럼.

그들은 한마디로 가장 중요한 국제적인 인권주의 와 우리의 사회적규범에 대한 존중은 아랑곳하지 않고,
그저 자본적인 문제만을 들고 나온다라는 것입니다.
즉, 자본적인 문제에 유리하면 언제든지 들고 나온다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부분을 확실히 인지하게 해주어야지.   

중국떼놈들 처럼.  그냥 떼쓰고, 강짜식으로 나온다면. 그에 대한 합당한법률과  상응하는 법적인 제재
그리고 국제적인 해결에 먼저 앞장서야 합니다.
너만바라바 21-10-28 12:22
   
국적은 우리나라지만 사실상 한족으로 봐야합니다.
///
왜 굳이 그렇게 봐야 되나요?
 
 
Total 159,7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160490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94930
159771 [잡담] BTS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 (5) 과부 12-04 1334
159770 [그외해외] K팝 걸그룹 데뷔앞둔 태국인 멤버, 자국서 '시… (1) 스쿨즈건0 12-04 2143
159769 [일본] 니쥬로그 니쥬의 휴일(자막) 가을연가 12-04 693
159768 [걸그룹] 주간아이돌 540회 예고 얼향 12-03 874
159767 [걸그룹] 쥬리 - drivers license Cover (원곡: Olivia Rodrigo) (5) 얼향 12-03 917
159766 [걸그룹] 수민이의 Vlog | 수민이가 휴가를~? 얼향 12-03 333
159765 [걸그룹] [앨범]아이브 the 1st Single (2) 얼향 12-03 296
159764 [잡담] 가생이에서 곡 구리다고 한 아이돌들 전부다 뜸 (10) 크로나카 12-03 1398
159763 [걸그룹] [남주세끼] 2021년 빕스(VIPS) 근황! (1) 가비야운 12-03 395
159762 [방송] 연상호,유아인,김현주,박정민이 직접 밝히는 "지옥… (3) 가비야운 12-03 621
159761 [방송] "솔로지옥" 공식 예고편 (넷플릭스) (1) 가비야운 12-03 1669
159760 [영화] 12월 개봉예정 영화 Top.10 (라이너의 컬쳐쇼크) (1) 가비야운 12-03 270
159759 [솔로가수] 주말의 추천가수 #1 피오나 플래너건(Fiona Eileen Flana… 벌레 12-03 79
159758 [걸그룹] [아이즈원] 이산가족 상봉(은비, 원영).mp4 (1) 비키 12-03 1314
159757 [걸그룹] [아이브] 뮤직뱅크 직캠 모음.mp4 (3) 비키 12-03 712
159756 [걸그룹] 그림에 재주는 없지만 새로운 취미 만드는데는 재… 얼향 12-03 309
159755 [방송] 이전과 다르게 매우 위태로워 보이는 커플...jpg (1) 컨트롤C 12-03 1161
159754 [걸그룹] [트와이스] “TIME TO TWICE” Crime Scene Season 2 EP.01 (2) 썩을 12-03 222
159753 [잡담] 방탄 LA콘서트 4일차 게스트 콜드플레이 BTJIMIN 12-03 997
159752 [방송] 오늘 첫방하는 트루먼쇼 생각난다는 예능...jpg (1) 컨트롤C 12-03 1330
159751 [걸그룹] 스토킹으로 당분간 버블 중단한다는 에이핑크 은… (2) 뉴스릭슨 12-03 1171
159750 [걸그룹] 오마이걸 비니(OH MY GIRL BINNIE), '배우 배유빈' (1) 얼향 12-03 261
159749 [걸그룹] [MV] 미미(MIMI)(오마이걸) - Can't help loving you (좋… (1) 얼향 12-03 270
159748 [걸그룹] 아이브 디스패치 사진 모음.jpg (원영 유진 리즈 레… (9) 비키 12-03 2020
159747 [걸그룹] TWICE 「Doughnut」 Music Video (9) freeclick44 12-03 11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