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10-17 10:17
[잡담] Kpop과 오징어게임
 글쓴이 : 크로나카
조회 : 1,881  

내가 전부터 설명했지만 kpop이란 단어가 확산되면 한국 그리고 한류가 절대적으로 유리할것이다라고 말했는데 이번 오징어 게임의 글로벌메가히트로 그 이유가 증명되었습니다.
한류라는 브랜드 한국이라는 나라가 세계의 문화패권에 근접했기 때문에 오징어게임이 이렇게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다른나라에서 아무리 Kpop짝퉁그룹을 만들어도 결국 한류에 포함되고 한국이라는 브랜드를 강화할뿐 그나라를 대표하지 못하죠.
한국의 문화는 올바르게 가고 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z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큐티 21-10-17 11:14
   
가망없는 중국시장 잡아보겠다고 자꾸 무모한 도전만 하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한류는 롱런할거라고 보네요.
     
빅벤 21-10-17 12:36
   
그렇죠.  SM 그룹의 이수만 회장이라는 작자,
중국에 굽신거리며 이상한 짓 하던데,
나이들더니 '총기'가 떨어져서 판단력 상실인 듯 하네요.
 
 
Total 1,2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81 [잡담] 가생이에서 케이팝 노하우를 빼돌릴거라던 결과 (5) 트루킹 12-04 744
1280 [잡담] BTS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 (5) 과부 12-04 1352
1279 [잡담] 가생이에서 곡 구리다고 한 아이돌들 전부다 뜸 (10) 크로나카 12-03 1400
1278 [잡담] 방탄 LA콘서트 4일차 게스트 콜드플레이 BTJIMIN 12-03 998
1277 [잡담] 다른데는 설강화 논란 한 번 휩쓸드만 여긴 조용하… (16) 트루킹 12-02 2808
1276 [잡담] 아이브 초동 2일차 10만장 진행중, 유튜브 24시간 약… (14) 첩보원 12-02 1239
1275 [잡담] 아이즈원은 팬덤빨이지 프로듀싱 줫도 못했지 않… (7) 트루킹 12-02 1156
1274 [잡담] 아이브는 일단 반은 성공 (7) 행복코드 12-02 1393
1273 [잡담] 와.. 아이브 확실히 뜨겠는데요? (26) 숲냥이 12-02 3129
1272 [잡담] 방과후설렘 vs 스걸파. 이제 확실한건 여성 시청자… (5) 셔니 12-01 864
1271 [잡담] 어제 방과후 설렘을 보고.... (4) 램발디8317 12-01 1172
1270 [잡담] 10년간 예술특기자 280명, 대부분 국내대회 수상자. (4) NiziU 11-29 661
1269 [잡담] [방과후 설렘]첫화 시청소감 (25) 행복코드 11-28 2197
1268 [잡담] [방과후 설렘]시스템 맘에듬 행복코드 11-28 904
1267 [잡담] [방과후 설렘]첫화부터 중국인 전부 탈락 (13) 행복코드 11-28 3176
1266 [잡담] MBC에서 방과후 설렘 시작하네요 행복코드 11-28 728
1265 [잡담] BTS 공연시작 10분전 [소리주의] (2) 김모래 11-28 1694
1264 [잡담] NBA LA 클리퍼스 마스코트 슈가에게 절 하는 중 김모래 11-28 1212
1263 [잡담] 현재 BTS 콘 소파이스타디움 (13) 김모래 11-28 2615
1262 [잡담] 샘 오취리 유튜브 채널 댓글 근황! (22) 올가미 11-28 3789
1261 [잡담] 기므니와 장항쥰은 지리산 망할 거 알고 있었음. (1) 돛단별 11-28 2332
1260 [잡담] SM 중국런 또 하나바여ㅠㅜㅜㅠㅠ (12) 올가미 11-27 3938
1259 [잡담]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중국이 하고 있는 행패.jpg 로컬프롤리 11-26 815
1258 [잡담] 걸그룹 미국진출 굴욕 역대 투탑이라는구먼 (28) 트루킹 11-26 4245
1257 [잡담] BTS 군대 면제 이야기는 (19) 영원히같이 11-26 66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