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9-28 17:43
[기타] 노엘 구속수사하라…父장제원 사퇴에도 성난 민심
 글쓴이 : 강바다
조회 : 1,293  


https://entertain.naver.com/now/read?oid=009&aid=0004857500

장 의원은 “눈물로 날을 지새는 아내,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계신 어머니,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않고는 거취마저 결정할 수 없는 저의 직책에 불면의 밤을 보냈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 직을 내려놓는다.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라고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직을 사퇴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 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 국민과 저를 키워주신 지역주민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까사노집안 21-09-28 17:55
   
장 의원은 “눈물로 날을 지새는 아내,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계신 어머니,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않고는 거취마저 결정할 수 없는 저의 직책에 불면의 밤을 보냈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 직을 내려놓는다.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라고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직을 사퇴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 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 국민과 저를 키워주신 지역주민들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글만보고 토가 나올뻔한 적은 처음이네요 위선 쩌네 ㅎ
털밑썸띵 21-09-28 17:59
   
자식새끼가 저 모양인건 부모를 보고 배운 것.
벌레처단 21-09-28 18:08
   
글 제목 보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대단한 거라도 사퇴한 줄 알겠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윤석열 캠프 실장 사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의원직이라도 사퇴한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carlitos36 21-09-28 18:28
   
부전자전
램발디8317 21-09-28 18:30
   
그렇게좋아하던 공정과정의는  어디갔냐?
knockknock77 21-09-28 18:36
   
아니 서울대 연고대 공정주의자들은 왜 공정을 주장 안할까
신기하네 노엘이나 상도아들 이준석 건희 논문 나경원 아들딸 이런건 공정하고 상관없는 천룡인이라 아건가?
아잉몰라 21-09-28 18:41
   
쓸데없이 비장하네
말랑카우 21-09-28 18:47
   
의원직은 안내려놓네ㅋㅋ
하야덴 21-09-28 19:35
   
제목만 보면 의원직 사퇴한줄.. 이걸 노린거지?
무공 21-09-29 02:33
   
천룡인 인가..
 
 
Total 158,6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143603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80063
158678 [그외해외] France's Got Talent - WORLD TAEKWANDO DEMONSTRATION TEAM 코리아 03:03 278
158677 [기타] 대기업까지 그만두고 소리꾼이 되려고 한국에 온 … 코리아 01:55 991
158676 [그외해외] 中 네티즌들 "오징어게임"속 게임, 중국이 원조… (8) 스쿨즈건0 01:38 2087
158675 [걸그룹] 에스파 쌩목 라이브 박살 (18) Geil 00:06 1869
158674 [걸그룹] [트와이스]Formula of Love: O+T=<3 Opening Trailer (5) 베말 00:05 286
158673 [방송] 오은영 박사님이 왜 오디션 프로그램에? 등교전 망… (2) 얼향 10-24 1071
158672 [영화] 10.24.글로벌 OTT 콘텐츠 플릭스 패트롤 순위 오징어 … 권클러버 10-24 1031
158671 [방송] [방과후 설렘] 모든맴버가 단독샷파트 분배한 메인… (26) 냐옹만세 10-24 1364
158670 [정보] VIVO X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잘 먹고 잘 사는 법… 휴가가고파 10-24 221
158669 [정보] 오징어게임 찬반 토론 영국방송 도밍구 10-24 2207
158668 [걸그룹] 고막을 감동시키는 동화 같은 목소리 윈터의 그대… (3) 얼향 10-24 450
158667 [걸그룹] 케플러 요즘 그룹 분위기 요약!! 올가미 10-24 914
158666 [솔로가수] 나 조유리, 차가운 심장을 가진 여자 하지만 내광… 얼향 10-24 652
158665 [기타] 방과후설렘 괜찮은 사람 넘치네 (15) 행복코드 10-24 1211
158664 [방송] KPOP내 하나의 장르로 발전 중인 국악+가요 (3) 코리아 10-24 816
158663 [솔로가수] 19살이 부르는 이선희 '인연' (5) 휴가가고파 10-24 818
158662 [방송] 소개팅 첫만남에 상대가 미지근한 쏘주를 시키면 … (1) 가비야운 10-24 2178
158661 [방송] 맛있는 녀석들 "보미" 컷! (211022) (1) 가비야운 10-24 1616
158660 [걸그룹] [오하빵] 오랜만에 돌아온 서든어택! (1) 가비야운 10-24 672
158659 [걸그룹] [남주세끼] 항아리에 구워먹는 삼겹살! (1) 가비야운 10-24 745
158658 [걸그룹] 노래가사면 nigger를 따라불러도 된다 VS 안된다 올가미 10-24 259
158657 [기타] 손태영, 미국에서 두 자녀 홀로 키웠는데..권상우 … (2) 강바다 10-24 2029
158656 [기타] "참을 수가 없어서"…박봄, CL에 보낸 문자 봤더니 강바다 10-24 1260
158655 [기타] 알렉 볼드윈 "왜 나한테 진짜 탄약 총이 전해졌나" … (2) 강바다 10-24 974
158654 [기타] '어른 아이 할 것없이'…K팝에 매료된 이탈… (1) 강바다 10-24 11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