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9-23 13:25
[방송] 폭식한 후 운동하기를 반복하면 벌어지는 일.jpg
 글쓴이 : 컨트롤C
조회 : 2,627  

어제자 실연박물관 사연임


 


코로나로 찐 살도 뺄 겸 바디프로필을 예약했다고 함




ㄷㄷ...




키와 맞는 몸무게여도 50키로였던 자신을 보니까

50키로로 돌아가고 싶었다고 함




그렇게 시작된 두번째 다이어트...



사연녀는 미술선생님인데




그러던 어느 날



잘 생각했네...





요즘 바프 찍는 사람들 많던데

이거 봐서라도 무리하지 않았으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켈란젤리 21-09-23 14:23
   
몸이 기아 상태로 들어가면 의외로 세포 수명이 길어지는 효과가 있음 -.-;
파워스윙 21-09-23 15:24
   
이해가 안되네 저정도 의지력이면 평상시에 근력운동 좀하고 하루 한끼정도만 섭생에 신경써도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거 같은데
강남오빠 21-09-23 15:31
   
올해 3월부터 준비시작해서 6월에 바디프로필 촬영 했습니다... 85kg으로 시작해서 촬영 전날에는 71kg까지 갔고 마지막날 수분 조절한다고 물 안마시고 촬영 당일 사우나가서 땀빼서 69kg까지 갔었습니다. 촬영은 2시간으로 끝나는데 끝나고 나니 기쁘기도 하지만 허탈함도 옵니다. 2시간을 위해서 100일이 넘는 시간을 준비했으니까요... 저분은 어떻게 준비하셨는지 모르겠지만... 바프 준비하면 영양분이 모자라는게 당연합니다. 그래서 식단 외에도 다른 영양제들도 함께 복용했습니다. 끝나고나면 요요 무조건 옵니다. 극단적 식단조절을 한뒤 일반식만 먹어도 체중은 증가합니다. 거기에 이제껏 못먹었던 아이스크림 삼겹살 과자 이런것들 먹으면 열흘이면 5~6키로 그냥 찝니다...그래서 저도 찍고난뒤 79kg 까지 훅 올랐다가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서 제 나름의 기준을 세웠습니다.
식사는 편하게 하되 마시는것을 물,아아,제로콜라 외에는 마시지 않았습니다, 식사할때는 먹고싶은거 먹고 간식은 되도록 섭취 하지 않았습니다. 술,담배 끊었습니다. 이러고 나니까 찍고난 3개월이 지난 지금 73kg까지 다시 내려오긴 했습니다. 물론 중간에 유혹 엄청 크게 옵니다. 빵같은 탄수화물 진짜 인생에서 제일 맛있게 먹었던것 같습니다... 다음에 먹을 기회가 있다고 생각하라고 하지만 그거 개소립니다. 유혹을 뿌리치기 힘들어요. 결국에는 본인 기준 계획을 세워서 먹는것 이외에는 유지하기 힘듭니다. 남들 다 찍으니까 나도 한번 찍어볼까하면 나중에 바프 성공해도 후폭풍에 힘들어할수 있으니 그점은 꼭 생각하고 판단하셨으면 합니다. 찍고나면 그냥 편하게 먹으라고 주변에서 이야기하지만 그게 말처럼 쉽나요... 빼는것도 힘들었지만 빼면서 나한테 숨겨져 있던 복근과 근육들을  보다가 다시 덮히는꼴 보면 내가 왜 했지라는 생각 100%듭니다.
니뮤 21-09-23 15:47
   
다욧은 정신력
찌라시우스 21-09-23 15:49
   
프로필 촬영이나 대회같은 대단한 목적이 없고 길게 가는 다이어트를 원한다면 주말 치팅데이 하루 정도는 만들길 추천 함~ 평일은 미리 운동량과 목표 몸무게 대비 영양소 분석한 후 질리지 않도록 몇 종류의 식단을 미리 짜서 기분에 따라 섭취하고 당 들어가는 음료수만 빼도 많이 빠짐~
하얀그리움 21-09-24 01:11
   
바프를 '목표'로 하니 저꼴나는거죠... 어차피 여러번 찍을거라면 내 몸이 변해가는 과정을 셀프눈바디 대신 제대로 기록한다고 생각하면 좀 덜 압박을 받을텐데
안알려줌 21-09-24 08:10
   
현 다이어트라고 하면

대체로 생활습관을 고쳐 서서히 무리없이 변화하는 방식이 아닌

운동선수나 연예인식 극적인 체중감량 스타일을 일반인에게 적용하는게 문제...

단기간 목표설정후 몸에 무리하는 부자연스런 방식..  다이어트 산업 종사자도 극적인 변화가 이슈가 되니 이런식으로 유도

사람몸의 건강 매커니즘들은 큰 변화를 원하지 않도록 진화해 온건데 ... 이걸 역행하려 하니 부작용은 속출
 
 
Total 158,7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2) 가생이 08-20 144655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81082
158670 [정보] VIVO X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잘 먹고 잘 사는 법… 휴가가고파 10-24 279
158669 [정보] 오징어게임 찬반 토론 영국방송 (2) 도밍구 10-24 3023
158668 [걸그룹] 고막을 감동시키는 동화 같은 목소리 윈터의 그대… (3) 얼향 10-24 563
158667 [걸그룹] 케플러 요즘 그룹 분위기 요약!! 올가미 10-24 1145
158666 [솔로가수] 나 조유리, 차가운 심장을 가진 여자 하지만 내광… (1) 얼향 10-24 772
158665 [기타] 방과후설렘 괜찮은 사람 넘치네 (15) 행복코드 10-24 1555
158664 [방송] KPOP내 하나의 장르로 발전 중인 국악+가요 (3) 코리아 10-24 1104
158663 [솔로가수] 19살이 부르는 이선희 '인연' (5) 휴가가고파 10-24 920
158662 [방송] 소개팅 첫만남에 상대가 미지근한 쏘주를 시키면 … (1) 가비야운 10-24 2587
158661 [방송] 맛있는 녀석들 "보미" 컷! (211022) (1) 가비야운 10-24 1899
158660 [걸그룹] [오하빵] 오랜만에 돌아온 서든어택! (1) 가비야운 10-24 726
158659 [걸그룹] [남주세끼] 항아리에 구워먹는 삼겹살! (1) 가비야운 10-24 811
158658 [걸그룹] 노래가사면 nigger를 따라불러도 된다 VS 안된다 올가미 10-24 316
158657 [기타] 손태영, 미국에서 두 자녀 홀로 키웠는데..권상우 … (2) 강바다 10-24 2479
158656 [기타] "참을 수가 없어서"…박봄, CL에 보낸 문자 봤더니 강바다 10-24 1450
158655 [기타] 알렉 볼드윈 "왜 나한테 진짜 탄약 총이 전해졌나" … (2) 강바다 10-24 1120
158654 [기타] '어른 아이 할 것없이'…K팝에 매료된 이탈… (1) 강바다 10-24 1387
158653 [잡담] 프듀의 진화. (1) NiziU 10-24 653
158652 [잡담] 다음 프로젝트가 .. 하이브 여돌이라 .. (3) 타호마a 10-24 1057
158651 [기타] 英 BBC “中 오징어게임 표절 논란 사과” 韓김치·… 강바다 10-24 2324
158650 [기타] 케플러, 팬덤 분열…특정 멤버 배척하며 "왕따 당… (4) 강바다 10-24 1003
158649 [기타] 가슴 만지고 성추행·가스라이팅 VS 박군 측 "전 소… (1) 강바다 10-24 1370
158648 [기타] 제이크 질렌할, 오징어 게임 에피소드6에 눈물 펑… (1) 강바다 10-24 1407
158647 [잡담] 항미원조999 보다가 썩은 내눈이... (4) 돛단별 10-24 1689
158646 [잡담] 일본에서 일고 있는 '오징어 게임' 순위 조… (6) 골벅 10-24 214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