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1-23 12:24
[정보] 말레이시안 케이팝 작곡가 제이슨 "내 나라를 대표한다는 마음으로"
 글쓴이 : 쁘힝
조회 : 4,324  

백현·갓세븐·NCT U 등 작곡
제이슨 "말레이시아와 한국 음악 시장 잇는 역할 하고파"



제이슨(zayson)은 케이팝에 매력을 느껴 한국으로 날아온 말레이시아 출신 작곡가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학업을 마치고 음악을 하고 있던 제이슨은, 친한 지인의 권유를 받아 케이팝 작곡을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케이팝에 관심을 갖게 된 제이슨은 2017년, SM엔터테인먼트가 주최하는 송캠프에 참가하면서부터다. 그 곳에서 로얄다이브를 만났고, 이들과 함께 음악을 하며 한국에서 생활하기로 결심해 로스앤젤레스 생활을 정리했다.

"송 캠프에서 로얄다이브와 함께 작업을 하진 않았지만 인간적으로 잘 맞아서 친해졌어요. 케이팝을 하고 싶다고 하니 로열다이브가 한국으로 오라고 제안을 했죠. 그래서 케이팝 작곡이란 목표만 보고 한국에 왔어요. 한국 생활도 잘 모르고 아는 지인도 많지 않아서 로열다이브 녹음실에서 먹고 자면서 작곡만 했어요."

광저우에서 국제 학교를 다니고, 로스앤젤레스에서 한국인 친구들과 교류했던 제이슨은, 한국 생활이 많이 힘들지는 않았다고. 한국 음식은 맛있고, 처음 경험한 배달의 민족은 신기하고 편리했다. 다만 이곳에서 지내며 '예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많은 한국인들 사이에서 자라 거부감이나 어려운건 없었지만 예의에 대해서는 자주 고민했어요. 한국 사람들이 예의바르다보니 내가 혹시 실수한게 아닐까란 생각들을 하며 자주 돌아봤죠. 지금은 많이 적응이 됐어요."

제이슨은 아버지의 직장 관계 때문에 초등학교 1학년 때 중국 광저우로 이주해 그 곳에서 중등교육을 마치고 로스앤젤레스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전공은 경영학이었지만 중학생 때 트럼본을 연주하고, 고등학생 때 베이스, 오디오 엔지니어 수업을 들으며 음악을 가까이 했다. 일찌감치 음악을 자신의 직업으로 삼고 싶었지만 번번히 부모님 반대에 부딪쳐야했다

"음악을 직업으로 삼는 일이 힘들다는 걸 알아서 반대하셨던 것 같아요. 작곡가로서 가능성을 보여드렸더니 지금은 말레이시아에서 응원해주고 있어요."

제이슨이 한국으로 날아와 처음으로 세상에 발표한 곡은 '하백의 신부' OST '팝팝'(Pop PoP)이다. 이후 '명불허전' OST '뷰티 퀸'(Beauty Queen)에도 참여하며 작곡 활동을 이어갔다. 제이슨의 작곡 인생에 가장 큰 터닝포인트가 되어준 곡은 백현 솔로 앨범 수록된 '사이코'다.

제가 발표한 곡 중 처음으로 히트한 노래입니다. '사이코'를 백현이 부른다고 했을 때 믿기지가 않고 정말 기분이 좋았어요."

이후 제이슨은 NCT U '단잠', 갓세븐의 '프레이'(Pray), '라이드'(Ride), '라스트 피스'(Last piece), 수란 '어젯밤 꿈에' 등을 작곡하며 많은 아티스트들과 호흡했다. 제이슨이 한국에서 왕성하게 활동하자 말레이시아 매체들이 그를 조명하기도 했다.

"제가 이렇게 음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해요. 현재 케이팝이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고 있는데, 제 이름이 그들의 크레딧에 올라갈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낍니다. 말레이시아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서 이 또한 기뻐요."

제이슨은 함께 작업한 가수 중 갓세븐의 제이비(JB) 재능과 인성, 리더십에 놀랐다고 털어놨다.

"제이비는 작곡을 굉장히 열심히 하는 친구입니다. 갓세븐의 곡을 만들다보니 보컬 디렉팅도 직접해요. 제이비가 디렉팅 하는 모습을 볼 때 리더십이 굉장한 친구라는 걸 느껴요. 무대도 참 잘하고요. 갓세븐 콘서트에서 솔로곡 '라이드' 무대를 한 것을 보고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있어요."

제이슨은 아직 자신의 홈그라운드인 말레이시아 가수와 작업한 곡은 없다. 팝스타 유나가 말레이시아를 대표하는 가수라면, 제이슨은 더욱 내공을 쌓아 말레이시아를 대표하는 작곡가가 되고 싶은 마음이다. 또 케이팝신에서 영향력을 넓혀 말레이시아와 한국을 잇는 다리 역할을 해내고 싶어했다.

"말레이시아는 한국처럼 음악시장이 아직 크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언젠가 말레이시아 가수들과 작업해보고 싶어요. 지금은 한국에서 일하고 있지만 제 고향이 말레이시아라는 걸 잊지 않고 있죠. 최초 말레이시아인 케이팝 작곡가로 많은 사람들이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제이슨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언제나 대중이 좋아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10123081809985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안알려줌 21-01-23 12:57
   
이런 외국의 인재들이 많을 수록 케이팝 변화의 폭이 넓어질 듯
스랑똘 21-01-23 13:13
   
그래 능력있는 인재들은 모두 우리나라로 모여라! 꿈과 희망의 나라로~~
허까까 21-01-23 13:29
   
개인적으로 스엠을 진짜 칭찬하는게 바로 저 송캠프입니다. 문화라는 건 결국 고여있지 않아야 하고 그걸 명확하게 보여주는게 바로 케이팝(더 나아가 한류)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가끔 한류 위기론 나올 때마다 지적하는 거 있잖아요. 일방적으론 안되고 쌍방이 교류가 어쩌고.. 저는 이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게 사람은 본능적으로 더 좋은 것에 반응하고 소비하게 되어있기에 이걸 억지로 소비할 수 있는게 아닙니다. 그 교류는 결국 컨텐츠가 아니라 인적 교류로 작용해야 하죠.

현재 한국에서 활동하는 외국인들 외에 한국계(라이언전이라든가)들 대부분이 직간접적으로 저거에 연관되어 있고 서로 여러 방면에서 시너지를 내고 있는데 저는 이런 게 바로 교류와 상생의 좋은 모델이라고 봅니다.
할게없음 21-01-23 16:45
   
판은 이렇게 커지는 거지
호갱 21-01-24 01:11
   
이런 외국인을 많이 받아야됨
저숙련 노동자들 받아서 최저임금 막고 서민들 힘들게하지말고
으이구 21-01-26 17:43
   
nct 이번 앨범 중에서 단잠이랑 i.o.u 를 제일 많이 들었음.  수만리가 총괄하는 음악만 놓고 보면 이쪽으론 욕을 할 수가 없음.
 
 
Total 149,6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3873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104480
149674 [걸그룹] 수진이 사태는 아이즈원에서 보듯이 (4) 램발디8317 12:31 289
149673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그래미 위크 콘서트' 공연 확… (1) BTJIMIN 11:31 668
149672 [기타] '본인등판' MC몽 "군대 루머, 제일 황당해" (15) 강바다 09:39 1695
149671 [기타] 유승준, 병무청장 향해 “내 20·30대 빼앗아놓고… … (23) 강바다 09:38 1821
149670 [기타] 수진 앞으로 배달된 '살벌한' 화환 포착! �… (4) 강바다 09:37 1251
149669 [기타] '펜트하우스 하은별' 최예빈, 학폭 피해자 … (3) 강바다 09:36 534
149668 [기타] 에이프릴, 왕따설→이나은 학폭…아쉬운 해명 강바다 09:35 453
149667 [기타] 에이프릴 이나은 측 "'고영욱한테 당하고 싶어?… 강바다 09:30 536
149666 [잡담] 뜬금없지만 론린 역주행을 봐도 미심쩍을 수 밖에 … (6) 쌈바클럽 05:44 1260
149665 [일본] 죄와피가 고소하는 배경. (3) 박진영 03:43 993
149664 [중국] K플랫폼 中만 벗어나면 훨훨 (1) 스크레치 03:39 1861
149663 [MV] 비 X 청하 - WHY DON’T WE ITZY 02:53 264
149662 [걸그룹] [스테이씨] 노래 잘 하네요 너만바라바 01:56 252
149661 [걸그룹] ROSÉ - TEASER POSTER (5) 늘배고픈 01:48 397
149660 [솔로가수] 아이유 Objet Teaser ‘HILAC’ 영상 (2) 에잇 01:27 216
149659 [솔로가수] 트롯이란 (1) 윈도우폰 00:34 168
149658 [보이그룹] Blue Side by j-hope (2) BTJIMIN 00:08 282
149657 [그외해외] 대만방송 외국인 한국 미식의 천국 일본 변태들의 … (4) 루빈이 03-01 2490
149656 [걸그룹] 여자 걸그룹 (19) 자유인3 03-01 2331
149655 [영화] 고질라 vs 콩이 불안한 이유 3가지 digi2020 03-01 1083
149654 [걸그룹] 아이즈원 - FANTASTIC IZ : HIDDEN SCHOOL Ep.1 (4) 비알레띠 03-01 1115
149653 [방송] 지금 제왑 전범 관련 이슈 터졌네요 (96) 나드리 03-01 3641
149652 [걸그룹] 원영이 에너지캠 움짤.gif (12) 비키 03-01 1698
149651 [기타] 그래 걷자 - 산울림 (3) 케이비 03-01 225
149650 [걸그룹] IZ*ONE 에너지 캠(ENOZI Cam) EP.90 (3) 비키 03-01 5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