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1-20 18:19
[잡담] 걸그룹에게 그래도 방송이 엄청 중요하지 않을까요?
 글쓴이 : 원스Buddy
조회 : 823  

본론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케이팝을 사랑하고 특히 걸그룹을 좋아하고 

솔직히 말해서 트와이스 여자친구 팬 입장이 많이 들어가 있는 

약간 편파적인 관점에서 써볼게요(죄송)

제가 글솜씨도 좀 없고 연예계 지식이 완전 많지 않아서 틀린 얘기도 많이 나올 수 있으니

양해 바라면서~


많은 분들이 어차피 젊은세대들은 티비를 점점 안 보는 추세이고 인터넷매체,유튭을 많이 보고

방송의 타깃이 점점 고령화가 된다고 하셨는데 저도 격하게 공감합니다

결국 시대의 흐름이겠구요..


근데 이게 좀 심각하다 생각하는게요

걸그룹한테는 엄청 중요한 수입이 광고수입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트와이스 블랙핑크 아이즈원 요정도 그룹을 제외하면

광고수입이 많지 않을걸로 알아요

걸그룹이 광고수입을 내려면 각종 예능,드라마. 요런데 노출이 되서 

특정 계기로 떠야 광고 막 들어오고 편당 광고료도 올라가는걸로 아는데요

이게 방송을 트로트가 잠식하다보니

걸그룹들의 방송 노출 빈도수가 줄게 되고 자연스럽게 광고수입이 줄어드는듯 합니다

그럼 결국 걸그룹이 큰 돈 들여 음반 내고 뮤비 만들고 활동 해봤자

들어오는 수입이라고는 음반 매출 조금.. 공연 매출 조금..그나마도 코로나로 공연도 못함

해외에서는 여전히 걸그룹들 인기 좋은 거 같은데 그래봤자

유튜브상에 뮤비 시청 커버댄스 머 이런 정도인듯함

결국 걸그룹이 잘 나가려면 광고수입을 올려야되고, 광고로 수익을 내려면

방송에 노출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수지,설현.헤리 등이 광고 어마무시하게 찍어서 엄청 부자인걸로 아는데

수지.설현,혜리등이 광고를 많이 찍었던 이유가 방송에 노출이 되고

특정 계기로 완전 떠버리고 그걸로 인해 광고 대박이 난걸로 압니다

근데 지금 시대에서는 이런 케이스가 좀처럼 나오기 힘든 구조같아요


정리하면 

1.걸그룹에게는 여전히 티비가 엄청 중요한 매체라고 생각합니다

트와이스.블랙핑크.아이즈원은 지금 시점 잘 나가는 상태라 별 영향이 없지만

그 나머지 그룹들에게는 방송이 엄청 필요하다고 생각이 되구요


2.제2의 수지가 다시 나올 수 있을까요?




여자친구 열심히 활동했는데 광고도 별로 없고 공연도 못하고 음반도 많이 안 나간듯하고..

방송 좀 많이 나왔으면 좋겠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환승역 21-01-20 18:28
   
광고도 예전 같지 않습니다. 아이돌을 모델로 기용한 제품이 얼마 없어요. 블핑, 트와이스, 레드벨벳, 김세정 같은 경우는 그냥 유명하니 논외. 강미나, 이나은은 연기 활동 병행을 통해 인지도가 높아진 케이스. 이들을 제외하면 승희, 케이, 희진(대부분 신인배우로 생각함)말고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 입니다. 최근 관찰 예능을 제외하면 게스트가 나오는 예능이 씨가 말랐고, 행사 파이도 댄스팀, 홍대 감성, 힙합에게 뺏기다보니 아이돌이 대중성으로 수익을 얻던 구조 자체가 박살났죠.
     
원스Buddy 21-01-20 18:36
   
그니까 그 예전 수지,설현 여런 케이스들이
예능이나 드라마 이런걸로 확 떠서 광고게 여신으로 됐잖아요
지금세대 걸그룹들도 뜨려면 방송에 노출이 좀 많이 되고 해야 하는데
지금시대에선 왠지 불가능 해 보여요
트로트쪽이 그 자리를 다 차지한 느낌

걸그룹을 좋아하는 편파적인 입장에서 좀 안타깝습니다
          
환승역 21-01-20 18:40
   
예능도 어느정도 검증되야 부르는 상황이라 결국 3세대에서 걸그룹이 뜨려면 연기를 해야 되는 상황입니다. 특수한 일이 없다면 아이돌 그룹이 뜨기 힘들어졌죠. 안타까울 나름...
               
원스Buddy 21-01-20 18:45
   
대박 드라마에 캐스팅 되서 뜨고
그걸로 광고 찍고 이게 쵝오인듯해요
근데 수지,설현.혜리 처럼 여돌이
요즘은 드라마 캐스팅이 잘 안되는 거 같아요
예능에서도 뜨면 좋겠는데 에능도 못 나가고
NiziU 21-01-20 18:30
   
개인적으로 넘사벽이 존재하지 않던 2016년 까지가 가장 좋았던 것 같습니다.
에이핑크, 여자친구, 러블리즈, 오마이걸 등 다양한 팀들이 자신만의 컬러로 좋은 곡으로 활동했던.
이 당시까지만 해도 대형기획 출신이 아니어도 데뷔하여 탑에 다가갈 수 있다는 희망이 존재했는데...
팬덤들이 여러가지 세계지도(걸그룹 지형도)를 그리며 즐기었던...

절대적인 것은 없기에 새로운 바람이 불고, 머지 않아 또다른 전국시대를 맞이하겠죠.^^
Cacia 21-01-20 18:33
   
여자친구 화이팅입니다~ 중소의 기적이니 자부심을 가지세요!

스테이씨, 위클리, 우아, 시크릿넘버, 블링블링 등은
앞으로 여자친구, 마마무, 에이핑크,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등을 보고 가야죠
     
원스Buddy 21-01-20 18:39
   
여자친구가 예전에는 광고도 많이 찍었는데
요즘은 많이 안 찍는듯 합니다..
 안타깝습니다..
TimeMaster 21-01-20 18:50
   
님이 말하는 그런식으로 진행되던 수익구조 자체가 붕괴된지 이미 몇년이 지났다는 거죠. 걸그룹 3세대까지는 그런 방식이 통했지만 이제는 거의 통하지 않게 되었죠. 지금 평론가들이나 기자들이 아이즈원과 (여자)아이들이 걸그룹 4세대를 열었다고 괜히 말하는게 아님. 수익모델 자체가 이전의 걸그룹들과 상당히 다름. 말씀하신 수지, 설현, 혜리등만 봐도 다 걸그룹 3세대 아이돌들이고 이미 십여년 가까히 연예계 활동을 한 사람들임.

연예계 생태계나 문화소비층이 변해서 이제는 그런식으로 수익성이 나는 팀이 두세팀밖에 없다보니 소속사등에서도 새로운 방식의 수익모델로 변화되고 있는 상태이고 그런 모델의 대표주자가 아이즈원과 아이들이라 걸그룹 4세대의 대표라고 하는거고 이제 그 이후 나온 다른 걸그룹들도 성공모델이 있기에 그런 방식을 따를수밖에 없음.

물론 3세대 그룹들이라도 블랙핑크정도로 세계적 인지도를 가진다면 여전히 님이 말씀하신 방식대로 갈겁니다. 그것으로도 충분히 수익을 얻어낼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현재 케이팝 생태계에서 그럴수 있는 걸그룹은 블랙핑크가 유일한 상태이다보니 다른 소속사등에서는 생존방법을 계속 찾고 있는거죠.

TV가 중요하다고 하셨는데 이미 아이돌들은 시청율이 안나온다고 예능에서 사실상 퇴출상태이고 그외라면 음악방송뿐인데 그런 음방시청률은 애국가 시청률과 비슷하죠. 그외는 광고인데 요새는 그 광고도 신인배우나 개그맨, 스타 BJ등을 쓰는편이지 굳이 아이돌을 쓰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아이돌한테는 이미 극히 힘든 바늘구멍인거죠. 아주 단가를 싸게하면 모를까...

드라마야 아이돌출신 신인배우로 서는거지 아이돌로서 드라마나 영화에 출연하는것도 아니구요.
     
원스Buddy 21-01-20 18:56
   
객관적인 말씀 감사합니다!

그럼 편파적으로 ㅎㅎ

제가 트와이스 여자친구 팬인데요

트와이스는 걱정 없고

여자친구 그리고 다른 비슷한 레벨의 걸그룹들은 어떻게 수익을 올릴 수 있을까요?

수익을 올려야 걸그룹이 유지가 될텐데..

여자친구 화이팅!!
허투루 21-01-20 19:06
   
모든게 예전이랑 완전히 바꼈습니다.

통신사 스마트폰 자동차 여러 업종에서 광고에 예전처럼 유명연예인을 잘 안쓰는 편이기도 하고 행사도 커버댄스그룹이나 힙합등으로 파이가 확 줄었어요.
남돌뿐 아니라 여돌도 아이돌판은 완전히 팬덤형으로 바껴서
이제 자기가 관심있어서 찾아보고 듣는게 아니면 그냥 딴세상 얘기처럼 전혀 모르게 되고 있고요.

이런 저런 연예인들 매주 출연하는 아는형님 시청률 보면
인기 비인기 아이돌 가릴것 없이 아이돌 그룹 나오면 평소보다 시청률이 떨어집니다.

단순히 아이돌판만 그런게 아니라 많은 정치 사회 문화 전반적으로 비슷한 성향끼리 뭉치고 그 안에서만 서로 교감하고 공유하면서 다른 그룹들간에는 단절이 일어나는 추세로 보입니다.
     
전격전 21-01-20 21:02
   
마침 가끔 보는 유튜브 채널인 슈카월드에서 윗분과 같은 주제를 다뤘네요
 "사라져가는 사회적 MIX"라는 내용으로 이제는 아예 다른 세계에 살고 있다고 느껴집니다.
그나마 군대가 묶어주는 역할을 할까 싶다가도 그것도 한계에 다다른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미나486 21-01-20 20:25
   
엔터산업 자체가 세분화되고 매니악해지고있는 상황이라 광고시장도 예전같지 않아요 당연히 방송도 그렇구요 요즘 공중파 예능 뭐있나보면 바로 알수있죠
 
 
Total 1,6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잡담] 아이즈원 조용한 노래 뭐가 좋을까요 (6) moots 02-25 464
1671 [잡담] 월간윤종신)'왠지 그럼 안될것 같아'미유 … (3) 역전의용사 02-25 574
1670 [잡담] 학폭사태 (4) KilLoB 02-25 393
1669 [잡담] 열도는 긴장하라. 역대급 아이돌 등장. (6) 박진영 02-25 2580
1668 [잡담] 학폭사태 바라보면서 이게 맞나 싶다. (19) 개구신 02-25 819
1667 [잡담] 부적절 게시물 경고(저격) (28) 하늘땅지 02-25 672
1666 [잡담] 중국 한류 팬 근황! (11) 올가미 02-25 2459
1665 [잡담] K팝에 Non-KR 쿼터제를 도입해야 합니다. (4) 박진영 02-25 691
1664 [잡담] 롤링스톤 영상(방탄소년단) (1) 그대만큼만 02-25 692
1663 [잡담] 방탄소년단 근황(영상) (1) 그대만큼만 02-25 989
1662 [잡담] 국내에서 마이너 문화로 전락하는 아이돌 컬쳐 (13) 박진영 02-25 1985
1661 [잡담] 방탄&블랙핑크 끝나면 케이팝도 침체기. (18) 박진영 02-25 1657
1660 [잡담] 열도화 되어가는 K팝. (20) 박진영 02-24 2397
1659 [잡담] [정보] 송중기→김태리 '승리호', 美 할리우… (25) BTJIMIN 02-24 3548
1658 [잡담] JO1, 엠카 데뷔. (12) NiziU 02-24 1538
1657 [잡담] 그 학폭 여배우는 장난 아니네요 (21) 바바야 02-24 3419
1656 [잡담] 생각 정리하고 다시왔습니다 (1) 영원히같이 02-24 408
1655 [잡담] 진정한 팬이면 (5) 턀챔피언 02-24 602
1654 [잡담] 제니야 잘 가. 행복했다. (7) 박진영 02-24 2462
1653 [잡담] 미국을 씹어먹어야 할 판에 열애라니?? (7) 박진영 02-24 1606
1652 [잡담] . (3) 호에에 02-24 506
1651 [잡담] 이것이 K무고인가! (2) 박진영 02-24 935
1650 [잡담]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아님(원글러가 사과함) (14) 역전의용사 02-23 1840
1649 [잡담] 학폭미투는 격쟁이라도 해야될 판이네요. (1) 동키11111 02-23 538
1648 [잡담] 학폭미투, 역시 개판으로 가는군요. (4) 숲냥이 02-23 14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