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1-01-20 10:54
[잡담] 재미작가 이민진의 ‘파친코’, 애플TV에 의해 드라마화
 글쓴이 : 제네님
조회 : 873  

좀 지난 기사지만...  몰랐던 터라 올려요.
Source : http://www.koreatimes.com/article/1340957


https://i.imgur.com/T3x1je5.png
https://i.imgur.com/wB04odT.png






재미 작가 이민진의 소설 ‘파친코(Pachinko)’가 애플TV에 의해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2017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서적 톱10’에 선정되기도 한 ‘파친코’는 구한말부터 시작하여 1980년대 후반까지의 재일 동포 4대의 가족사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이씨의‘파친코’는 2017년 베이지역 크로니클지 등에도 크게 소개된 바 있으며 본보 문화면에서도 다룬 바 있다. 이민진씨는 베이지역 공립 도서관이 주관한 인터뷰에서 “샌프란시스코는 자신이 신혼 여행지로 선택한 추억의 장소이기도 하다”며 “다양한 문화가 살아 숨 쉬는 베이지역을 사랑하고 거주지인 뉴욕처럼 친근하게 느껴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씨는 또 베이지역에서 대학을 다니는 아들 때문에 이곳을 자주 방문하게 된다며 베이지역에 대한 사랑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국과 일본, 미국 등에서 촬영하고 있는 ‘파친코’는 총 8부작으로, ‘꽃보다 남자’의 배우 이민호를 비롯해 신인 김민하, 진하, 안나 사와이, 소지 아라이, 카호 미나미 등이 캐스팅됐다. '더 테러', '더 킬링'의 작가 수휴(Soo Hugh)가 메인 작가와 총괄 제작 및 쇼러너로 참여했으며 감각적인 연출의 재미교포 코고나다 감독과 저스틴 전 감독 등 세계적인 제작진들이 참여하고 있다.

작가 이민진씨는 1968년 한국에서 태어나 7세 때 가족과 함께 뉴욕 퀸즈에 정착했다. 예일대와 조지타운대 로스쿨을 졸업한 이씨는 기업변호사로 취업해 일하다 건강상의 문제로 작가로 전향했다. 2004년 단편소설 ‘행복의 축’(Axis of Happiness), ‘조국’(Motherland) 등을 발표해 작가의 입지를 굳히기 시작한 이씨는 2008년 첫 장편 ‘백만장자를 위한 공짜 음식’ (FREE FOOD FOR MILLIONAIRES)을 발표, 한국을 비롯해 11개국에 번역 출판되었으며 전미 편집자들이 뽑은 올해의 책, 미국 픽션 부문 ‘비치상’, 신인 작가를 위한 ‘내러티브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파친코’는 4대에 걸친 한인 가정의 무용담을 그린 작품으로서 이야기는 구한말에서부터 시작한다. 한국인 어부가 부인과 함께 지방에서 여관을 운영하면서 아들을 하나 낳게 되는데 이름은 훈이. 언청이에다 발이 굽어있었다. 훈이는 중매쟁이에 의해 가난한 소작농의 딸 양진이와의 혼사가 이루어져 내리 3명의 아이를 잃은 뒤 딸 순자를 낳게 된다. 순자는 성년이 되어 시장터에서 욕을 보이려던 일본인에게서 자신을 구해 준 고한수라는 사내를 알게 되는데, 순자는 가정이 있는 유부남 고한수를 사랑하게 되지만 결국 고한수는 순자를 버린 채 일본으로 떠나가 버린다. 순자는 더 이상 살기 힘든 한국 땅을 뒤로하고, 동생 가족들과 함께 일본으로 무작정 이주, 도쿄와 교토 등에서 파칭코 사업을 시작하게 된다.

‘파친코’는 일본에 살면서도 끝내 이방인일 수밖에 없었던 재일 동포들의 처절한 생애를 담아낸 소설로써, 2019년에도 전미도서상 최종 후보에 오르고 다수 매체가 ‘올해의 책’으로 꼽힌 바 있는 작품이다. (Pachinko- Grand Central, 490page, 27달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isa 21-01-20 11:22
   
요즘 이런 정보는 보통 유튜브에서 미리 접하게 되네요
산사의꿈 21-01-20 11:50
   
미국 드라마에서 한국어,자막으로 방송되는 드라마는 아시아 최초..
그만큼 미국 드라마에선 파격적이고  역사적인 전환점이라 볼수 있죠.

백인사회에서 아시아인은 무시되었는데 한류를 통해 인식이 변화되고 있는..
기생충도 그렇고 미나리도,케이드라마 케이팝 등등..
미나리는 제작사가 미국인데 한국어라 오스카에서 외화로 등록했던데..ㅋㅋ

작가가 한국계 미국인이라고 치부할 일이 아님..
작가가 전하고자하는 내용이 중요한거지..
제네님 21-01-20 12:19
   
중복자료 죄송요.  루빈이님 올리신 글의 유튜브보다가  막 찾아보다가 가생이에서 본 거 잊어버리고 좋은 자료다 싶어 올렸네요. ㄷㄷㄷ 정신이 나간듯...  역시 근무시간에는...  다시 한 번 중복자료 죄송.  루빈이님께 특별히 죄송요.
아잉몰라 21-01-20 13:27
   
일본 파친코 7할을 먹고있는 마루한 회장
 
 
Total 1,67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72 [잡담] 아이즈원 조용한 노래 뭐가 좋을까요 (6) moots 02-25 464
1671 [잡담] 월간윤종신)'왠지 그럼 안될것 같아'미유 … (3) 역전의용사 02-25 575
1670 [잡담] 학폭사태 (4) KilLoB 02-25 393
1669 [잡담] 열도는 긴장하라. 역대급 아이돌 등장. (6) 박진영 02-25 2580
1668 [잡담] 학폭사태 바라보면서 이게 맞나 싶다. (19) 개구신 02-25 819
1667 [잡담] 부적절 게시물 경고(저격) (28) 하늘땅지 02-25 672
1666 [잡담] 중국 한류 팬 근황! (11) 올가미 02-25 2459
1665 [잡담] K팝에 Non-KR 쿼터제를 도입해야 합니다. (4) 박진영 02-25 691
1664 [잡담] 롤링스톤 영상(방탄소년단) (1) 그대만큼만 02-25 692
1663 [잡담] 방탄소년단 근황(영상) (1) 그대만큼만 02-25 989
1662 [잡담] 국내에서 마이너 문화로 전락하는 아이돌 컬쳐 (13) 박진영 02-25 1985
1661 [잡담] 방탄&블랙핑크 끝나면 케이팝도 침체기. (18) 박진영 02-25 1657
1660 [잡담] 열도화 되어가는 K팝. (20) 박진영 02-24 2398
1659 [잡담] [정보] 송중기→김태리 '승리호', 美 할리우… (25) BTJIMIN 02-24 3548
1658 [잡담] JO1, 엠카 데뷔. (12) NiziU 02-24 1538
1657 [잡담] 그 학폭 여배우는 장난 아니네요 (21) 바바야 02-24 3419
1656 [잡담] 생각 정리하고 다시왔습니다 (1) 영원히같이 02-24 408
1655 [잡담] 진정한 팬이면 (5) 턀챔피언 02-24 602
1654 [잡담] 제니야 잘 가. 행복했다. (7) 박진영 02-24 2462
1653 [잡담] 미국을 씹어먹어야 할 판에 열애라니?? (7) 박진영 02-24 1606
1652 [잡담] . (3) 호에에 02-24 506
1651 [잡담] 이것이 K무고인가! (2) 박진영 02-24 935
1650 [잡담]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아님(원글러가 사과함) (14) 역전의용사 02-23 1840
1649 [잡담] 학폭미투는 격쟁이라도 해야될 판이네요. (1) 동키11111 02-23 538
1648 [잡담] 학폭미투, 역시 개판으로 가는군요. (4) 숲냥이 02-23 147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