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12-01 14:41
[잡담] 방탄은 봉준호를 배울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개인적 의견)
 글쓴이 : 그대만큼만
조회 : 1,268  

때로는 무시가 필요하고(중공 사례는 잘했음), 전략도 필요합니다.. 미리 선빵치는 부분도 필요합니다. 

그렇게 생각함


사람마다 생각이 통하고 비슷한 사람도 있지만 생각이 다른 사람이 여러 존재하고.. 여러 의견 가운 데 개인적인 의견임

개인적으로 봉준호는 해외 언론 상대로 유머 감각도 뛰어나고 인터뷰를 멋지게 잘함


아카데미는 로컬 시상식이다...  1센치의 장벽을 넘으면 훌륭한 영화를 만날 수 있다

지금 봐도 멋진 인터뷰.. 

일본 기자의 그 지긋한 한류만 나오는 물어보는 그 질투성 질문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한국 영화 산업에 대해서 팩트 전달도 잘하고..준비되고 똑똑한 사람같음..


다들 예상했지만 다이너 마이트 영어곡 이후에 다음 한국어로 된 앨범은 미국 라디오에서  잘 틀어주질 않을 거라고 다이너 마이트만큼 핫백 결과는 힘들거라고 많은 사람들이 대부분 생각했죠.. 실제로 다이너 마이트에 비하면

예상대로  팬들 사이에 이번 앨범 타이틀 곡  라디오에서  정말 안 틀어줘도 너무  안 틀어준다고 볼멘 소리가 나오고.. 실제로 해외 포브스에서도 그런 언급을 함..(그런데 다이너마이트에 비하면 아주 턱없이 정말 낮은 라디오 점수에도  앨범 타이틀 곡이 1위를 해버림.. 대단)


내심 방탄이 다이너 마이트 이후 앨범 나오기 전에..  인터뷰나 트위터에  다이너마이트가 사랑을 많이 받았는 데..다음 앨범도 라디오에서 다이너마이트만큼 사랑을 받을 수 있을까?  한 번 지켜보고 싶다..

이런 식의 언급이나 인터뷰를 했으면 어떘을까 이런 생각도 들었음..

방탄이 이제 세계적으로 파급력이 큰 글로벌 가수인 데..

방탄이 어떤 제품을 이용하면 그 제품이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반향을 불러 일으키고 

방탄의 한마디 하나의 행동이 파급력이 크죠.


실제로 봉준호의 아카데미는 로컬 시상식이다... 이 인터뷰가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고 하더군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반갑습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r스미스 20-12-01 14:49
   
방탄보고 게이니 뭐니, 방탄 화장한 거 보면 모니터에 손 올라간다고
이런 소리나 했으면서 방탄한테 바라는 게 뭐 그리 많으신가요.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commu_etn&wr_id=667197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commu07&wr_id=3400403

방탄 좀 놔주세요.
     
비알레띠 20-12-01 15:24
   
저분이 예전 추구남인가 그분?

나름 전적 화려하시네 ㅎ
          
mr스미스 20-12-01 15:31
   
네 추구남 맞아요.
               
도타 20-12-01 15:36
   
이 사람 축게에서 허구언날 아시아인 차별 징징, 같은 팀 선수가 손흥민 sns 팔로우 안했다고
무시 당하는 거라고 징징거리는 피해망상병 환자인데 어그로 글만 써대니 축게에서
바가지로 욕 얻어 먹고 잠수 탔다가 유튜브 영상 한 두개 올리면서 세탁 시도하고 다시
튀어나오기를 반복 하는 사람입니다. 축게에서는 아예 어그로 취급당하고 욕만 먹으니까
다른 게시판에도 출몰하네요 잡게에서도 보이고 방연게에서도 보이네
글 이건 댓글이건 ... 도배 하듯이 찍어대는게 아이덴디티
승이 20-12-01 14:50
   
아카데미, 그레미는 오랫동안 세뇌시킨 그들의 문화의 마지막 방패같은 느낌이라..
절대 양보 안할거라고 생각했는데..기생충 작품상외 다수수상은 개인적으로 너무 놀랐음;
그레미도 같은 맥락으로 어려울거라 생각하고 있는데, 오스카를 생각해보면 또 기대도 되고..ㅠ
한편으론 미국이 참 좋은 나라구나..라는 생각도 들고..아 혼란스럽;;
오늘 핫100 1위는 나에겐 좀 많이 쇼킹한 상태;
무영각 20-12-01 14:53
   
아카데미는 국제적 성격으로 변모하면서 점차 요구가 생기고 변화된 상황에서 결과를 냈지만
그래미는 국제적 성격은 없지않나요?
     
승이 20-12-01 15:00
   
둘다 수상 선정방식이 완전 보수적이에요 ㅠ 특정인뽑아서 표숫자로..그럼 그 특정인은? 뭐 뻔하죠; 전세계인이긴하지만 그 비율은 상대적으로 그들편이 많음;
국제적인 시상식이 되려면..수상방식부터 국제적으로 변해야 가능함; 현재 오스카는 인터네셔널 어쩌고 트로피만들고..뭐 걍 뻔히 보이는 그런 포퍼먼스만 하고있죵;;
 
 
Total 148,2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5695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87794
148161 [정보] "아이돌, 신음소리까지" 알페스 이어 '딥보이… (8) 스쿨즈건0 01-20 1920
148160 [잡담] J팝은 K팝한테 완전히 밀렸군요 (8) 영원히같이 01-20 2122
148159 [걸그룹] 2000년대 아이돌 (1) 가을연가 01-20 304
148158 [걸그룹] jyp 니쥬 코카콜라 촬영 뒷이야기[자막] (2) 가을연가 01-20 838
148157 [방송] 미국 드라마 파친코 주인공이 한국인인 드라마 [이… (8) 루빈이 01-20 1828
148156 [걸그룹] 아이즈원의 첫 김장 (1) 가을연가 01-20 744
148155 [솔로가수] 청하 - 8분순삭 동화 + X (MV) ITZY 01-20 159
148154 [걸그룹] 헬바야 지옥3자매 프듀48 썰[자막] 가을연가 01-20 608
148153 [걸그룹] 아이즈원 유니버스 출시도 전에 뜨거운 반응 (1) 가을연가 01-20 606
148152 [솔로가수] 수지 - 'Yes No Maybe (2021Ver.)' Dance Practice ITZY 01-20 278
148151 [보이그룹] 빅히트가 국내 애니메이터 50명을 모집해 팀을 만… (4) 레블루션 01-20 1047
148150 [MV] (여자)아이들 - '화(火花)' Choreography Practice V… 동안천사 01-20 159
148149 [잡담] 엠넷 캡틴 지금 첨 보는중인데 (1) 원스Buddy 01-20 423
148148 [잡담] 이번 슈카 창모 관련 영상 한번들 찿아보시길 (3) 갑상선 01-20 463
148147 [잡담] 트로트를 통해 본 일본 음악방송의 몰락. (20) NiziU 01-19 2044
148146 [정보] 팬심이 돈! 네이버·빅히트·엔씨 ‘K팝 플랫폼’ … (15) 분서크 01-19 1424
148145 [걸그룹] UNIVERSE MUSIC - IZ*ONE "D-D-DANCE" Concept Photo 2 (2) 비키 01-19 552
148144 [솔로가수] 아이유 정규 5집 선공개 Celebrity 티저 이미지 2 (3) 에잇 01-19 721
148143 [잡담] 트로트 붐은 언제쯤 잠잠해질까요 (48) 원스Buddy 01-19 1258
148142 [MV] 여신강림 OST "유주 (여자친구) - I'm in the Mood for … (3) 동안천사 01-19 488
148141 [MV] 청하 'X (걸어온 길에 꽃밭 따윈 없었죠)' (2) 동안천사 01-19 289
148140 [MV] 베리굿 (BERRYGOOD) '할래(Time for me)' 동안천사 01-19 246
148139 [MV] U-KNOW 유노윤호 'Thank U' 동안천사 01-19 109
148138 [MV] Epik High (에픽하이) - Rosario ft. CL, ZICO 동안천사 01-19 101
148137 [보이그룹] NTX, 코로나19 여파 데뷔 일정 연기..."3월 예상" [공… 휴가가고파 01-19 23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