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7-08 14:39
[잡담] 니쥬 관련 SM에 대한 의문점
 글쓴이 : Lisa
조회 : 613  

지금 JYP가 하고있는 니지 프로젝트 같은 현지화 전략을

SM 이수만이 옛날부터 먼저 주장해온건데

정작 SES 보아 동방신기로 길을 텄던 SM은

중국에 그렇게 당하고도 중국에 미련 못버리고 있고,

JYP가 니지 프로젝트를 할 동안

자신들이 먼저 닦아 놓은 일본에서 왜 현지화를 안하고 있는지 궁금하네요

서로 다른 국가를 상대로 테스트 하자고 얘기가 된건지...

아니면 JYP가 하는거 봐서 잘되면 들어갈려는건지

NCT도 원래 목표한 설계대로 가지 않는 느낌이고

제가 SM 해외 활동을  잘 몰라서 그런데

자기네들이 현지화 전략 먼저 말해놓고

지금 뭐하고 있는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허세와 모험심이 있는 JYP에 떠넘기고 지켜보는건가..

SM 요즘보면 옛날에 업계를 리드하는 느낌은 온데간데 없는듯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안녕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LakeWood 20-07-08 14:43
   
SM은 해외시장 보단 국내에서 다시 대박에 도전해야되서...
가생칸 20-07-08 14:45
   
제왑은 음악쪽에만 전념 다른 사업들 상당수 정리
에셈은  많은 자회사를가지고 있음
일반 대중은 에셈이라는 회사를 아이돌 회사로만 알고 있으나
에셈은 이제 그런 회사가 아님
그러나 에셈 역시 중국이나 일본에 계속 도전중이고
중국쪽은 에셈이 제일 앞서있는 것으로 알고있음
일반인들의 생각과 다르게 대현 엔터사들은 이제 포화시장인 국내 보다는
지속적으로 해외시장을 노크할 것이고 중소 엔터사들 마져 동남아를 노크하는게 현실
코로나만 아니였으면 케이팝은 더 영향력이 커졌을텐데
코로나가 진정한 왠수임...
     
Lisa 20-07-08 14:47
   
아니 그런 이유라면
비전은 제시 해놓고 무책임한거 아닌가요
아이돌 사업 접을것도 아니고
본인들이 말한 비전에 자신이 있었다면
하루빨리 먼저 선도해야 하는거 아닌지..
코로나가 원인이란 말씀엔 동의하기 힘든게
현지화 전략 JYP가 틀어졌을 때가 2014년인데
그 때도 SM은 현지화를 궤도에 올려놓질 않았죠
          
가생칸 20-07-08 14:52
   
대형 엔터들은 주먹구구식이 아니라
다 비젼을 가지고 계획대로 움직임
현재 와지는 누가 리딩을하는지 모르겠으나
제왑은 박진영이 직접 챙기는 것 같고
에셈은 사이즈로만 보면 정말  대형 회사이므로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과 많이 다를 것임
아이돌 사업의 경우 나름의 비젼을 가지고  스토리텔링을 만든다고 생각함
이번에 나온 레벨 노래만 봐도 다른회사와 차별화된 확실한 컬러가 보임
즉 신경을 쓴다는 이야기
일반인의 시각으로 큰회사의 시각을 다 볼수는 없다고 생각함...
               
Lisa 20-07-08 14:58
   
제 생각에는요 아무리 때를 기다린다고는 하나
분명히 NCT라는 그룹이 현지화를 내세운 그룹이라
이미 시도는 했어요 근데 이게 하다보니
국내 반응이 그리 폭발적이지 않은데다
방탄 블핑 사례를 보고 지금 충격 받아서 플랜을 바꾼것 같은데요
충분히 국내 활동만으로 미국이랑 세계에서 반응이 와버리니
비전에 대한 심사를 재숙고 하고 있는거라 생각됩니다.
JYP는 만만한 일본 시장을 먹으면서 사업만 확장할려는데
여론이 안좋으니까 계속 이 비전을 갖다 써먹는 거구요
물론 뇌피셜입니다 서두에도 제 생각이라 밝혔구요




제가 왜 현지화 전략에 대해 비관적이냐면
일개기업이 아무리 잘나도 독재국가나 중국 일본과 같은 나라를
삼킬 수 없어요 그저 대신 키워줄게하고 시장에 기어 들어가는거죠
시장을 삼키는게 가능하면 삼성이 아이돌 기획사 차릴듯

일본시장에 영향력을 발휘할거란 생각은 너무 간듯.
그냥 탑텐 매장을 현지에 내지만 그 나라에서 불매하면 장사 접는
그런 상황인거죠
올가미 20-07-08 14:49
   
둘이 손잡았을지도 몰라여
주장이 똑같자나여 ^^
     
가생칸 20-07-08 14:54
   
당신 생각대로라면  우리나라 한류지분의 90%인 회사들이
아마도 비슷한 노선을 걸어갈 텐데
빅히트와 와지도 에셈도 제왑도 다 손잡은 것인가요 ?
우물안 개구리 같은 생각에서 벗어나세요
엔터회사들은 비젼을가지고 세계르 무대로  뛰고 있는데
가생이 일부 팬들 생각은 우물속에만 있으니...
          
올가미 20-07-08 14:56
   
둘은 옛날부터 한결같이 주장이 같았거등여 ^^ 나머지는 따라하는거겠져
 
 
Total 138,34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44819
138117 [방송] 싹쓰리 엠카 1위, '다시 여기 바닷가' 음방 … (6) stabber 07-30 1270
138116 [걸그룹] 아이즈원 장원영 런닝맨 하일라이트 영상 (2) 샌디프리즈 07-30 838
138115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지선 어떤 소리인지 궁금하지? 두드… 얼향 07-30 243
138114 [걸그룹] 오마이걸 스케치북 2 EP.18 (1) 얼향 07-30 182
138113 [방송] 아이유&여진구, 김희원 방탄유리 1열 직관ㅋㅋㅋㅋ… ByuL9 07-30 488
138112 [걸그룹] 온도차 무엇?! 흥부자 오마이걸의 세상 시크한척(… 얼향 07-30 184
138111 [걸그룹] 엘리스 블리숑타임 #34 얼향 07-30 132
138110 [걸그룹] 오마이걸이 찐친이랑 방송하면 생기는 일 얼향 07-30 361
138109 [솔로가수] 홍은기, 신곡 ‘플라워’ MV 티저 공개...‘풋풋 소… 휴가가고파 07-30 97
138108 [솔로가수] 활동명 바꾸고 처음으로 음원나온 고등래퍼출신 … 휴가가고파 07-30 357
138107 [걸그룹] [니쥬] 뮤직비디오 메이킹 + 이번주 멤버 (2) 하얀달빛 07-30 640
138106 [솔로가수] 제시 with 린다G(이효리) _ '눈누난나(NUNU NANA)'… (6) 뉴스릭슨 07-30 626
138105 [걸그룹] [트와이스] TWICE x Harper's BAZAAR Behind the Scenes (3) 썩을 07-30 268
138104 [일본] 일본의 블랙핑크 How you like this Japan!! (6) 올가미 07-30 1783
138103 [기타] 난봉가 - 씽씽밴드 (1) 제네님 07-30 240
138102 [기타] 이수근 "젊을때 숙이고 살아야 한다" (8) wpxlgus12345 07-30 2258
138101 [MV] Stray Kids(스트레이 키즈) "神메뉴" 제네님 07-30 354
138100 [MV] 어린애 - Nature (1) 제네님 07-30 280
138099 [정보] 안선영, 홍석천과 다정샷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 (6) MR100 07-30 2093
138098 [잡담] 옆에 붙으면 안되는 걸그룹 1위.gif (6) 호에에 07-30 3863
138097 [잡담] 걸그룹 평균 키 (14) wpxlgus12345 07-30 3571
138096 [걸그룹] 위클리 랜선팬싸 제일 늦게 일어난 멤버가 잠을 깨… 얼향 07-30 434
138095 [걸그룹] 구구단 중국인 맴버 샐리가 합숙하는 숙소 (26) bono116 07-30 3917
138094 [방송] 비긴 어게인 프로그램_ 중국 니코동 반응이 흥미… (5) 조지아나 07-30 2605
138093 [일본] 열도 사로잡은 '박서준 클라쓰' (8) 스크레치 07-30 36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