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방송/연예 게시판
 
작성일 : 20-02-17 01:21
[정보] 아카데미4관왕 봉준호 금의환향…"국민께 박수 쳐주고 싶은 마음"
 글쓴이 : MR100
조회 : 954  

봉준호 귀국인사(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기생충'으로 오스카상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20.2.16 seephoto@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입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열렬한 환영 속에 금의환향했다.

봉준호 감독은 16일 오후 6시께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 박명훈과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은 지난 12일 먼저 입국했다.

봉 감독의 입국 현장을 담기 위해 입국장에는 취재진 150여명이 몰렸다. 입국장 앞은 물론이고 2층에도 카메라가 빽빽이 들어섰다. 입국 승객들과 이들을 마중 나온 공항 이용객들도 봉 감독이 이날 입국한다는 소식에 가던 길을 멈추고 봉 감독을 함께 기다렸다.

봉 감독은 지난해 여름 '기생충'의 미국 개봉을 앞두고 출국해 여러 시상식에서 수상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달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앞두고는 '기생충' 출연 배우들과 함께 미국에서 본격적인 오스카 레이스를 펼쳤다.

마침내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봉 감독은 빡빡한 일정과 긴 시간의 비행에도 밝은 표정이었다. 검은색 코트에 회색 목도리를 하고 나타난 그는 환영 인파에 연신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그를 향해 환호와 박수가 쏟아지자 그는 감사 인사를 먼저 전했다.

"추운 날씨에도 이렇게 많이 나와주셔서 감사하고 작년 5월 칸에서부터 이렇게 여러 차례 수고스럽게 해드려서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러면서 그는 그 박수를 오히려 응원을 보내준 국민에게 돌렸다.

봉 감독은 "아까 박수를 쳐주셨는데 매우 감사하고 오히려 지금 코로나바이러스를 훌륭하게 극복하고 있는 국민분들께 제가 박수를 쳐 드리고 싶은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뉴스를 많이 봤기 때문에 손을 열심히 씻으면서 코로나 극복 대열에 동참하도록 하겠다"는 다짐도 전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에서 새 기록을 세우며 시상식 레이스를 마무리한 봉 감독은 "미국에서 매우 긴 일정이었는데 홀가분하게 마무리됐다. 이제 조용히 원래 본업인 창작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 좋은 마음이다"라는 소감도 밝혔다.

봉 감독과 '기생충' 출연 배우들, 제작사 바른손 E&A 곽신애 대표 등은 오는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소감 등을 전할 예정이다.

봉 감독은 "19일에 저뿐만 아니라 '기생충' 배우들, 스태프들과 같이 기자회견 자리가 마련돼있다"며 "그때 또 아주 차근차근 자세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한 뒤 퇴장했다.


기생충'은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4관왕에 올랐다.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으로 작품상을 받았고, 64년 만에 역대 세 번째로 칸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뒤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은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와 함께 글로벌 박스오피스 매출도 2천억원을 돌파했다. '기생충'은 전 세계적으로 1억7천42만달러(2천1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누적 박스오피스는 3천940만달러, 북미지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 거둔 매출은 1억3천102만달러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5000원 20-02-17 01:54
   
사진 순간 치마인줄...ㅋ
드뎌가입 20-02-17 05:39
   
국내 영화사상 최고의 매출세우겠네
 
 
Total 133,4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품번 공유자 강력조치 가생이 03-13 36051
133333 [배우] '꼰대인턴' 본격 코믹 장르 도전 박해진, �… 뉴스릭슨 03-31 521
133332 [방송] [공식입장] "로맨스 통했다"…'더 로맨스', 2… 뉴스릭슨 03-31 687
133331 [솔로가수] 백예린·박재범·이하이·개코·그레이…코드 쿤스… 뉴스릭슨 03-31 515
133330 [보이그룹] BTS - 전하지 못한 진심 [Cover by 이솔, 태영(세븐어클… 뉴스릭슨 03-31 432
133329 [정보] "정부, 북한에 땅 줬다"…장미인애, 정부 정책 비판… (52) MR100 03-31 6653
133328 [그외해외] 스페인 방송 손미나 아나운서 한국의 노하우 인터… (21) 루빈이 03-30 4365
133327 [걸그룹] IZ*ONE 에너지 캠(ENOZI Cam) EP.50 (15) 얼향 03-30 1633
133326 [걸그룹] 여자친구 유주 - Speechless Cover(원곡:Naomi Scott) (4) 얼향 03-30 584
133325 [걸그룹] 블랙핑크)리사 - Unstoppable (1) 츄로스 03-30 952
133324 [정보] “방역 도왔다” 슬리피, 방역복 인증샷에 ‘이런… (3) MR100 03-30 1725
133323 [정보] 잭 블랙, 유쾌한 사회적 거리두기…'코믹+격렬&… (2) MR100 03-30 1224
133322 [보이그룹] 4년만에 데뷔한 서바이벌 출연자.jpgif (2) 휴가가고파 03-30 1818
133321 [걸그룹] [트와이스] Yes, I am Tzuyu. ASMR Interview (4) 썩을 03-30 732
133320 [보이그룹] 같은 멤버조차 몰랐을 것 같은 안무실수 .gif 휴가가고파 03-30 1060
133319 [잡담] 러블리즈 케이가 밥도 거르며 만랩 찍은 게임 (2) 호에에 03-30 1745
133318 [보이그룹] 꼬맹이들 놀라 자빠지게 만드는 손장난 스킬.gif (1) 휴가가고파 03-30 859
133317 [걸그룹] 머리길이로 볼수있는 한 돌의 공백기간.jpgif (1) 휴가가고파 03-30 978
133316 [걸그룹] [ITZY] 왜 채령이를 막내라고 불렀을까?... (7) ITZY 03-30 1299
133315 [잡담] [앚] 방송에서 자주 선곡된 차트 1위(멜론) ㅇㅅㅇ (7) 호에에 03-30 1184
133314 [기타] 방탄, 손흥민, 봉준호 (3) 그대만큼만 03-30 1101
133313 [걸그룹] 아이돌계 대표 밥파고 케이&원영.gif (11) 호에에 03-30 1968
133312 [잡담] 세정 - 꽃길 커버 C12VR 03-30 185
133311 [일본] 슈퍼스타, 충격” 시무라 켄 코로나19 일주일만에 … (18) 루빈이 03-30 3132
133310 [걸그룹] 네이처 하루 - Don't Call Me Angel(아리아나 그란데,… 뉴스릭슨 03-30 244
133309 [보이그룹] 더 보이즈, 빅톤, NCT 127 곡 안무 커버한 세븐어클락… 뉴스릭슨 03-30 1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