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자동차 게시판
 
작성일 : 17-01-23 00:15
[자동차] 옛날 차와 요즘 차, 정면으로 '꽝!'...'아찔'한 결과
 글쓴이 : 딩동
조회 : 1,300  

멍미1.jpg
  ▲ 닛산 베르사(왼쪽)과 닛산 쓰루(오른쪽)가 충돌하는 모습

【카미디어】 윤지수 기자 = 오래된 자동차와 최신형 차의 충돌 사고, 실제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이런 상황을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이하 IIHS)’가 전격 실험했다. IIHS는 1992년 (멕시코에) 출시된 이래 지금까지 만들고 있는 닛산 쓰루(Tsuru)와 닛산의 최신형 동급 세단인 '베르사'를 충돌시켰다. 결과는 무척 대조적이었다.

멍미2.jpg
  ▲ 닛산 베르사(왼쪽)과 닛산 쓰루(오른쪽)가 충돌하는 모습

지난달 27일 IIHS는 미국 버지니아 주 고속도로안전보험연구소에서 두 차의 충돌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은 두 차가 서로 시속 64km(40마일)의 속도로 부딪히는 방식이며, 완전 정면충돌이 아닌 보닛의 절반씩을 충돌하는 '50% 오프셋' 충돌로 진행됐다. 실험에 사용된 차는 2016년식 닛산 베르사와 2015년식 닛산 쓰루다. 참고로 닛산 쓰루는 1992년 출시된 멕시코 현지 전략형 모델이며, 지금까지 판매되고 있다. 아래는 충돌 테스트 영상이다.

>>> 닛산 베르사(2016)와 닛산 스루(2015) 충돌테스트


쓰루는 실험에서 여지없이 무너졌다. 충격에 앞바퀴가 운전석 쪽으로 파고들며 ‘더미(실험용 인체 모형)’의 다리를 짓눌렀고, 차체가 심하게 휘면서 A-필러(앞 유리 양쪽 기둥)에 ‘더미’의 머리가 부딪혔다. 무엇보다 밀려들어온 대시보드가 운전자를 압박했다. 에어백도 (없기 때문에) 하나도 터지지 않았다. 실제 상황이었다면, 사망에 이를 정도의 치명적인 상황이다.

멍미3.jpg 멍미4.jpg
  ▲▲ 충돌 중 닛산 쓰루의 실내. '더미'가 완전히 뭉개졌다.
  ▲ 충돌 중 닛산 베르사의 실내. '더미'가 안전하게 보호됐다.

베르사 쪽은 완전히 달랐다. 객석의 모양이 그대로 유지돼, ‘더미’가 안전하게 보호됐다. 게다가 운전석 에어백과 사이드 에어백이 펼쳐져, 충격을 흡수했다. 이에 주요 외신들은 “이 정도면 얼얼하긴 하겠지만 걸어 나올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상황의 사고였지만, 한 쪽은 사망, 한 쪽은 경미한 부상만 입을 정도로 차이가 확연히 드러났다.

업계 전문가는 “90년대 후반부터 자동차 안전 법규가 까다로워지면서, 자동차들이 지난 25년간 비약적으로 안전해졌다”며, “쓰루가 만들어졌던 90년대 초반에는 안전 규정이 (지금에 비해) 거의 없는 수준이어서, 차들이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멍미5.jpg
  ▲ 닛산 쓰루. 멕시코의 인기 모델이다.

이번 실험은 남미와 인도, 그리고 다른 개발도상국에 위험한 (구형) 차들이 여전히 판매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한다. 현재 남미의 몇 나라에 UN의 안전규정을 따르도록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멍미6.jpg
  ▲ 2009년식 말리부(왼쪽)와 1959년식 말리부(오른쪽)의 충돌 모습 

한편, 오래된 차와 최신 차를 서로 충돌시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IIHS는 지난 2009년 2009년형 말리부와 1959년형 말리부를 충돌시킨 바 있다. 당연히 1959년형 말리부는 처참하게 부서졌다. 이 외에도 여러 매체에서도 이와 흡사한 취지의 충돌 실험 진행하기도 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자동차 게시판입니다. 가생이 01-01 31797
154 [자동차] 별로스터...관련 짤 왜날쀍 01-31 1383
153 [자동차] 아슬란 추정 혹은 의문의 제네 g60 추정 도둑샷 왜날쀍 03-06 1381
152 [자동차] 2016년 전체 국산차 판매순위 (2) 암코양이 01-02 1375
151 [자동차] '다카타 에어백'에 타이어 불량까지…35개 차종 2… 굿잡스 04-22 1366
150 [자동차] 기아 K9 후속 혹한 테스트 진행, 내년 3월 데뷔 왜날쀍 02-03 1364
149 [자동차] 현대 해외전용 모델... 딩동 01-02 1363
148 [자동차] 올해의 차로 sm6 선정 되었네요 (2) yolo 01-10 1360
147 [자동차] 직찍 딩동 01-07 1357
146 [자동차] 포르쉐 카이맨 값의 경차, 브라부스 울티메이트 125 등장 (1) 경계의저편 03-06 1357
145 [자동차] 현대차, 獨 상반기 판매 10위 달성…SUV·N라인 ‘효자’ (1) 스크레치 07-25 1353
144 [자동차] 레트로 모델 (1) 딩동 01-03 1351
143 [자동차] k8...공개... (2) 딩동 01-09 1348
142 [자동차] 차세대 cls 짐작샷 왜날쀍 02-27 1346
141 [자동차] 신기명기 몬스터 트럭 전쟁망치 05-15 1344
140 [자동차] GM, 오펠과 벅스헐 매각완료. 이제 자동차는 어디서 개발… TTTT 03-07 1338
139 [자동차] 폭스바겐, 플래그십으로 쿠페형 세단 '아테온' 낙… (4) 딩동 01-18 1332
138 [자동차] 신형 오딧세이 (1) 딩동 01-10 1330
137 [자동차] 이탈디자인 주지아로 새 로고 왜날쀍 02-23 1327
136 [자동차] 캐딜락, 젊어진 CTS로 욜로족 '정조준' (2) 경계의저편 02-26 1327
135 [자동차] 미래에 나올 포드차, 운전자 기분 감지한다! 경계의저편 03-03 1316
134 [자동차] 코란도씨 발표 (2) 딩동 01-04 1313
133 [자동차] 자동차 외관에 크롬 좋아하시는분? (4) 카이텔 02-03 1309
132 [자동차] 제 자동차 소개합니다. 야옹왕자 01-17 1305
131 [자동차] 옛날 차와 요즘 차, 정면으로 '꽝!'...'아찔'… 딩동 01-23 1301
130 [자동차] 포드 브롱코 예상도 딩동 01-26 1295
129 [자동차] 크루즈 , 모닝 발표현장 RoadRunner 01-17 1294
128 [자동차] 길찾기 쉬운 네비 어플 추천해주세요 (5) 카리스마은 01-12 1293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