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9-14 23:14
[국내야구] 내 평생 잊을수 없는 경기 Best 3
 글쓴이 : 묵철
조회 : 3,020  

3위. 1982년, 세계 야구 선수권 대회.
       
       김재박의 개구리 번트와 한대화의 역전 쓰리런.
       일본에게 이겼다는 소리를 듣는것만 해도 좋은데,
       평범한 승리가 아닌 개구리 번트와 역전 홈런이라는 농락 후에 이긴거라 더욱더 통쾌.



2위. 04년 코시 현대vs삼성.
      
       배영수의 10이닝 노히트와, 절대 마무리 조용준의 성적.
       만약 조용준이 멀쩡했다면, 이 시대에 오승환 vs 조용준의 마무리 싸움을 볼수 있었을텐데..



1위. 최동원 vs 선동렬.

        무슨 말이 필요한가? 
        4시간 56분, 15이닝 완투 무승부 혈전.
        내 생애 최고의 경기였고,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故 최동원 투수...부디 좋은곳 가시기를...




         
     


--------------------------------------------


P.S. 다음시즌에 쓰레비스 퇴출좀 시키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코코넛 11-09-15 03:22
   
전 박찬호 선수에게 악감정이 있는건 전혀 아니구요.
페르난도 태티스 선수가 한회에 연타석 만루홈런을 박찬호 선수에게 뽑아낸 경기를 잊을수가 없어요..
메이져리그 역사에서 깨지기 힘들거라고 하더라구요. 찬호형 미안...
     
아라미스 11-09-15 16:36
   
진짜 한이닝에 같은 놈한테 만루홈런 두방은 ㅋㅋ 전설 ㅋㅋ
아라집 11-09-15 10:16
   
나이 엄청 많으신가 보네
팬더롤링어… 11-09-15 18:53
   
93년 인가 94년 인가 해태vs삼성 전에서 박충식 혼자 15회 완투 한거도 있죠...선동렬 구원으로 나오고 그랬엇는데도 결국 무승부...박충식은 그 다음해부터 너무 많이 던진 후유증으로 시들시들..
아패dfdf 11-09-15 23:30
   
그날 박충식... 안쪽 떨어지는 싱커는 정말 죽음이었죠. 그날 해태타자들은 박충식이 결정구로 계속 싱커 던진다는 것을 알면서도 속수무책으로 당했죠. 난 해태팬인지라 뻔히 알면서도 싱커에 속냐면서 욕 절라 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ㅡㅡ;
천년여우 11-09-15 23:42
   
하...최동원..옹...
아콰아아 11-09-16 12:47
   
84년 롯데와 삼성 한국시리즈 롯데가 우승..
최동원선수...  코시에서만 4승1패.. 롯데vs삼성이 아니라
최동원vs삼성... 그당시 삼성 에이스가 김시진 감독님...ㅋ
댓글만 봐도 참 삼성 만년 2위소리 들을만 하군요...ㅋ
몽상가 11-09-16 19:59
   
아.. 진짜 열사... 그거 기록 무승부여서 무시가 되서 너무 안타깝다죠ㅠㅠ
아마락커 11-09-21 13:54
   
저는 개인적으로 02년도 LG와 삼성의 한국시리즈 6차전이네요 ㅎㅎㅎ 김성근감독의 엘지와 이마양 클린업의 삼성의 대결!!
 
 
Total 39,7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93130
1123 [NPB] 임창용 시즌 31세이브 (히로시마전) (3) 바람난홍삼 10-08 2614
1122 [국내야구] 삼성? ㅋㅋㅋㅋㅋㅋㅋ (13) 묵철 10-07 1893
1121 [국내야구] LG 김기태 신임 감독은 누구?…"강한 카리스마 스타 … (6) 뭘꼬나봐 10-07 1931
1120 [국내야구] 가르시아 폭탄선언 "내년엔 한화 주장하고 싶다" (8) IceMan 10-06 3440
1119 [국내야구] 김성근 감독님 LG 오시나요? (7) 바말 10-05 1898
1118 [국내야구] 후반기 극적인 반전 ‘롯데의 비상’ (4) 닭아가씨 10-04 2110
1117 [NPB] 이승엽 시즌 14호 쓰리런 홈런 (12) 바람난홍삼 10-04 7628
1116 [NPB] 이승엽 시즌 14호 3점 홈런. (3) 무협작가 10-04 2753
1115 [국내야구] 회귀본능. 자연의법칙. (7) 묵철 10-03 2107
1114 [국내야구] 오늘 야구의 최고는 (2) 흰까마귀 10-03 1969
1113 [국내야구] 두산 대 엘쥐 벤치클리어링 (9) Assa 10-02 2292
1112 [국내야구] 오늘 LG 경기 보는뎀... (5) 다마젖소 10-01 2029
1111 [국내야구] 오늘 삼성대SK 6회.... (3) 아마락커 09-30 1646
1110 [국내야구] '최동원 데이' 떠오르는 박정태 한 마디 (3) IceMan 09-30 1850
1109 [NPB] 임창용 시즌 29세이브 (2) 바람난홍삼 09-29 4530
1108 [국내야구] 그것은 마치... 묵철 09-29 1716
1107 [MLB] [자동재생]9월 마지막주 MLB TOP10 (5) 타투 09-29 2673
1106 [국내야구] 삼성 라이온즈 페넌트레이스 자력 우승 확정!!!!! (8) 아마락커 09-28 1593
1105 [국내야구] 오늘은 여러 사건이 있는 날이었네요 (7) 아마락커 09-25 1969
1104 [국내야구] 살아있는 공 (7) MoraTorium 09-25 2025
1103 [국내야구] 가족과 함께 떠나는 자율 캠프 추진 (4) 몽상가 09-24 1845
1102 [국내야구] 김준호의 존재감 (4) zxczxc 09-23 2254
1101 [국내야구] MLB 올스타팀이 대만으로 가는군요. (9) 산사춘 09-23 2181
1100 [국내야구] 이대호의 미친 가을 (6) 아뿔사 09-23 2133
1099 [국내야구] 어제 야구 하이라이트 (2) 니베아크림 09-23 1921
1098 [국내야구] 올 시즌 야구 팬들은 왜이런가? (7) 묵철 09-22 1915
1097 [국내야구] 주심의 사람잡는 투구실력! _ (3) 닭아가씨 09-22 1905
 <  1431  1432  1433  1434  1435  1436  1437  1438  1439  14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