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6-08 22:53
[국내야구] [자동재생] 보크가 맞습니다.
 글쓴이 : 악마는구라
조회 : 2,889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코리아 11-06-08 23:12
   
아 SK팬으로서
LG님들죄송하지만 오늘 져야했었는데...LG가...
음.. 근데 심판이오심인정했다고한것같던데?
YIIS 11-06-08 23:15
   
경기 끝난 뒤 오심인정은 했지만 번복은 할 수 없다고 하네요.
유캔세이 11-06-08 23:22
   
조인성 포수..후배들한테 좋은거 하나 가르쳐 줬네요.
동전한잎 11-06-08 23:31
   
류뚱도 열내면서 보크장면 계속 재연하던데..

그리고 심판도 사람인데 그럴수있지않냐라고 하는데

눈이2개일땐 사람이지만 눈이8개가 되는순간 보크를 놓쳐선 안됐음
삼다수 11-06-09 00:12
   
4명의 심판진이 9회 2아웃 주자 3루 동점주자 상황에서
야구 역사상 다시 없을 만한 명백한 보크를 못봤다는게 말이나 되는일인가요??
이건뭐 이견이 있을수 없는 명백한 보크인데...
심지어 홈스틸도 사진보면 세잎이던데...
홈상황에 집중하느라 보크를 못봤다면 홈판정은 틀리지 말았어야지...
홈도 틀리면서 보크도 못본다는건 못봐서가 아니라
한화가 지길 원했기 때문에 내린 판정이라고 밖에 생각할수 없네요...
대막리지 11-06-09 00:50
   
오늘 엘지 선수들 경기후에 바쁘게 나가던데... 어디 멀리가나요? 정말 튀니지까지 갈 기세...ㄷㄷㄷ
흰까마귀 11-06-09 01:37
   
그런데 주심은 몰보고 있었길래 그 상황을 인지 못했을까요...2루심은...

진짜 한심한 상황

슬슬 집에갈 생각에 딴 생각하다 뭐 같은 상황을 만들고 자기들이 못봤으면 비디오판독을 하던

그리 심하게 항의 하는 상황에서 시합종료 선언...-_-  연봉 뭐하라 받아 처먹는지..
흰까마귀 11-06-09 01:47
   
흠 제소를 한다고 한대화 감독이 말하긴 했는데...

만약 제소를 해서 재경기든 노게임이든 선언이 된다고 쳐도...

심판들 뒤끝 작렬할듯...그러고도 남을 게비오...-_-

어찌 될지 이게 야구인기에 찬물을 뿌리는 일이 없기를 바랄뿐
육유두 11-06-09 02:02
   
보크 판정이 어렵다고는 하나 저건 야구 조금만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보크라는 걸 알 정도로 너무나 판정이 쉬운, 명백한 상황인데

저걸 4심 합의로 하고도 번복이 없었다는건 심판 권위때문에 악수를 두는거임..

박근영이 구심이라던데.. 이 심판 정말 문제가 많음... 정말 말도 안되는 오심 심심하면 쳐 나옴..
512313 11-06-09 02:08
   
이제 축구에 이어서 야구도 승부조작하나봐요...하긴 요즘 인터넷 사설 토토가 대박을 치고있긴 하죠..

심판이 4명인데 저런것 조차 못 본다면 심판을 뭐하러 두는지..
흰까마귀 11-06-09 02:17
   
KBO, '항의 보크' 판정한 심판 징계
| 기사입력 2004-05-08 10:39 | 최종수정 2004-05-08 10:39



【서울=뉴시스】

한국야구위원회는 6일 인천 SK-롯데전에서 발생한 '항의 보크'를 판정한 심판진에게 징계를 결정했다.

이날 SK 조웅천은 7-6으로 앞선 8회초 2사 만루에서 포수 박경완과 사인을 주고 받다가 사인이 맞지 않자 오른손에 공을 쥔 채 왼팔을 만지며 사인을 냈다. 조웅천의 이 동작에 대해 보크 선언이 없자 롯데 양상문 감독은 재빨리 뛰어나와 박기택 주심에게 항의했고 심판진의 회의 끝에 양감독의 항의를 받아들여 보크를 선언하면서 3루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조웅천은 "지금까지 내 동작이 심판들로부터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라고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SK 조범현 감독은 "조웅천의 동작이 보크였던 것은 인정하지만 보크는 '어필플레이'가 아니지 않느냐"고 항의했지만 김찬익 심판위원장은 "스트라이크나 아웃 판정이 아닌 '야구규칙 위반'의 경우 판정의 번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김위원장은 "'어필 보크'가 발생한 것은 심판의 잘못이다. 야구규칙 위반 사항에 대해 심판이 발견하지 못하고 항의를 받은 뒤에야 인정했다는 점은 명백한 실수다. 박기택 주심과 조종규 1루심에 대해 내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심판들 뭐 될듯...-_-  보크어필 무시했다네요....게비오 가봤더니 그야말로 게판...
아뿔사 11-06-09 06:52
   
하여간 심판넘들 수준 정말 짜증남
유니 11-06-09 07:39
   
돈먹엇나;;
퇴겔이황 11-06-09 12:21
   
심판들 야구장에서 떠나야죠 ..
청용이빠 11-06-09 15:28
   
심판요 외국인들 써야할듯...접전중 중요한 순간에 오심은 용서 받을수가 없죠....그것도 세잎이냐 아웃이냐 판단도 아닌 몇십년동안

야구를 해오고 심판을 봤으면서 육안으로 보면 아는 보크를 4심이 한명도 못보고 지나쳤다는건 용서 받을수 없네요..
BehindTheArc 11-06-10 00:51
   
명백한 보크 맞습니다. 오심이죠.

전 엘지 팬인데 차라리 그냥 점수주고 9회말에 점수내서 이기자는 생각이 들더군요.

미끼물고 승냥이떼처럼 달려들 무개념 인간들이 눈에 선해서 말이죠.

잠실야구장에서 직접 봤는데 집에 갈때 차문열고 엘지팬들한테 '보크잖아 XXX새끼들아~!' 하면서 소리지르는 저능아도 있더군요.

아니 ? 관중이 보크 선언한것도 아니고 왜 엄한데에 헛짓인지?

7~8년 젊어서 20대 초반이었으면 방망이라도 들고 댐볐을것 같을 정도로 화났습니다.
BehindTheArc 11-06-10 00:58
   
그리고 현장에 있지도 않아놓고 죄다 내뺐느니 인터뷰도 안했느니 하면서 헛소리 하는 사람도 있던데

관중들 조차 판정이 마무리 될때 까지 아무도 가지 않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팀웍이 사랑이 등등 마스코트들이나 장내 스탭들도 멀뚱멀뚱 한 4~5분정도 되는 시간동안 기다리고 있었구요

선수들도 바로 들어간게 아니라 기다리다가 박종훈 감독이 들어가고 하나둘씩 들어갔습니다.

덕아웃을 자세히 보진 못했습니다만 조인성 선수가 임찬규 선수 두드리면서 들어가라고 하는것 처럼 보이더니 들어가더군요.

그리고 상황종료 후에 인터뷰도 다 했습니다.
 
 
Total 39,7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90036
896 [국내야구] 헐 ㅇㅁㅇ 코리 바꾼다네여 ㄷㄷㄷ (15) 다마젖소 06-13 3340
895 SK 좋아지구잇슘! (5) 코리아 06-12 1922
894 [국내야구] 매거진S] "LG가 8년동안 당한 수모, 이번에는.." (10) 피지컬러링 06-11 3300
893 [국내야구] 한화 가르시아, 롯데 선수단과 조우 (5) 피지컬러링 06-11 3568
892 [국내야구] 송지선 아나운서 명복을 빌어주시길 (8) 피지컬러링 06-10 3611
891 [국내야구] 한화 vs엘지 보크 (3) 피지컬러링 06-10 2585
890 [국내야구] 황재균 그물 충돌 때... (9) 맙소사 06-10 2884
889 [국내야구] [자동재생] 황재균에게 무슨일이... (2) 악마는구라 06-10 2511
888 [기타] 세입~~~~~ (7) 치면튄다 06-10 2457
887 [국내야구] 선빈아 안타하나 찌끄러봐.jpg (9) GuysGun 06-10 2661
886 [기타] 오랜만에 다시 본 시구 짤방 (3) IceMan 06-10 2390
885 기아도 강하지만 ... 두산은 올해 동네북 된듯. (2) 불체박멸 06-09 2389
884 (정사) 야왕지 (흥부전) 왤케 웃겨~ (5) 트리니티 06-09 2247
883 [국내야구] 기아 요즘 왜그런데요?? (3) 맛나♡ 06-09 2006
882 [MLB] [자동재생] 수비 탑10 "6/01~07" (5) 악마는구라 06-09 2974
881 [국내야구] 심판 오심 지긋지긋하네요 (6) 박근영 06-09 2571
880 [국내야구] [자동재생] 심판진을 질책하는 "박동희 기자" (12) 악마는구라 06-09 3151
879 [국내야구] [자동재생] 보크가 맞습니다. (17) 악마는구라 06-08 2890
878 [기타] . (9) 으하 06-08 2515
877 [MLB] 추신수 일기, "무빈아, 아빠 야구 그만할까?"라고 물… (39) 피지컬러링 06-08 6106
876 [MLB] [인사이드MLB] 2011 드래프트, 누구를 뽑았나 피지컬러링 06-08 5084
875 [국내야구] 삿갓 역전포~~이대호~~ (2) 닭아가씨 06-08 3392
874 [국내야구] 니퍼트가 뭐임 먹는거임? (3) 갸팬으로서 06-07 2460
873 [MLB] 미트질의 정석 (12) 악마는구라 06-07 3988
872 [NPB] [6/06] 임창용 "12세이브" (7) 악마는구라 06-07 3899
871 [MLB] [MLB인터뷰]에인절스 소시아 감독, 최현을 말하다, 피지컬러링 06-07 3404
870 임창용의 월요 명화 (5) 슈크림빵 06-06 3339
 <  1431  1432  1433  1434  1435  1436  1437  1438  1439  14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