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5-24 12:17
[MLB] 이대은 글러브에 새겨진 태극기!
 글쓴이 : 열심히노력
조회 : 4,985  

이대은 글러브에 새겨진 태극기!

순스포츠기사입력2011-05-23 10:30최종수정2011-05-23 10:30


이전 다음

[ 순스포츠 : 홍순국 ] 22일(한국시간) 플로리다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데이토나 컵스(시카고 컵스 산하 하이 싱글A)와 팜비치 카디널스(세인트 루이스 카디널스 산하 하이 싱글A)의 경기가 열렸다.

컵스의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한국인 유망주 이대은은 4.1이닝 동안 3피안타 2볼넷 2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2.41까지 낮췄다. 하지만 아쉽게도 승리투수 요건을 채우지 못해서 승수를 쌓는데는 실패했다.

이대은은 토미 존 서저리(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를 받고 1년 반 동안 재활을 거쳐 작년 시즌 부터 본격적인 재기를 노리고 있다. 올시즌 총 6경기에 등판(선발 2회)한 이대은은 18.2이닝을 던지며 18피안타 13볼넷 13삼진으로 1승 무패를 기록 중이다. 특히 최근 선발로 나선 두 경기에서는 무실점을 기록하며 점차 좋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5월 31일 부터 6월 3일까지는 이대은이 속한 데이토나 컵스와 탬파베이의 유망주 이학주가 속한 샬롯 스톤 크랩스의 4연전이 열린다.

http://sportsphoto.news.naver.com/soonSportsPhoto.nhn?themeid=23726&id=393246출처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9,7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7759
802 부당 거래 05-25 1789
801 임태훈이 살인자라는 증거 기사임,절대 다시 살려고 … (15) 05-25 3476
800 송지선은 용서도 조용한 죽음도 원하지 않았어~ 05-25 1964
799 [국내야구] 남녀 사이 당사자만 안다는게 정말로 개소리다. (7) 05-25 2425
798 딴운동은 모르지만 야구는 말이지... (6) ㅇㅇㅇ 05-25 1947
797 [국내야구] 왜 야빠들 욕하는지 모르겠네. (4) dd 05-25 1900
796 아 답답하다 ㅋㅋㅋ (2) ㅇㅇㅇ 05-25 2027
795 분위기 이상하게 몰아가네 (11) ㅇㄹㄹ 05-25 2621
794 결론은 네티즌탓... (2) 역시 05-25 1849
793 [국내야구] [스크랩] 故 송지선 아나운서를 능욕한 모 야구선수 … (4) 지나가다 05-25 3598
792 [기타] 정말 임선수가 소문을 낸 건가요? (30) 겨러프 05-25 3537
791 김석류가 부러웠던 송지선 (15) ㅇㄹㄹ 05-25 9057
790 [국내야구] 빠따들은 다 비슷하구나. (15) ㅉㅉ 05-25 2373
789 [국내야구] 누가 송지선 아나운서를 죽였는가? (8) ㅁㄴㅇㅈ 05-25 2764
788 김일엽선수 부인은 또 뭐냐...ㅡㅡ 흠.. 05-25 3514
787 [국내야구] 임태훈이 떠벌리고 다녔다는 건 근거없는 얘기임... (25) netps 05-25 4252
786 솔직히 송 아나 죽인건 임태훈이 아니라 개티즌이지. (29) 임태훈 05-25 2440
785 임태훈은 억울하다. (26) 코코 05-25 3385
784 임태훈에 대해선 이젠 그만... (11) 트리니티 05-25 2012
783 솔직히 죽은 사람은 안됐지만 (38) 05-25 4073
782 야구선수들 모두 이번 사건을 계기로 스스로 반성해… (3) 흠흠 05-24 1808
781 [국내야구] 갑자기 올드보이 생각나네요. 그레이우드 05-24 1717
780 [국내야구] 임태훈, 송지선 사건을 보면서 생각난 일.. (5) 책임의리사… 05-24 3381
779 [국내야구] 故 송지선 아나운서를 능욕한 모 야구선수 부인.jpg (13) 서울아줌 05-24 4616
778 [국내야구] 김경문 감독 "유감스럽고 죄송한 마음" (5) IceMan 05-24 4108
777 [NPB] 5/23 요미우리 만난 이승엽의 안타 동영상 (4) IceMan 05-24 2536
776 [국내야구] 故송지선 아나운서 지인 트윗 중에서 (9) 무적혈랑 05-24 3717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14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