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5-16 00:58
[MLB] 메이저 리그 350승의 신화 제구력의 마술사 그렉 매덕스
 글쓴이 : 열심히노력
조회 : 4,080  



한국에도 이런 대투수가 꼭 나오기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d 11-05-16 04:04
   
선동열 있잖아;;
     
네루네코 11-05-16 14:22
   
선감독은 국내활약은 정말 칭송받을 기록이지만, 사실 일본에서의 기록은 좀 부정적임...
그것도 임창용이 이미 훨씬 우월한 스탯으로 역전했죠...

정말 그랙매덕스처럼 직구가 그리 빠르지 않으면서(MLB에서) 온갖 변화구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면서 컨트롤이 완벽한 투수는 MLB에서도 다시 나오기 힘들듯 하네요...
     
갈리토스 11-05-16 17:58
   
선동열이라...

메이저하고 크보의 격차, 특히 선동열이 뛰던 일본 2군만도 못하던 시절 수준의 격차를 생각해보면 그 이름을 언급할 가치도 없고...

그냥 수준차이 무시하고 각 리그에서의 활약만 비교해도 상대가 안되는데요.

한국 통산 146승이고... 총 선발출장수가 109경기임을 감안해볼때,

선발승은 100승도 안될텐데.

350승을 올린 대투수하고 비교가 됩니까.
     
??? 11-05-16 22:03
   
선동열이 왜나와?;;
fd 11-05-16 05:27
   
손민한
aa 11-05-16 12:31
   
선멍게 운민한 정정 부탁드릴게요.
sfsf 11-05-16 15:02
   
한국에 대표적으로 잘못 알려져있는 투수가 아닐까 싶음...
매덕스는 제구력도 제구력이긴 한데....
메이저리그 사상 가장 공략하기 어려운 투심이 있었기에 그 성적이 나온거임.
치기도 어렵게 코너를 찌르는데다가 쳐봐야 땅볼이 되는 투심에
(이 투심으로 전성기의 대부분 시즌 리그에서 가장 병살유도가 많은 투수였음)
체인지업까지 섞어서 타이밍조차 제대로 잡기 힘들게 만드니..

여튼 이 전설적인 무브먼트의 투심이 있었기에
매덕스가 쳐볼테면 쳐봐라 식으로 볼로 빼는 유인구없이 스트라이크존에 냅다 연속으로 꽂아대며
빠른 승부가 가능했고 효율적인 투구수 관리 + 타자와의 승부에서 어드밴티지를 쉽게 얻어냈었음.
(왜 어드밴티지인가? 2스트라이크이후 타율은 메이저 1위가 보통 2할4푼~5푼 정도다. 일반적인 상황에 비해 1할이상 타자들이 못치는셈인데 매덕스가 정통으로 거의 맞는 일이 없는 엄청난 무브먼트의 투심이 있으니 쉽게 쉽게 초구부터 계속 카운트를 잡아가니 매번 2스트라이크이후 상황이 되는거다.)

하여튼.. 우리나라에서는 지나치게 제구력으로만 알려져있는데
투심도 그 제구력만큼이나 매덕스에게 큰 비중이 있고 미쿡에서는 투심으로도 많이 회자함.
     
sfsf 11-05-16 15:06
   
참고로 예전에 박찬호 메이저 초창기시절에 매덕스가 박찬호보고 패스트볼 무브먼트 좋다고 언급한 기사 본 기억 있으신분 있을거다. 그 무브먼트를 자기 마음대로 컨트롤 하면 대단한 투수가 될거라고..
아직도 박찬호 찬양하는 글 모음에 끼어있곤 하는 멘트니.

이 얘기를 매덕스가 했다는게 정말 대단한거다.
그 매덕스는 패스트볼의 무브먼트에 있어서는 종결자나 다름없는 투수이기때문이다.
ㅋㅋ 11-05-16 22:02
   
선동렬씨가 매덕스급? 그냥 웃고 갑니다.

나이 39에 박찬호일본활약하는거 보면서도 아직도 멍게 찾는다는게 ㅋ
동전한잎 11-05-16 23:52
   
매덕스급투수가 당연히 국내엔 있을턱이 없지

그건 메이저리그를 제외하고 야구를하는 모든나라에서도 마찬가지아닌가

댓글들보니 마치 축구에서 메시나 호날두급인 국내공격수에 이동국이나 유병수얘기꺼냈다가

급이다르네 뭐네하면서 괜히 이동국이나 유병수가 포퐁까이는분위기랑 똑같지

가만있던 선동렬은 뭔죄야
공니 11-05-17 00:38
   
실력이야 선동열선수가 밀리는게 맞는말이지만 위에서 가장 처음에 댓글다신분은 한국에서 그만큼 리그를 지배한 자가 누구냐를 생각한거 아닌가여?
선동열의 최전성기때 한국프로야구를 강타한 모습은 페드로마르티네즈의 짧은전성기간 미야구에 남긴 강렬한 포스에 비할정도였고... 국내야구에서 선발로시작해서 마무리로 끝낼때까지의 꾸준함은 존스몰츠의 메이저리그 위상과 비교가 가능하겠지만 딱히 누군가를 찾기 어려울텐데

실력적으로 따진다면야 당시국내야구가 일본에10-20여년 미국에 30년이상 뒤져있다는 말들이 많았으니... 미국의 40-60년대 전설들과 비교하면 알맞겠져.
오클랜드의 캐피쉬헌터나 필라델피아의 로빈로버츠 양키그의 화이트포드... 등의 선수들과 실력에서 비슷하겠져.
실력으로 비교하진 맙시다. 베이브루스가 당시 실력으로 지금오면 잘치겠음? 리그수준차나 리그의 역사란게 있는데 어떻게 실력으로 비교를...
     
aa 11-05-17 01:15
   
저는 당최 왜 베이브루스 얘기가 여기서 나와야되는지 모르겠네요. 위에서 아무도 선동열 선수와 시대가 다른 선수들과 사이에 절대적인 실력 비교를 한 사람은 없습니다. 절대적인 실력으로 말한다면, 오승환, 윤석민 등의 선수들한테 상대가 안됩니다. 위에서는 그 선수가 뛰었던 시대 내에서 그 선수의 위상을 가지고 비교한 겁니다. 메이져는 커녕 KBO올스타가 일본 프로팀들한테 순서대로 털리던 시절에 KBO를 지배한 선수와 메이져리그의 대투수를 비교하니까 이런 반응이 나올 수밖에 없죠.

님 말대로 한국에서 그만큼 리그를 지배한 자가 누구냐를 말한거일 수도 있지만, 아닐 수도 있죠. 그저 '한국에도 이런 대투수가 나오기를'이란 말에 대해 '선동열이 있잖아' 이 한마디 뿐인데요. 해석하기 나름이겠죠.

물론 각 리그별 수준차를 무시하고 생각해도 KBO 내에서의 선동열 선수와 메이저 내에서 매덕스의 위상이 비슷한가에는 의문입니다만.
공니 11-05-17 03:12
   
아니 뭐, 베이브루스 얘기는 걍넣은 얘기에여. 거기에는 몇몇 다른 전설들 대입해도 비슷함.

메덕스라면 전 사이영 월터존슨과도 어깨를 나란히 할수있는 선수라고 생각해요. 시간이 지나 기록만이 남게 되면 어떻게 위상이 변할진 모르지만 적어도 아직 메덕스가 떠난지 얼마 안된 지금에는 그렇게 생각해여.
그리고 이를 한국에 대입하면 그만한 역사적 존재는 선동열이라 생각했구여.

난 보통들 선동열을 전설이라 생각하는 줄 알았져.
지금보니 이런생각을 하는 사람이 소수였군여.
     
aa 11-05-18 21:54
   
선동열이 KBO를 지배했던 선수였고... 리그를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준 투수라는건 분명하겠죠. 전설이라고 하기에도 손색이 없고요.

KBO에서 매덕스급의 활약을 보인 선수는 없다...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제가 좀 오버한 면도 있네요.

선동열이 KBO 사상 최고의 선발투수(당시 리그를 압도한 면에서)라는 데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Total 39,7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3390
749 [국내야구] 앞으로 임태훈선수는 어떻게될가요? (16) 카울링 05-23 3531
748 송지선 아나의 불행한 죽음을 보며...... (2) 남한호랑이 05-23 2140
747 [국내야구] 고 송지선씨 애도를 표합니다. 더불어 저는 야구팬이… (3) 그리다 05-23 2107
746 [국내야구] 송아나가 임태훈과 사귄다고 했던 이유 (3) 카울링 05-23 3807
745 [국내야구] 사진첩 테러까지 "임태훈 미니홈피 초토화" (2) IceMan 05-23 3249
744 [국내야구] 임태훈 (5) 월드컵태생 05-23 5721
743 [국내야구] 내일 두산 vs LG 전 질문좀요! (3) 짐승 05-23 1789
742 [국내야구] 송아나 공식 사망 떳네요.. (7) 이상해 05-23 3414
741 [국내야구] 송지선 아나운서 19층에서 투신 했다네요 (11) 짐승 05-23 2877
740 [국내야구] 두산 야구 보기 좋은날 (4) 열심히노력 05-23 2508
739 손민한보러 신이라고 하는데 진심인지 묻고싶습니다 (12) 132 05-23 2346
738 [국내야구] 환화 육성응원 멋지네요 (5) 카울링 05-22 2300
737 [국내야구] 진짜 야구장에 이러고 온건가요? 헐;; (11) IceMan 05-22 3937
736 [기타] 때창의 진수 야구장 대첩 (5) skeinlove 05-22 2753
735 [국내야구] 아.. 김수완 이대형 맞췄네 아.. (4) 카울링 05-22 3242
734 [국내야구] 6:4 Lg가 이기고 있지만 불안하네요 카울링 05-22 1537
733 방금SKvs넥센경기보신분 ㅡㅡ (2) 코리아 05-22 1760
732 [국내야구] 오메 오늘 고원준 많이 안좋네요 이상해 05-22 1546
731 [MLB] 제구력의 황제 그렉매덕스 (3) 열심히노력 05-22 3220
730 [국내야구] 한국 야구 풍경 영상 (2) 열심히노력 05-22 2421
729 [MLB] [영상] 놀라운 맨손 캐치 (5) IceMan 05-22 3044
728 야왕 한대화 감독님 <브금> (4) 트리니티 05-22 3897
727 [기타] 다큐멘터리 3일 中 (2) 악마는구라 05-22 2871
726 [국내야구] 두산이 잡지에..내용이조금.. (12) 카울링 05-22 2407
725 [국내야구] 롯데팬들님 지킬건 지킵시다 (18) 카울링 05-22 2513
724 옛날 야구가 그립내요 ㅠㅠ (5) 치면튄다 05-21 2384
723 한화가 무서워졌습니다 (3) 달려서화성… 05-21 1922
 <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1447  1448  1449  14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