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4-19 02:27
[국내야구] 양승호구는 오랄질이 장사셨제
 글쓴이 : 흑흐흐헉
조회 : 3,247  


"스몰볼을 꼭 하겠다는게 아니라
후반부 승부처에서 작전을 할수도 있다는 얘기다"

- 취임인터뷰에서 스몰볼을 한다는 얘기냐는 질문에 했던 대답.
뚜껑을 열고 보니 1회 2회 안가리고 닥 힛앤런, 번트
문제는 대부분의 그 짓거리가 실패했다는것 ㅋㅋㅋ
특히 주목할 대목은 감독이 적극적으로 개입한 정도가 심한 게임에서
필패에 가까운 성적을 냈다는것.


"4월에 승수 쌓아서 코시나 플옵 직행하겠다"

- 현실은 4월에 쌓이는 연패로 중후반에 살아나도 포시 싸움이라도 할수 있을지 의문
로이스터때도 4월 별반 좋지 못했긴 하다.
그러나 이것은 근본적인 차이가 있는게. 
로이스터는 4월에 져도 이유가 있는게. 4월에는 타자 재량껏 마음대로 스윙을 하게 놔뒀다는것.
즉 중후반기에 롯데타자들이 엄청난 페이스로 터졌던 이유는 바로 이 4월에
자기스윙감을 찾게 만든게 그 토대.
그런데 양승호구는 뻑하면 어떻게든 갖다맞추라는 힛앤런과 
1~2루간으로 무조건 보내라는 지시를 내리고 있는 상황.
(우타자 일변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롯데타선에서 1~2루간은 밀어쳐야만 가능하다)
덕분에 연패는 연패대로 하고 선수들은 스윙감도 못찾고 있는 상황
즉 4월에 지더라도 중후반기에 수직상승을 기대할수 있었던 로이스터때와는 달리
4월에 지는것만 같고 중후반기에 상승을 기대할수 없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것.

"김수완, 허준혁이 1이닝도 못막아줘서..."

- 올시즌 가장 크게 대승한 삼성전 경기후 인터뷰에서 한 말..
대승한 날조차도 자기 선수를 까는 이 담대함 ㅋㅋ
거기다 쟤들은 신인급 선수들인데 자신감 복돋워줘도 잘할까 말까할 애들을
절케 까대니 참...
거기다 이 날은 투수운용도 ㅄ 인증이었다.
삼성은 4실점이나 한 안지만을 7회에도 올렸다.
이후 안지만은 다음선발 경기에서 1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끈다.
김수완 허준혁은 아직도 올라올때마다 난타당하고 있다.
아직 페넌트레이스 초반이고 시즌은 갈길이 멀다.
지금 이재곤 상태봐라 올라오는 족족 얻어맞고 있다.
이런식으로 선발로테이션에 문제가 발생하면 김수완이나 허준혁중 하나가
선발 올라갈수밖에 없다.
그런데 페넌트레이스 초반에조차 1이닝도 안던지게 하고 있다는거다.
이래서 얘들이 과연 필요한 시점에 선발로써의 감을 찾아서 로테이션에 합류가 가능할까?
이 날 경기는 롯데가 이겼지만 투수운용 측면에서 페넌트레이스라는 장기적 측면을 보면
안지만을 충분히 던지게 해서 감독이 믿고 있다 라는 안정감을 느끼게 된
삼성이 장기적으로 볼때 진정한 승자일것이다.

"이승화는 30타석까지는 지켜볼 생각이다"

-이승화의 타격부진에 대한 질문에 했던 대답
공개적으로 선수와 약속한 30타석 조차도
20타석가량이 되어가며 선발에서 제외시키고 대타로 기용하는것으로
이미 뒤집는 모습을 보여주는 양승호구..
이승화 지금 짜증날정도로 못하고 있는건 맞다. 제발 그냥 빼라는 심정인건 사실이지만
감독이 자기 입으로 저렇게 약속까지 했으면 최소한 그건 지켜야할거 아닌가..
선수와의 신뢰를 저버리는 감독밑에서 과연 좋은 성적이 나올수 있을까???

이외에도 적으려면 정말 끝도 없이 많다..

진짜 로이스터 해임되고 다른 감독 물색할때
그래도 기본전력이 있는데 누가 해도 어느 정도는 하겠지 하고 안일하게 생각했는데
양승호구의 이 신화적인 감독능력은 정말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놋데 11-04-19 02:39
   
대체 저인간은 어떻게 뽑혀서 감독이 된거여?

로이스터 감독 다시 못데려 오나 ...
월드컵태생 11-04-19 03:41
   
롯데 선발진 10경기만에 다 무너졌지... 송승준만 버티고 코리도...불안불안하더군요
사도스키는 2군에 있는데 ....언제까지 2군에 데리고 있을련지...참...그럴바에 다른 용병 빠르게 구하는게 더 낫지 않나 싶네요 이재곤 김수완 이용훈 너무 쉽게 무너지더군요 ..... 타선은 집중타석에 이대호 제외하곤 뭐.....홍성흔의 도루실패--; 강민호의 번트실패 이인구의 주루미스 ㅋ 충격적이였습니다..
지금 롯데에겐 유격수 선발 중간 마물.................이런 다 필요하네 ㅋㅋㅋㅋㅋㅋㅋ
ds 11-04-19 05:25
   
지금 어디서 좋은 용병 구합니까요 ..ㅜㅜ

이미 다른나라도 시즌들어갔고 좋은 선수들은 계약이 되어있는 상태라 구하기도 쉽지 않아요

그래도 그렇지 말좀 좋게 해서 내려보내던가 어찌 딱 대학때 막 선수들 대하듯이 프로선수를 그리 말하고 내리보내나 .. 용병 한달은 못기다리는것보다 양감독 한달을 더 못기다리겠다 !!!

아마추어 야구도 아니고 실수한번하면 바로바로 빼버리노 짜증나게
11-04-19 10:12
   
아직도 롯데 야구를 보는군요.....빨리 창원 엔씨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음요...

 뭔 작전은 1회부터 작전이야....ㅎㅎㅎㅎ 것도 성공하는 걸 본적이 없네...ㅋㅋㅋㅋ 이에 비하면 로이스터가 명장이지!!!!!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야구구도부… 11-04-19 13:40
   
진찌 이건 브산야구도 아니고 한국인의 야구도 아니다 동열이 수몰야구지겹듯
얘는 아니다.
ㅁㄴㅇㄹ 11-04-19 20:25
   
롯데는 구단에서 우승을 못하게 만들고 있슴. 우승하면 감독이랑 선수 보나스에 연봉도 더 줘야하고, 백화점에서 감사세일도 해야되고. 짠돌이 롯데회장이  그거 아까워서 로이스터 내보낸 거임.
니케v 11-04-19 22:30
   
누군가 한 명이 앞장서서 서명운동 신청해야 할 듯
이명박때처럼 우루루 서명할것 같네요
임태훈 11-04-19 23:22
   
봄에 성적 못내면....봄데는...시망이랑께
a 11-04-20 12:31
   
ㅋㅋㅋ 이사람들이.. 그렇게 당하고도 롯데를 모르네? 롯데 팬하다가 접은지 15년 된 사람입니다.
롯데는 애초에 우승할 맘자체가 없는 팀이에요 아직도 그걸모르시나요. 우승타령하며 로이스터감독
짜르고 데려온게 아마추어 초짜 양승호인데 이러한 행보만 봐도 롯데가 과연 입으로는 우승타령하면서
실제로 우승을 원하는것인지 아닌지 딱 알수가 있어요.. 하는짓이 누구랑 비슷하죠. 입으로는 이런다고
떠들고 실제 행동은 그 반대로 하는 쥐바기랑 닮았어요.. 사기치는 새끼들의 전형이죠..
롯데는 애초에 우승할 맘도 없었고 오히려 우승하는걸 부담스러워 해요 그걸 숨기려고 입으로는 우승타령
하는거죠. 우승하면 팀 급여가 급상승하게 되요.. 그걸 우려해서 6~7위정도만 매년 하길 바랄거에요
롯데는 대기업이면서도 돈쓰는데는 구두쇠라서.. 우승이라도 했다하면 롯데프론트는 개박살 납니다.
ㅂㅊㅎㄹ 11-04-20 23:29
   
고원준이 부르짖어요.
살려주세요~~
 
 
Total 39,0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7878
569 [NPB] 찬호형님 실황 (1) 네루네코 04-29 2050
568 [NPB] 오릭스 타선참;;;;;;;;; (7) 네루네코 04-29 2153
567 [MLB] 4/29일 추신수 선수 홈런 영상 (10) 카울링 04-29 2776
566 이거 이거 시끄럽네요 무씨으무슈 04-29 1926
565 [MLB] 4월29일 캔자스시티 VS 클리블랜드-추신수 홈런 동영… (4) 04-29 5494
564 [국내야구] 야구는 머다? (3) 모카빵 04-29 1809
563 [MLB] 4/28 추신수 2루타 멀티히트 1도루 (10) 목요일 04-28 4877
562 [MLB] 추신수 오늘 경기때문에 미국팬들에게 욕많이 먹네… (11) 가생일껄 04-28 5880
561 [MLB] 현재까지 MLB 팀 순위 (2) 악마는구라 04-28 3749
560 [국내야구] 두산 새 용병 "페르난도 니에베" (3) 악마는구라 04-28 3209
559 [국내야구] 무사 1루에서 번트 댄다고 야유하는 건 좀 아니지 않… (21) 다마 04-28 2356
558 [NPB] 4/27 임창용 2세이브 3K철벽마무리 (+한글자막) (8) 수요일 04-27 4593
557 [NPB] 4/27 임창용 시즌 2S 3K (8) 카울링 04-27 8904
556 [기타] 아들의 야구인생.. (6) skeinlove 04-27 2749
555 [MLB] 4/27 추신수 3호 쓰리런홈런 4타점 (19) 수요일 04-27 5616
554 [NPB] 4/24 임창용 5G 무실점 노히트 (3) 화요일 04-26 3511
553 [NPB] 4/26 김태균 이승엽 2루타 대결 (7) 화요일 04-26 3014
552 [NPB] 김태균 vs 이승엽 오늘 성적 (5) 카울링 04-26 2862
551 [MLB] [자동재생] 로이 할러데이 "14K" (7) 악마는구라 04-26 2959
550 [MLB] [자동재생] 추신수 "1이닝 2보살" (14) 악마는구라 04-26 4337
549 [국내야구] [자동재생] 이파니 시구 (6) 악마는구라 04-26 2942
548 [국내야구] 프로야구선수 약물설... (1) 임태훈 04-25 2484
547 [국내야구] 나의 어릴적 우상 최동원 (13) 열심히노력 04-25 2769
546 [NPB] 4/23 김태균 첫2루타 3안타 1타점 (2) 일요일 04-24 2769
545 [NPB] 4/23 임창용 4G 무실점 노히트 (5) 일요일 04-24 3943
544 [국내야구] 오늘 롯-슼 경기 재밌었다 ㅇㅇ (5) 임태훈 04-23 2306
543 아~ 임작가 집필시작 (3) 꼴데문학상 04-23 2909
 <  1421  1422  1423  1424  1425  1426  1427  1428  1429  14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