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2-25 16:58
[기타] "다르빗슈, 154km 강속구!…韓 삼성 '노히트' 제압"
 글쓴이 : zzz
조회 : 4,234  

▲삼성전에 등판한 다르빗슈 (데일리스포츠)

[스포츠서울닷컴 | 이창규 기자] 일본 최고의 에이스 다르빗슈(24·니혼햄)가 삼성 라이온즈와의 연습경기에서 펼친 '노히트노런' 피칭에 일본 언론이 떠들썩 하다.

24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는 "니혼햄의 다르빗슈가 '154Km'의 강속구를 앞세워 한국 프로야구 삼성의 타선을 노히트노런으로 잠재웠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르빗슈는 24 일 나고야 시영 구장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 선발등판, 3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는 쾌투를 보였다"고 전했다. 3이닝 동안 40개의 공을 던져 3개의 탈삼진을 기록.

특히 19일 자체 홍백전 이후 2번째 실전등판에서 154km에 이르는 직구를 던진것에 대해 놀라워하고 있다. 이와 관련 다르빗슈는 "한국 타자와 상대할때 힘으로 승부했다"고 말하며 자신의 강속구에 대한 자신감을 표명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Assa 11-02-25 17:22
   
하필 사진이 ㅋ
천년여우 11-02-25 18:26
   
워.. 역시 물건이군
유캔세이 11-02-25 21:17
   
삼성이니까 그려러니 하지요
크리스탈 11-02-26 11:07
   
다르빗슈 잘생겻는데 왜 저런사진이 나오지 ㅋㅋㅋㅋㅋㅋㅋㅋ
룰루랄라 11-02-27 10:23
   
노히트 노런이라.
알쏭 11-02-28 14:46
   
3이닝 노히트 노런이라...-_-;; 제목낚시군....ㅋㅋ

그나저나...다르빗슈는...역시 물건...ㅎㅎ
ss 11-02-28 18:08
   
홍수아 사진도 ,,저렇게 나오잖아요...ㅋㅋ
벤츠 11-03-06 00:30
   
대박이네
대월 11-03-17 05:22
   
오 대박
 
 
Total 38,1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761
1660 [국내야구] '한화맨' 박찬호, 적응력도 스타성도 최고 (3) 폴인HAM 02-04 1850
1659 [MLB] 2011년 메이저리그 진기명기(대부분호수비) 베스트100 (4) 디오나인 02-04 2613
1658 [MLB] 시애틀타임스, 추신수 트레이드 최악 5위 (4) 암코양이 02-03 2498
1657 [국내야구] 프로야구 난투극 베스트10 (10) 디오나인 02-03 1998
1656 [MLB] 이랜드 LA다저스 인수 추진 (12) 지송팍 01-30 2863
1655 [MLB] [인사이드MLB] 2012 최고의 중심타선은? (2) 암코양이 01-30 2519
1654 [국내야구] 최희섭 연봉 4억에서 1억7000만원. 무려 57.5%나 깎였다. (6) 암코양이 01-30 1936
1653 [기타] 호주 야구 구대성, 포스트시즌서 2세이브 암코양이 01-29 2189
1652 [국내야구] 박찬호 "김병현은 도인이라 성공할 것이다" 암코양이 01-29 1810
1651 [국내야구] 스스로 낮춘 김태균, 홈런왕은 승엽형 IceMan 01-29 1576
1650 [국내야구] 밝아진 최희섭, 방망이 잡는다 암코양이 01-29 1477
1649 [국내야구] SUN, "올 시즌, 삼성 빼고는 오리무중" 암코양이 01-28 1673
1648 [국내야구] 연봉타이 오승환과 윤석민, 올해 자존심대결 불꽃 암코양이 01-27 1272
1647 [국내야구]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2관왕 박찬호 (3) 암코양이 01-27 1309
1646 [국내야구] ‘폼생폼사’ 이승엽 “이렇게 망가지다니…” 암코양이 01-27 1904
1645 [국내야구] 박찬호, 썰렁 개그 한다고 후배들이 왕따 (13) IceMan 01-26 2593
1644 [MLB] 양키즈 “안방마님” 포사다, 은퇴 (4) 암코양이 01-26 1474
1643 [NPB] 오카다 감독, "이대호, 승엽보다 수준 높다" (5) 암코양이 01-26 1941
1642 [잡담] 박찬호. 잘 적응하고 있나 보네욤. (2) 좌익수 01-24 1781
1641 [국내야구] ‘빅뱅’ 2012 프로야구 5대 관전 포인트 (6) IceMan 01-24 1964
1640 [국내야구] 한국 프로야구 FA 잔혹사 ‘Worst 3’ (2) 암코양이 01-24 1723
1639 [잡담] 양준혁 VS 강병규, 트위터서 야구재단 놓고 ‘맞짱’… (9) 자유인 01-24 2165
1638 [NPB] 버팔로벨사건 (3) 던킨스타 01-24 6214
1637 [국내야구] 박찬호의 첫경험 '남자 2인1실'의 의미 (7) IceMan 01-21 2354
1636 [국내야구] 솔직·당당·유쾌한 BK식 화법 (3) IceMan 01-20 1788
1635 [MLB] '추신수 동료' 카르모나, 위조여권 소지혐의 &… (2) 암코양이 01-20 2114
1634 [MLB] 美언론 "다르빗슈, 10년 전 박찬호와 다르다" (2) 암코양이 01-20 2846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