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11-02-20 21:47
[국내야구] 헐 해외진출을 부추기다니.
 글쓴이 : 그레이팬텀
조회 : 2,837  

우리나라 야구의 쇠퇴기는 박찬호키드의 메이저리그 진출과 맞물려있다. 그때 한국야구는 1999년을 기점으로 선수수급을 받지 못하고 유망주로 분류되던 고교선수들이 전부다 메이저리그로 가버려서 2000년 2004년까지 완전 암흑기였었지. 그런데 요즘애들이 도전정신이 부족하다니. 야구잘할려면 야구실력만 중요한게 아닌데. 고등학교때까지 야구만 하고살던 선수를 밑도 끝도없이 미국땅에 떨궈놓으면 애들이 잘 할리가 있냐. 이제 겨우 예년수준의 선수수급을 회복하고 한국야구도 숨을 쉬고 있는마당인데 다시 애들을 메이저에 뺏기면 야구는 다시 말라죽으라고 -_-............


그리고 NPB를 우습게 보는 경향이 있는데 NPB는 규모로만 따지면 NFL, MLB, NBA , NHL에 이은 세계5대 메이저리그야. (2004년 경제잡지에서 본거라 지금 순위는 모르겠다만 아마 큰 변동은 없을껄.  F1 제외)  자칭 야구본다는 사람들이 제대로 된 수치같은건 하나도 읽을줄도 모르고 그냥 일본이라서 까는거야?

일본야구가 한국한테 몇번깨지니까 NPB가 완전 개허접으로 보이나본데, 일본리그에 진출해서 성공한것도 축구로 본다면 유럽3대리그라고 불리는 EPL,프리메가,세리에A 에서 성공한것 이상만큼의 대접을 받아도 하등 이상할게 없거든? 어떤 띨띨한놈은 일본리그를 분데스리그 쯤으로 취급하고 한국야구를 뭐 네델란드나 프랑스A1 쯤으로 분류하던데 내 기가 막히더라. NPB 에서 선수들 뽑아서 메이저리그에 붙이면 팀 7~8개는 충분히 만든다.  일본 3천개 고교팀에서 뽑아내는 선수들에다가 일본 사회인야구 시스템이면  미국 마이너 팜시스템에 비해 쪼달릴거 하나도 없어. 우리나라 프로야구리그에서 선수들 뽑으면 진짜 솔직하게 말해서 팀 2개 뽑기도 힘들거다.

차라리 류헌진처럼 국내에서 7년간 성공적으로 리그생활을 한뒤에 일본이나 미국에 진출해서 성공을 모색해서 새로운 성공길을 창출해낼거라면 거라면 몰라도 국내 어린 야구선수들에게 무턱대고 도전정신을 가지고 해외로 진출해보라니.누굴 잡으려고 그렇게 무책임한 말을 남발하나?  그렇게 말하는 사람부터 해외로 진출해보지 그러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용트림 11-02-20 23:52
   
에이 설마
     
그레이팬텀 11-03-03 13:33
   
설마요?? 어느부분이??
악마는구라… 11-02-21 02:47
   
아 프로야구 암흑기.. 생각하기도 싫음...

하긴 그당시는 뭐 LA다저스 후보선수까지 대다수 사람들이 알정도였으니.. 온통 MLB...
     
그레이팬텀 11-03-03 13:35
   
박찬호 선수가 잘해서 한국 야구팬들이 고취된것도 있지만 분명 그때 야구는 별로 재미가 없었어요. 흑자는 롯데랑 기아같은 전국구 야구팬들이 동반 몰락해서 그렇다고들 하는데 그게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어도 고작해야 프로야구 두 구단 성적이 저조하다고 해서 팬들숫자가 박 백만명씩 빠지고 그럽니까 -_- 다시 흥행이 시작된 2005년을 기점으로도 롯데는 야구 못했었는데
시간여행 12-02-14 01:07
   
잘보고 가여..
 
 
Total 38,1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52597
1653 [기타] 호주 야구 구대성, 포스트시즌서 2세이브 암코양이 01-29 2189
1652 [국내야구] 박찬호 "김병현은 도인이라 성공할 것이다" 암코양이 01-29 1810
1651 [국내야구] 스스로 낮춘 김태균, 홈런왕은 승엽형 IceMan 01-29 1576
1650 [국내야구] 밝아진 최희섭, 방망이 잡는다 암코양이 01-29 1477
1649 [국내야구] SUN, "올 시즌, 삼성 빼고는 오리무중" 암코양이 01-28 1673
1648 [국내야구] 연봉타이 오승환과 윤석민, 올해 자존심대결 불꽃 암코양이 01-27 1272
1647 [국내야구]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 2관왕 박찬호 (3) 암코양이 01-27 1309
1646 [국내야구] ‘폼생폼사’ 이승엽 “이렇게 망가지다니…” 암코양이 01-27 1904
1645 [국내야구] 박찬호, 썰렁 개그 한다고 후배들이 왕따 (13) IceMan 01-26 2592
1644 [MLB] 양키즈 “안방마님” 포사다, 은퇴 (4) 암코양이 01-26 1474
1643 [NPB] 오카다 감독, "이대호, 승엽보다 수준 높다" (5) 암코양이 01-26 1940
1642 [잡담] 박찬호. 잘 적응하고 있나 보네욤. (2) 좌익수 01-24 1780
1641 [국내야구] ‘빅뱅’ 2012 프로야구 5대 관전 포인트 (6) IceMan 01-24 1963
1640 [국내야구] 한국 프로야구 FA 잔혹사 ‘Worst 3’ (2) 암코양이 01-24 1721
1639 [잡담] 양준혁 VS 강병규, 트위터서 야구재단 놓고 ‘맞짱’… (9) 자유인 01-24 2164
1638 [NPB] 버팔로벨사건 (3) 던킨스타 01-24 6213
1637 [국내야구] 박찬호의 첫경험 '남자 2인1실'의 의미 (7) IceMan 01-21 2354
1636 [국내야구] 솔직·당당·유쾌한 BK식 화법 (3) IceMan 01-20 1788
1635 [MLB] '추신수 동료' 카르모나, 위조여권 소지혐의 &… (2) 암코양이 01-20 2114
1634 [MLB] 美언론 "다르빗슈, 10년 전 박찬호와 다르다" (2) 암코양이 01-20 2846
1633 [국내야구] '올해는 가을야구', 4강 위한 '키맨'은 … 암코양이 01-20 1520
1632 [국내야구] 김병현 투구 못 본다면 프로야구사의 불행 (6) 암코양이 01-20 1757
1631 [잡담] 이거 레알??.jpg (11) 캡틴팍 01-19 2566
1630 [기타] 구하라의 운동신경 ㅎㅎ (12) 암코양이 01-18 3492
1629 [MLB] '삭감 대신 인상' 추신수, 간판스타 대접 받았… (5) IceMan 01-18 2227
1628 [MLB] 볼티모어 스카우트팀장 단독인터뷰, “윤석민은 메… (5) 암코양이 01-18 2461
1627 [국내야구] 김병현, 넥센 전격 입단...계약 총액 16억원(기사링크) (13) 맙소사 01-18 1805
 <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1357  1358  1359  13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