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11-12 12:46
[KBO] 또 한 번 강속구시대를 열어야 수준 미달에서 수준 상향될려나..
 글쓴이 : 고구려거련
조회 : 3,086  

우리나라 2000~2010년 강속구시대였다는데
그 시기에 배출한 인재 류현진, 김광현 등등

또 그 시기에 우승한 전력
2008년에 미국, 일본, 대만을 잠재우고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한국남자 올림픽 구기종목 첫 금메달의 쾌거..

또 한 번의 강속구시대를 열어 직구 패스트볼 평균구속 140~150이상 던지는 선수들을 뽑아 타자들 대응하면
다음에 있을 WBC 우승할 수 있을지도..
투수들은 평균구속 150~160이상 던지는 투수들 보고 배워서 (미국 메이저나 오타니라든가..)
그 투수들로 우리나라 타자들 대응훈련 좀 해야함.. (그래야 수준 상향될 듯..)
물론 구속이 157던지는 안우진도 있고 150이상 던지는 선수들 여럿 있긴 하지만..

옆나라들(미국, 일본)은 구속 150이상 던지면 강속구라 하는데 울나라는 구속 140만 던져도 강속구라고 하니.. ㅡㅡ
빠른 미국 공에 익숙한 추신수도 우리나라 공은 느려서 못 친다고 할 정도인데..

강속구 150이상 던지는 공칠 수 있는 타자들을 선발해야 WBC 우승 가능하다고 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연안부두 21-11-13 21:02
   
지금의 야구코치진들로는 무리입니다.

강속구를 던져본 코치들이 없어요.
파스크란 21-11-14 14:20
   
재능은 한정적인데... 그 재능들이 이젠 축구로 골프로 가요.
야구가 1티어인 시절은 끝났습니다.
     
돌개바람 21-11-20 19:22
   
야구가 최고의 재능들이 가던 시절은 단 한번도 없습니다 언제나 축구로 많이 갔고
지금도 접근성 자체가 더 쉬운  축구로 많이 갑니다.
돌개바람 21-11-14 14:31
   
잘못알고 계시는데 평균구속도 지금이 더 빠르고 150Km이상 던지는 투수들도 지금이 더 많습니다
저 시대는 류현진 김광현 윤석민이라는 빠른공에 제구좋고 구위좋은 특출난 선수 몇이 있었던거죠
지금은 그런 선수들이 없는 거구요
human 21-11-14 15:28
   
지금 시기의 프로선수들이 어렸을적 초중학교때 야구부원 9명 이상 찾지못해 해체를 많이 했을때이기도 함
그 이후로 늘어나긴 했지만 지금은 s급 선수 수급이 부족한 시기라 어쩔수없는듯
유한락스 21-11-15 01:26
   
지금이 공은 더빨라요.
각종 트레이닝 보조용 전자장비가 발전하고 한미일 트렌드도 구속과 회전수에 집착하게 되면서 구속은 예전보다 빨라졌습니다. 1군에서 써먹을만하냐는 문제는 둘째치고 요즘 트렌드가 그래요.
임펙트 21-11-22 14:34
   
야구 명문고들은 그 시설이 프로 2군보다 좋다고 알려져있죠. 물론, 그런 얘기도 십여년전 일이어서 지금은 또 어떤지 모릅니다만... 육체 및 정신적인 성장이 고등학교때 가장 왕성할거라는 인식이 만연해있고보면, 체육인들의 향후는 거의 그때 결정되지않나싶습니다.
환승역 21-11-30 08:49
   
지금도 공이 빠른 선수는 여럿 있긴한데 제구력이 뒷받침이 되질 않아서 그런 겁니다
 
 
Total 39,7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89664
39747 [KBO] 크트의 박병호 선택은 올바른걸까요? (7) 삼한 12-30 2701
39746 [KBO] 나성범 놓친 NC 분노의 현질로 박건우,손아섭 영입 (13) 키움 12-24 3735
39745 [KBO] 문동주의 한화행은 축복일까요? (4) 삼한 12-23 1377
39744 [KBO] 거품 낀 FA 시장, 적자 시대의 돈 잔치 (57) 나를따르라 12-18 2960
39743 [KBO] 기아) 호남향우회가 따로 없네요 (10) 삼한 12-15 3073
39742 [KBO] 푸이그가 므훗ㄱ하게 기대되는 이유.. (10) 리카스 12-10 3940
39741 [잡담] 푸이그 기대된다 (4) 너무심심해 12-09 1658
39740 [잡담] 푸이그가 키움에 입단한 이유... (8) 임펙트 12-09 3845
39739 [WBC] 야구로 한국 남자 올림픽 구기종목 첫 금메달인데 WBC… (8) 고구려거련 12-07 1637
39738 [KBO] 기아) 결국 광주(전남)+해태를 선택했네요 (3) 삼한 12-06 1479
39737 [KBO] 크트) 첫우승의 비결은 뭘까요? (1) 삼한 11-29 1168
39736 [KBO] 역시 기아는 틀렸네요 (7) 삼한 11-24 2354
39735 [KBO] 두산은 정말 잘대주네요 삼한 11-19 1610
39734 [KBO] KT 우승.! (4) 빠수리 11-18 1270
39733 [KBO] 이학주 롯데행? (3) 엄청난녀석 11-17 1614
39732 [KBO] 또 한 번 강속구시대를 열어야 수준 미달에서 수준 … (8) 고구려거련 11-12 3087
39731 [KBO] 삼성) 김응용의 해태 VS 김태형의 두산 (5) 삼한 11-11 1667
39730 [KBO] 역시 김태형의 두산은 삼성을 아네요 (2) 삼한 11-11 927
39729 [KBO] 여전히 엘지는 두산 손바닥이네요 (4) 삼한 11-07 1598
39728 [잡담] 혹시나 해서 봤는데 (7) 두미키 11-04 1788
39727 [MLB] 애틀란타 26년만에 월시 우승! 콩앤뽕 11-03 1539
39726 [KBO] 기아) 정말 대단한 옹고집이네요 삼한 11-02 1907
39725 [MLB] 오타니 mlb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 선정 (2) 냉철한분석 11-01 1910
39724 [KBO] 삼성) 비밀번호가 면제된건 다행이네요 삼한 11-01 1167
39723 [KBO] 기아는 발전이 없네요 (14) 삼한 10-26 2184
39722 [MLB] 암리봐도 다저스는 진짜로 강해보이지 않네요 (5) 삼한 10-24 1925
39721 [잡담] 이승엽이 일본에서 성공을 원했던건 바로 이거죠 (8) 삼한 10-23 34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