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8-08 13:36
[MLB] 류 MLB 역사에 남을 이색 기록 수립.. 그만큼 대단한 투수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853  


류현진, 어쩌다보니 MLB 역사에 남을 이색 기록 수립.. 그만큼 대단한 투수다


▲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로저스센터 마운드에 선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류현진(34·토론토)은 지난 4일 보스턴과 경기에서 토론토 이적 후 ‘진짜 홈경기’를 치렀다.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로저스센터에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2020년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계약한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토론토의 에이스로서 32경기에 나갔다. 그런데 정작 로저스센터에서 등판한 기억이 하나도 없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만든 해프닝이자, 어쩌면 비극이었다.

토론토는 캐나다 도시를 연고로 하는 유일한 팀이다. 나머지 팀들은 미국 내 이동이지만, 토론토는 다르다. 아무리 미국과 캐나다의 왕래가 잦은 편이라고 해도 엄연히 국경을 건너야 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각국이 국경을 걸어 잠그거나 기준을 까다롭게 했고, 캐나다 정부 또한 마찬가지였다. 류현진은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지 1년 반이나 지나 로저스센터에 설 수 있었다.

이는 메이저리그(MLB) 역사에 깨알같이 남을 진기록이었다. 메이저리그 칼럼니스트이자 소식통인 제이슨 스탁은 류현진의 이번 등판에 반전이 숨어 있다고 했다. 스탁이 통계전문업체 ‘STATS’에 문의한 결과, 류현진은 팀의 홈 경기장에 서기까지 다른 경기장에서 가장 많은 등판을 했던 투수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홈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등판하기 이전 32경기를 다른 구장에서 던졌다.

스탁과 ‘STATS’에 따르면 이전 기록은 1960년 필 리건이 가지고 있던 12경기에 불과했다. 리건은 1960년 7월 디트로이트와 계약했다. 그런데 홈구장에서 등판하기 전, 볼티모어·워싱턴·보스턴·뉴욕·시카고·캔자스시티·LA 등 다른 구장에서 12번 선발 등판한 뒤야 비로소 디트로이트 홈 데뷔전을 가질 수 있었다.

스탁은 “당시 도대체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세관이 관련된 건 아니었다”고 농담을 던졌다. 세관은 류현진의 떠돌이 생활을 만든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의미한다.

그래서 더 대단한 성적이다. 토론토와 류현진은 1년 이상 떠돌이 생활을 해야 했다. 세일런 필드, TD볼파크를 홈으로 썼지만 이곳은 사실상 홈구장이 아니었다. 그냥 명목상의 홈경기를 치르기 위해 빌린 경기장에 불과했다. 시설도 열악했고, 홈이라는 안정감도 주지도 못했다. 팬들에게는 고마웠지만, 이는 세일런 필드에서의 마지막 경기 당시 토론토 선수들의 회상에서도 확인된다.

특히 지난해에는 선수단 시설조차 원정 팀에게 제공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상당수 선수들은 토론토의 집을 떠나 숙소 생활을 했다. 타 팀 선수들은 원정이 끝나면 집으로 돌아와 편안한 곳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수 있었지만, 토론토 선수들은 그렇지 못했다. 심리적으로 스트레스가 큰 일정이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그런 어려움을 이겨내고 최고의 활약을 선보였다. 토론토 입단 후 16승7패 평균자책점 3.03의 맹활약으로 구단의 기대치에 부응했다. 같은 성적을 낸 다른 투수들보다 더 높은 평가를 받아야 할 이유다. 이제 류현진도 ‘집’의 편안함을 만끽할 차례다. 류현진은 이적 후 첫 로저스센터 등판(4일 클리블랜드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8-08 13:36
   
나이트 21-08-08 15:40
   
사실 류현진도 도망자 류 로 유명하지 않았나요.  한국에 있는 프로야구 선수들 하고  별다르지 않은.
     
러키가이 21-08-09 03:39
   
류 와 강정호 차이는...

나쁜점을 고쳣냐 안고쳤냐임
메시짱 21-08-09 03:43
   
오늘 지금 보스턴전 4회도 못채우고 4실점 강판당했네요..
     
순헌철고순 21-08-09 09:29
   
구위로 승부하는 투수가 아니라서.. 
꼭 먼가 타이틀 노릴만하면 스스로 자멸하는게 안타깝
다저스 있을때 사이영상 한번 먹었어야 했는데. 쿠어스 필드 전후로 7실점
3번이나 하면서 망친것도 그렇고..
 
 
Total 6,1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87 [MLB] 류현진 올해 야구 끝! (8) 왜안돼 10-04 6210
6186 [MLB] 류현진 현재 상황 (7) 촌철햄 09-19 9297
6185 [MLB] 게레로 주니어 45호 홈런 (13) 새벽에축구 09-14 3862
6184 [MLB] 류현진 양키스전 6이닝 무실점 80구 (8) 새벽에축구 09-07 6638
6183 [MLB] 류현진 그러고보니 AL 다승 1위네.. (5) 아쿵아쿵 08-23 5143
6182 [MLB] "RYU는 투수의 정의이자 거물" (7) 러키가이 08-22 4364
6181 [MLB] 적장의 한숨 "류처럼 던지면 타자들 비난할 수 없어" (1) 러키가이 08-22 2744
6180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이 팀 구해, 체인지업 살벌" (5) 러키가이 08-22 3159
6179 [MLB] "마스터 체스 플레이어" 류 완벽투에 TOR 중계진 감탄 (1) 러키가이 08-22 1668
6178 [MLB] 외신 "류 공 맞고도 이닝 끝내더라 왜 사이영 2-3위인… (2) 러키가이 08-22 2405
6177 [MLB] MLB.com "빈티지 류 팀에 절실한 승리 안겼다" 호평 (1) 러키가이 08-22 968
6176 [MLB] 100구 넘기고 공에 맞고도 병살타 '전율의 7회' (1) 러키가이 08-22 1229
6175 [MLB] 몬토요 감독은 앞으로 류현진을 무조건 믿고 맡겨야 (1) 러키가이 08-22 1316
6174 [MLB] MLB.com 류현진 12승 하일라이트 영상 (4) 진빠 08-22 1970
6173 [MLB] MLB.com 최지만 09호 홈련영상 (2) 진빠 08-22 1244
6172 [MLB] 오타니 '베이브루스' 이후 130년 만에 트리플 1… (7) 회초리 08-21 1460
6171 [MLB] 야구 무시하는데 mlb가 epl보다 크지 않나요? (12) 회초리 08-21 1222
6170 [MLB] 오타니 도쿄돔 천장 맞춘 영상 ㄷㄷ (8) 회초리 08-19 1433
6169 [MLB] 블게주가 오타니의 강력한 대항마라고 생각했는데 (3) miilk 08-13 2478
6168 [MLB] MLB.com 박효준 01호 홈련영상 (8) 진빠 08-11 3459
6167 [MLB] 박효준 첫 홈런 -0- MLB 영상 링크 (4) 러키가이 08-11 1640
6166 [MLB] 박효준 홈런!!! 신산 08-11 938
6165 [MLB] 항의 안하는 오타니는 호구 (11) 럭키777 08-09 1694
6164 [MLB] 오티니 싫어하는 심판 (14) 회초리 08-09 2267
6163 [MLB] 류 MLB 역사에 남을 이색 기록 수립.. 그만큼 대단한 … (5) 러키가이 08-08 2854
6162 [MLB] 8/8 김광현 4이닝 2실점(2자책) (3) 부엉이Z 08-08 1257
6161 [MLB] '야구괴물' 오타니도 지치네, 후반기 타석당 … (8) 캡틴홍 08-07 14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