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3-02 19:50
[MLB] 영상으로 본 김하성 맹활약.. 얼굴에는 '긴장'이 없다(영상)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116  


영상으로 본 김하성 맹활약.. 얼굴에는 '긴장'이 없다(영상)



▲ 2일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한 김하성 ⓒ샌디에이고 구단 SNS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임창만 영상 기자] “경쟁에서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던 김하성(26·샌디에이고)은 기록과 별개로 그 약속을 지키고 있었다. 얼굴 표정에서는 긴장감이 없었다. 첫 안타에 구단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하성은 2일(한국시간) 미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3번 유격수로 출전, 시범경기 첫 안타를 뽑아내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수비에서도 병살타 처리에 기여하는 등 전반적으로 흠잡을 곳 없는 경기력을 뽐냈다.

1일 시애틀과 경기에서는 지명타자로 출전했던 김하성은 이날 수비에도 나갔다. 1일 경기에서 안타를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타구를 두 차례나 워닝트랙으로 날려 보낸 김하성은 2일 두 번째 타석에서 기어이 안타를 신고했다. 3루수와 유격수가 전혀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강한 타구를 좌익수 앞으로 보냈다.

의미가 있는 안타였다. 좋은 타구질을 유지했음은 물론, 계속해서 패스트볼 대처가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안타 당시 마운드에 서 있던 투수는 베테랑 좌완 렉스 브라더스. 2011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통산 317경기에 뛴 불펜 투수다. 95마일(153㎞)를 쉽게 던지는 강속구 좌완인데 김하성의 타이밍은 전혀 늦지 않았다.

이날 경기에서 김하성은 타석이나 수비에서 전혀 위축된 모습이 없었다. 첫 수비 출전이나 다소 긴장할 법도 한 상황이지만 내색하지 않고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4회 메이빈의 타구를 병살타로 연결한 것도 평소대로였다. 안타를 친 뒤에도 크게 들뜬 모습은 없었다.

샌디에이고 구단도 SNS를 통해 김하성의 안타를 축하한 가운데 김하성은 계속해서 여러 포지션에 번갈아가며 나설 가능성이 크다. 주전 선수이기는 하지만 MLB는 올해가 첫 시즌. 여기에 유격수·2루수·3루수를 번갈아가며 소화할 가능성이 높아 샌디에이고의 다른 주전급 선수들보다는 출전 경기나 타석 수가 많을 수 있다. 그러나 적응 시간이 필요한 김하성으로서는 이것도 좋은 조건이다.

김하성은 출국 전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KBO와 MLB의 수준 차이는 있지만, 적응의 차이라고도 생각한다. 빨리 적응한다면 좋은 성적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그리고 김하성의 적응은 예상보다 빠르다. 시작부터 2021년 긍정적인 신호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3-02 19:50
   
 
 
Total 39,3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376
39343 [잡담] 류현진 3점 홈런 허용. 3:1 뒤지는중 (3) 카카로니 09:11 1595
39342 [잡담] 추신수2홈런... (3) 신서로77 04-20 1016
39341 [KBO] 원태인 2경기 연속 10K 큐티 04-19 652
39340 [MLB] 괴짜 그레인키 GG최다수상자다운 재치있는 수비 화제 (3) 러키가이 04-18 1348
39339 [MLB] '안타-도루-득점 쓰리 콤보' 김하성 활약상 (04… 흩어진낙엽 04-18 1706
39338 [MLB] MLB.com 김광현 경기 하일라이트 (2) 진빠 04-18 1192
39337 [MLB] 김광현 타격.gif (2) 큐티 04-18 2344
39336 [잡담] 김광현 선발 경기중 (5) 새벽에축구 04-18 1099
39335 [MLB] MLB.com 김하성 득점 장면 진빠 04-18 799
39334 [기타]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4-16 355
39333 [기타] 리투아니아 야구 영상. (1) 신비은비 04-16 449
39332 [MLB] 김하성 4월 15일 3타수 2안타! 피츠버그전 하이라이트 (2) 흩어진낙엽 04-15 2785
39331 [MLB] [조미예] 아무도 모른다 진짜 천재 류현진의 공부법 (1) 러키가이 04-15 1599
39330 [KBO] 펌) 야구선수 영구결번 모음 (2) 코나키부야 04-15 545
39329 [KBO] 오늘 이의리vs김진욱 매치하네요 큐티 04-15 337
39328 [MLB] 4월14일 양키스전 류현진 투구 전체 편집 영상이 있네… (3) 쟈스 04-15 1594
39327 [MLB] MLB.com 류현진 01승 하일라이트 영상 (10) 진빠 04-14 3242
39326 [MLB] 류의 절묘한 보더라인 피칭에 전문가도 경탄할 정도 (4) 러키가이 04-14 3972
39325 [MLB] 'sensACEional!' 토론토 양키스 격침 류에 SNS 경의… (2) 러키가이 04-14 2165
39324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다!..감독-언론 극찬 이어져 (1) 러키가이 04-14 2142
39323 [MLB] 화려한 ERA 1.89 첫승 류현진 앞 천하의 양키스 쩔쩔.. (1) 러키가이 04-14 1304
39322 [MLB] 거함 양키스를 또다시..외신도 놀란 류 완벽투 (1) 러키가이 04-14 1469
39321 [MLB] 호투 본 TOR 언론 RYU 오프스피드 오늘 밤에도 Good 호평 (1) 러키가이 04-14 1364
39320 [MLB] 몬토요 "양키스에게 콜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류" (1) 러키가이 04-14 961
39319 [MLB] 류 칼제구에 양키스 멘붕..해설 벅 "화나는 게 당연" (2) 러키가이 04-14 1649
39318 [MLB] MLB.com "류현진, 양키스 지배했다" 호평 (1) 러키가이 04-14 773
39317 [MLB] RYU 이렇게 던지는 것 나도 처음 본다" 몬토요 극찬 (1) 러키가이 04-14 13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