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2-26 11:12
[MLB] 류 때문에 99번 못 단 투수, 이젠 '마스코트'에게 배번 밀렸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032  


류현진 때문에 99번 못 단 투수, 이젠 '마스코트'에게 배번 밀렸다


[사진] 타이후안 워커 /뉴욕 메츠 공식 SNS

[OSEN=이상학 기자] 지난해 8월말 트레이드 마감시한에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팀을 옮긴 투수 타이후안 워커(29)는 등번호 00번을 달았다. 시애틀에선 99번을 썼지만 토론토에선 가질 수 없었다. 토론토 1선발 류현진(34)의 등번호였기 때문이다. 

워커가 99번을 단 데에는 사연이 있다. 지난 2013년 시애틀에서 빅리그 데뷔한 워커는 첫 해 27번을 썼고, 2014~2015년 32번을 사용하다 2016년 44번을 택했다. “44번과 함께 성장했다”며 애정을 가진 번호였다. 

그러나 2016년 시즌을 마친 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트레이드되면서 워커의 등번호 불운이 시작됐다. 당시 애리조나에는 간판 타자 폴 골드슈미트(세인트루이스)가 44번을 쓰고 있었고, 워커는 어쩔 수 없이 등번호를 바꿔야 했다. 

이때 워커의 눈에 들어온 숫자가 99번. 워커는 “다시는 등번호를 바꿀 일이 없길 원했다. 많은 사람들이 쓰지 않는 번호를 찾다 99번을 택했다. 99번을 쓸 수 없는 유일한 방법은 (거포 애런 저지가 99번을 쓰는) 뉴욕 양키스로 트레이드되는 것이라 생각했다. 확실히 이길 수 있는 내기였다”고 돌아봤다. 

결과적으로 워커의 오산이었다. 2019년까지 3년간 애리조나에서 99번을 단 워커는 2020년 시애틀로 돌아오면서 등번호를 그대로 유지했다. 그러나 8월 토론토로 트레이드되면서 등번호 불운이 재현됐다. 토론토에선 류현진이 99번을 쓰고 있었다. 결국 토론토에서 0번을 달고 뛰다 00번으로 다시 바꿔 시즌을 마쳤다. 

[사진] 지난해 토론토에서 00번을 달았던 타이후안 워커 /ⓒGettyimages

지난 시즌 후 FA가 된 워커는 뉴욕 메츠와 2년 2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토론토에서 쓰던 00번을 메츠에서도 쓰고 싶었지만 또 다시 뜻을 이루지 못했다. 황당하게도 구단 마스코트에게 밀렸다. 메츠의 00번은 구단 마스코트 ‘미스터 메츠’의 등번호로 선수가 사용할 수 없었고, 워커는 99번을 선택했다. 

24일(이하 한국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워커는 “토론토로 트레이드됐는데 류현진이 99번을 달고 있었다. 내 뜻대로 되지 않았다”며 “이번에도 미스터 메츠가 00번이라 99번을 달게 됐다”고 씁쓸해했다. 메츠의 등번호 99번은 지난 1997~2001년 투수 터크 웬델 이후 20년 만이다. 

한편 워커는 메이저리그 8시즌 통산 108경기 35승34패 평균자책점 3.84를 기록 중인 우완 투수. 지난 2015년 개인 최다 11승을 올렸다. 지난해는 시애틀과 토론토를 오가며 11경기 4승3패 평균자책점 2.70으로 호투했다. 올 시즌 메츠에서 제이콥 디그롬, 카를로스 카라스코, 마커스 스트로먼과 함께 막강 선발진을 이룰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waw@osen.co.kr

[사진] 뉴욕 메츠 마스코트 '미스터 메츠' /ⓒGettyimages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2-26 11:12
   
 
 
Total 39,3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192
39340 [MLB] 괴짜 그레인키 GG최다수상자다운 재치있는 수비 화제 (2) 러키가이 04-18 545
39339 [MLB] '안타-도루-득점 쓰리 콤보' 김하성 활약상 (04… 흩어진낙엽 04-18 915
39338 [MLB] MLB.com 김광현 경기 하일라이트 (2) 진빠 04-18 584
39337 [MLB] 김광현 타격.gif (1) 큐티 04-18 1554
39336 [잡담] 김광현 선발 경기중 (5) 새벽에축구 04-18 886
39335 [MLB] MLB.com 김하성 득점 장면 진빠 04-18 650
39334 [기타] 베이스볼 분데스리가 인터넷 중계 신비은비 04-16 310
39333 [기타] 리투아니아 야구 영상. (1) 신비은비 04-16 353
39332 [MLB] 김하성 4월 15일 3타수 2안타! 피츠버그전 하이라이트 (2) 흩어진낙엽 04-15 2662
39331 [MLB] [조미예] 아무도 모른다 진짜 천재 류현진의 공부법 (1) 러키가이 04-15 1482
39330 [KBO] 펌) 야구선수 영구결번 모음 (2) 코나키부야 04-15 490
39329 [KBO] 오늘 이의리vs김진욱 매치하네요 큐티 04-15 308
39328 [MLB] 4월14일 양키스전 류현진 투구 전체 편집 영상이 있네… (3) 쟈스 04-15 1517
39327 [MLB] MLB.com 류현진 01승 하일라이트 영상 (10) 진빠 04-14 3168
39326 [MLB] 류의 절묘한 보더라인 피칭에 전문가도 경탄할 정도 (4) 러키가이 04-14 3871
39325 [MLB] 'sensACEional!' 토론토 양키스 격침 류에 SNS 경의… (2) 러키가이 04-14 2122
39324 [MLB] 우리가 알던 류현진이다!..감독-언론 극찬 이어져 (1) 러키가이 04-14 2082
39323 [MLB] 화려한 ERA 1.89 첫승 류현진 앞 천하의 양키스 쩔쩔.. (1) 러키가이 04-14 1265
39322 [MLB] 거함 양키스를 또다시..외신도 놀란 류 완벽투 (1) 러키가이 04-14 1432
39321 [MLB] 호투 본 TOR 언론 RYU 오프스피드 오늘 밤에도 Good 호평 (1) 러키가이 04-14 1328
39320 [MLB] 몬토요 "양키스에게 콜이 있다면, 우리에게는 류" (1) 러키가이 04-14 932
39319 [MLB] 류 칼제구에 양키스 멘붕..해설 벅 "화나는 게 당연" (2) 러키가이 04-14 1592
39318 [MLB] MLB.com "류현진, 양키스 지배했다" 호평 (1) 러키가이 04-14 751
39317 [MLB] RYU 이렇게 던지는 것 나도 처음 본다" 몬토요 극찬 (1) 러키가이 04-14 1335
39316 [MLB] 양키스 @ 블루제이스 오늘경기 하일라이트 feat. 현진… (3) 진빠 04-14 1125
39315 [잡담] 공지글 못보고 중계사이트 올려서 죄송요 비니대디 04-14 622
39314 [MLB] 아깝네 게레로가 그 공만 잡았어도 (3) 비니대디 04-14 166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