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1-13 14:08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다"
 글쓴이 : 여름좋아
조회 : 2,451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10&aid=0000755973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나성범(NC)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무산되면서 외야수들의 메이저리그 입성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일본의 니시카와도 성공하지 못하며 한.일을 대표한는 외야수들이 메이저리그 땅을 밟지 못했다.

그렇다면 어떤 선수가 가능한 것일까. 전문가들은 이정후(23.키움)를 주목하고 있다.

다음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수 있는 선수는 이정후가 가장 유력하다는데 이견이 없다. 중요한 건 메이저리그의 판단이다. 메이저리그는 과연 이정후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결과는 기대했던 것 이상이었다.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MK스포츠 DB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은 이정후에 대해 대단히 높은 평가를 하고 있었다. 괜히 에이전트들이 그의 미래 가치를 보고 투자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었다.

오랜 세월 아시아 담당 스카우트를 했던 A는 "이정후는 매력적인 조건을 갖추고 있는 선수다. 스카우트들 사이에선 '제 2의 후안 피에르'라는 표현을 쓴다. 피에르 만큼의 스피드는 아니지만 빠르고 정확하며 센스가 뛰어나다. 수비도 외야 전 포지션이 가능하고 내야 안타를 많이 뽑아낼 수 있는 수준의 주력은 갖고 있다. 무엇보다 참을성이 좋다. 공이 맞는 면적이 넓기 때문에 삼진을 잘 당하지 않는다. 또한 목표를 정하면 그 목표를 잘 이뤄내는 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삼진을 줄이고 볼넷을 늘리겠다고 마음 먹으니 올 시즌 그대로 됐다. 꾸준히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더 큰 기대를 갖게 한다. 그를 필요로하는 팀이 꼭 나오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공.수.주의 균형을 갖고 있는 선수다. 발이 놀랄 정도로 빠른 것은 아니지만 주루 센스가 있고 수비 밤위가 넓어 자신의 주력을 잘 활용할 줄 아는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도 이런 부분에 주목을 하고 있었다.

특히 정확성이 빼어난 선수라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정후는 적극적으로 공격하는 유형의 선수임에도 늘 4할에 가까운 출루율을 기록하고 있다. 그만큼 잘 치는 선수라는 것을 뜻한다. 이런 장점은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한다.

여기서 궁금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바로 파워다. 이정후는 파워 히터는 아니다. 지난 시즌 파워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며 개인 첫 두 자릿수 홈런(15개)를 치기는 했지만 노력에도 한계는 있다.

그가 갑자기 30개의 홈런을 치는 거포가 될 수는 없다. 혹시 이런 부분이 메이저리그 행에 마이너스가 되지는 않을까. 메이저리그가 워낙 파워 있는 선수들의 경연장이기 때문에 그렇다.

김하성이 내야수로서는 꽤 매력적인 장타력을 갖고 있는 것이 메이저리그행에 큰 도움이 되었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는 대목이다.

그러나 동부지구의 한 스카우트는 고개를 가로 저었다. 지금 정도의 파워만으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스카우트 B는 "이정후가 여기서 더 파워를 키울 필요는 없다. 어차피 그를 원하는 팀이 홈런을 기대하지는 않을 것이다. 보다 많은 안타를 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메이저리그는 KBO리그를 수준 있는 더블A 수준으로 평가한다. 이런 리그에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이정후는 한 번도 정체된 적이 없다. 계속해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모자란 부분이 있다면 노력해서 채우며 성장하고 있다. 많은 스카우트들이 이 부분에 주목하고 있다. 오히려 구장 규모가 큰 홈 구장을 갖고 있는 팀들에서 관심이 많다. 좌우 중간을 가르는 갭 히팅이 가능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모자란 홈런은 2루타와 3루타로 채울 수 있다. 메이저리그의 큰 구장에서 맘껏 질주하는 이정후를 상상하는 건 대단히 즐거운 일"이라고 말했다.

파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면 이정후는 보다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파워가 메이저리그의 높은 벽을 넘는 장애물이 되지 않는다면 더 큰 활개를 칠 수 있게 된다.

서부지구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C는 "지금처럼만 하면 된다. 꾸준히 지금같은 수준의 모습을 보여준다면 많은 구단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스카우트들의 이런 평가는 이미 업게에 다 소문이 나 있다. 많은 에이전트들이 관심을 갖는 것도 다 이유가 있다. 모든 스카우트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관심도 높아지는 것이다. 또한 이정후는 매우 어린 나이에 메이저리그를 노크할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 온 뒤에도 성장판이 닫히지 않을 수 있다는 기대를 품게 한다. 대단히 유리한 조건이다. 적응력이 뛰어나고 습득력도 좋은 선수이기 때문에 기대치가 더 높다. 다시 강조하지만 지금처럼만 페이스를 잃지 않고 잘 성장해 나가면 된다. 그가 메이저리그를 원한다면 그 뜻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mksports@maekyung.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큐티 21-01-14 08:06
   
그래도 성장잠재력에 높은 점수를 받는거라 파워는 좀더 키워야할것 같네요.
지금 상태로 미국에 가면 어차피 똑딱이로 분류될텐데 도루능력까지 뛰어난건 아니라 입지가 애매해질수 있음. 결국 장타율을 더 끌어올려야 경쟁력이 생기겠죠.
아라미스 21-01-14 11:04
   
메이저에선 이정후보다 파워 훨 좋은 애들도 파워 올리고 장타력 끌어올리려고 안달인데...
신서로77 21-01-14 11:10
   
이정후는 태도나멘탈도 좋아 보인다...이런선수는 게속발전하고 안주하는 스타일이 아님...
글봄 21-01-14 17:08
   
한류 덕분도 있는 것 같아요. 한국 이미지가 세계적으로 좋아지다보니 한국선수 평가도 좋아진 것 같아요. 예전보다는요
진빠 21-01-15 03:17
   
파워를 위해서 스윙메커니즘을 바꾼다면 반대...

벌크업을 한다면 찬성...
Republic 21-01-15 05:53
   
올해부터 현재 킥 자세로  홈런이 많아지면
파워는 충분하다  이 말이 맞고
장타를 위해 레그킥으로 변경하면 크보에선 장타 꽤 나오겠지만
메이저에  빠른 구속과 무브에 고전하겠죠.

근데 현재 킥 자세는 토텝  정석도 아니던데..
짐헨드릭스 21-01-16 09:50
   
이정후가 메이저리그에 걸맞는 선수는 아닌것 같은데. 역대전적 일본하고의 경기에서 크게 활약한 적이 한번도 없었고. 더군다나 주루능력 좋은 선수가 아님. 메이저리그 투수들한테 견재 아웃 엄청 많이 당할듯한 도루능력이고. 믿을건 타격인데, 그 타격이 강속구에 잘 맞출수 있을 지가 의문.

유독 강정호가 정말 천재형 타자였던거지. 타자로서는 많이 부족하지 않나 싶음.
 
 
Total 39,3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723
39253 [KBO] 함덕주 LG 데뷔전 (2) 큐티 03-30 508
39252 [MLB] '5G 타율 3할, 출루율 4할' 김하성, 적응기 끝이… (2) 흩어진낙엽 03-30 1000
39251 [KBO] 오늘자 용진피셜로 ssg유니폼 만들어봤습니다. (4) 허민 03-29 569
39250 [MLB] 야구는 구라다 / 류현진 vs 하퍼 1.3㎏ 배트의 괴력 (1) 러키가이 03-29 513
39249 [MLB] 김광현(kwang-hyun Kim) 3월 28일 돌아온 김광현 시범경기 … (2) 흩어진낙엽 03-28 691
39248 [잡담] 김광현 선발 탈락인갑네요. 까비아깝소... (6) 카카로니 03-28 1857
39247 [MLB] 류현진(hyun-jin Ryu) 3월 27일 마지막 아쉬운 시범경기 4… 흩어진낙엽 03-28 544
39246 [MLB] 류현진, 3년 연속 MLB 개막전 선발 등판…'한국인 … (1) 나를따르라 03-27 918
39245 [잡담] 펌) 스포츠 합성짤 모음 (2) 코나키부야 03-26 961
39244 [MLB] 오늘 3월 25일 김하성 타격을 시청해보니 힘들것 같네… (5) 짐헨드릭스 03-25 1481
39243 [MLB] 류 MLB 선발투수 랭킹4위 호평..커쇼·다르빗슈보다 높… (1) 러키가이 03-25 1297
39242 [기타] 한국계 '교토국제고' 첫 출전한 고시엔서 짜… 호닷 03-24 1256
39241 [KBO] 이번 시즌 기아타이거즈 조심스럽게 가을야구 기대… (5) 크리틱8 03-24 568
39240 [KBO] 어제자 박동원 방망이.gif (12) 큐티 03-23 2299
39239 [MLB] 근데 류현진 번역은 안올라오네요 최근 디트로이트… (2) 참깨고소미 03-19 1799
39238 [MLB] [류현진] 2번째 시범 경기 등판 투구 모음; 모든 것이 … (1) 흩어진낙엽 03-19 2280
39237 [MLB] 야구는 구라다 앗, 사인 미스...류 러키가이 03-17 1269
3923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 속구가 살아있다, 체인지업 훌… (1) 러키가이 03-16 3104
39235 [MLB] 류 완벽투 본 현지 기자 "아마 토론토 감독이 이렇게 … (1) 러키가이 03-16 2803
39234 [MLB] 해설자 평가 완급조절 피칭 투구 속임수가 뛰어나다 (1) 러키가이 03-16 1278
39233 [기타] 축구 한일전 반대 국민청원 (2) 너울 03-12 2106
39232 [MLB] 김하성 잘 될 수 있을런지.. (4) miilk 03-12 1826
39231 [KBO] '찐 고교특급'의 등장 (5) 큐티 03-11 2306
39230 [KBO] 키움 이정후 선수 MLB진출 가능성 있을까요? (22) 드라이워터 03-10 2244
39229 [KBO] KBO 예비 슈퍼스타들 (5) 큐티 03-09 1065
39228 [MLB] 바우어가 바윈가 이놈 더럽게 깝치네 (1) 자유인3 03-07 1507
39227 [MLB] 토론토 포수 류 '피칭의 장인' 전 감독도 극찬 (1) 러키가이 03-06 24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