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1-09 15:11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명장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264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명장면


▲ 토미 라소다 전 LA 다저스 감독(왼쪽 아래)이 2013년 싸이의 깜짝 야구장 공연을 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명장의 별세 소식에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가 그의 명장면을 선정했다.

라소다 감독은 9일(한국시간) 급작스러운 심장마비로 향년 93세에 세상을 떠났다. 지난해 11월 건강문제로 입원한 뒤 이달 초 퇴원 소식이 전해졌으나 갑작스레 별세했다. 라소다 감독은 1976년부터 다저스 감독을 맡아 1599승을 올렸고 두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다.

라소다 감독은 다저스 감독 지휘봉을 내려놓은 뒤에도 매일 다저스타디움을 찾아 다저스의 경기를 지켜볼 정도로 다저스에 대한 사랑이 남달랐다. 박찬호, 노모 히데오 등 아시안 비리거들에 대해 애정을 쏟아 아시아 야구 팬들에게도 이름을 널리 알렸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는 이날 오전 '야구의 아이콘' 라소다 감독을 기억하기 위한 11가지 장면을 선정했다. 필라델피아 필리스 마스코트인 필리 파나틱과 싸우는 장면, 그가 즐겼던 농담, 2001년 올스타전에서 덤블링을 했던 것 등이 선정됐다.

▲ 소다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공연을 펼치는 싸이. ⓒMLB 유튜브

9번째는 바로 2013년 가수 싸이의 다저스타디움 '강남스타일' 공연 당시였다. 위 매체는 "'강남스타일'이 전세계를 휩쓸며 유튜브에서 폭발적인 조회수를 올릴 때 싸이가 나타나면 사람들이 환호하는 것은 당연했다. 싸이가 다저스타디움에서 이닝 중간에 공연을 펼칠 때도 모든 사람들이 열광했다. 단 라소다만 제외였다"고 전했다.

위 홈페이지가 게재한 영상을 보면 싸이가 강남스타일 공연을 할 때 옆에 앉아 있던 라소다 감독은 조용히 싸이를 훑어보고 있다. 위 홈페이지는 "라소다 감독은 필드 위에서 야구만 생각했거나, 이 공연자가 누군지 몰랐을 수 있다"며 "완벽한 장면이었다. 라소다는 많은 이들에게 야구 할아버지고, 이 모습은 할아버지들이 보일 만한 장면이었다"며 유머러스하게 이 장면을 다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1-09 15:11
   
 
 
Total 39,2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2737
39202 [KBO] 현 크보서 베이징세대 GODBLESSME 02-24 283
39201 [KBO] 신세계타순 (2) 댓글실명제 02-24 1006
39200 [KBO] 신세계 와이번스로 이름도 확정 인가요? (5) 레드민 02-23 834
39199 [KBO] 이마트가 40대 추신수에 27억을 안긴이유.. (7) 허민 02-23 1154
39198 [KBO] 추신수, 신세계야구단과 연봉 27억 원 계약 [오피셜] (26) bryankims 02-23 1800
39197 [KBO] 실명 거론된 야구계 학폭 (2) 댓글실명제 02-22 1259
39196 [MLB] "통역에게 월급주는거 지겨웠어" 매리너스 사장 망언 (1) 러키가이 02-22 1505
39195 [MLB] 토론토 투수코치 "류 지난해보다 몸이 더 좋아졌다" (1) 러키가이 02-22 824
39194 [MLB] MLB.com 예측 "양현종 개막 로스터에 포함될 것..불펜 … (1) 러키가이 02-22 374
39193 [MLB] 후배가 본 '괴물'의 비밀 "현진이형은 .. (1) 러키가이 02-22 420
39192 [KBO] KBO리그 선수들의 해외 진출이 늘어난 이유 GODBLESSME 02-21 531
39191 [KBO] 외인 감독이 보는 kbo (13) GODBLESSME 02-21 780
39190 [KBO] 한화 유장X선수 학폭의혹건은 빠르게처리될듯 백전백패 02-20 611
39189 [MLB] ‘ML 도전’ 양현종 출국 인터뷰 풀영상 GODBLESSME 02-20 223
39188 [KBO] 학폭(학교 폭력) 미투 GODBLESSME 02-20 300
39187 [MLB] 텍사스 투수코치 "양 내구성·제구·변화구 다 뛰어나 (2) 러키가이 02-18 1416
39186 [KBO] 망국생명 쌍둥이 자매~ (2) 레드민 02-18 1203
39185 [MLB] 야마구치, 토론토에서 방출 (3) GODBLESSME 02-14 2092
39184 [MLB] 양현종 텍사스로 가는군요 (10) 큐티 02-13 1845
39183 [KBO] 야구 구단 수 줄이는거 맞습니다. (28) 스리랑카 02-09 3066
39182 [MLB] '연봉조정 판정승' TB 최지만, 홀가분한 2021년 … (1) 캡틴홍 02-06 2283
39181 [KBO] 코로나 시국에 구단 매물로 나오면 줒는 놈이 임자 … (2) 현대신세계 02-05 1616
39180 [ML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성공 곁에는 항상 가족이 있었… (1) 러키가이 02-04 1307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062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534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251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6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