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1-01-01 16: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77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가족 영어교육까지"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는 김하성. ⓒ MLB.com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김하성의 메이저리그 포스팅이 미국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고, 복수 구단의 영입 경쟁으로 이어진 이유 가운데 하나는 그의 나이다. 1995년생 만 25살로 운동 능력이 전성기에 온 검증된 선수를 영입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경쟁에서 이긴 팀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였다. 지난달 29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김하성과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나왔고, 새해 첫 날 큰 틀의 계약 규모가 공개됐다.

김하성을 맡고 있는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일 "샌디에이고와 4+1년 총액 39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4+1년으로, 4년 2800만 달러를 보장받고 인센티브를 포함해 최고 3200만 달러까지 금액이 늘어날 수 있다. 5년째는 구단 선수 상호 옵션이며, 이를 실행하면 최고 5년 3900만 달러 계약이 된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데뷔 나이가 점점 어려지는 추세지만 아직 20대 중반인 김하성도 아주 뒤처진 수준은 아니다. 마지막 162경기 시즌이었던 2019년에는 모두 261명이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는데, 26살 이후에 데뷔한 선수도 69명이나 된다. 김하성은 10월생이라 여기서도 메리트를 갖는다.

게다가 '경력 있는 신입'의 특성상 시작하는 연봉이 만만치 않다. 덕분에 나이는 메이저리그에서 1~2년을 보낸 유망주들과 큰 차이가 없지만 연봉은 연봉조정을 거친 선수들 혹은 FA를 거친 수준이다. 동갑내기 선수들이 최소 연봉으로 미래의 대박을 꿈꿀 때, 김하성은 이미 그 이상의 위치에 올라 있다.

AP 통신에서 샌디에이고를 담당하는 버니 윌슨 기자는 김하성과 샌디에이고 계약 세부 사항을 확인했다. 그에 따르면 김하성의 연봉은 2021년 400만 달러부터 해마다 100만 달러가 오르고, 여기에 2024년까지 매년 100만 달러의 사이닝 보너스를 받는다. 2025년 상호 옵션은 800만 달러, 바이아웃은 200만 달러다.

400만 달러만 해도 샌디에이고 소속 25살 이하 선수들 가운데 가장 높은 연봉이다.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 같은 특별한 사례를 제외하면 일찍 데뷔해 연봉조정 자격을 얻은 다른 구단 선수들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수준이다.

아직 메이저리그 데뷔 전 KBO리그 커리어만으로 얻은 계약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샌디에이고가 김하성에게 그만큼 큰 기대치를 안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윌슨 기자는 인센티브 조건도 밝혔다. 400타석이 넘으면 1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이후 50타석이 넘을 때마다 인센티브 규모가 커진다. 450, 500타석이 20만 달러다. 550, 600타석은 각각 25만 달러를 받게 된다. 600타석을 채우면 10+20+20+25+25, 연 100만 달러의 보너스를 얻는다.

또 트레이드될 때 100만 달러를 받고, 통역을 지원받는다. 그와 그의 가족까지 영어 강습을 받을 수 있다. 해마다 8장의 한국-미국 왕복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권, 비자 수수료도 받는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1-01-01 16:48
   
 
 
Total 39,2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2718
39202 [KBO] 현 크보서 베이징세대 GODBLESSME 02-24 137
39201 [KBO] 신세계타순 (2) 댓글실명제 02-24 863
39200 [KBO] 신세계 와이번스로 이름도 확정 인가요? (5) 레드민 02-23 755
39199 [KBO] 이마트가 40대 추신수에 27억을 안긴이유.. (7) 허민 02-23 1032
39198 [KBO] 추신수, 신세계야구단과 연봉 27억 원 계약 [오피셜] (26) bryankims 02-23 1752
39197 [KBO] 실명 거론된 야구계 학폭 (2) 댓글실명제 02-22 1235
39196 [MLB] "통역에게 월급주는거 지겨웠어" 매리너스 사장 망언 (1) 러키가이 02-22 1475
39195 [MLB] 토론토 투수코치 "류 지난해보다 몸이 더 좋아졌다" (1) 러키가이 02-22 810
39194 [MLB] MLB.com 예측 "양현종 개막 로스터에 포함될 것..불펜 … (1) 러키가이 02-22 363
39193 [MLB] 후배가 본 '괴물'의 비밀 "현진이형은 .. (1) 러키가이 02-22 412
39192 [KBO] KBO리그 선수들의 해외 진출이 늘어난 이유 GODBLESSME 02-21 527
39191 [KBO] 외인 감독이 보는 kbo (13) GODBLESSME 02-21 765
39190 [KBO] 한화 유장X선수 학폭의혹건은 빠르게처리될듯 백전백패 02-20 605
39189 [MLB] ‘ML 도전’ 양현종 출국 인터뷰 풀영상 GODBLESSME 02-20 215
39188 [KBO] 학폭(학교 폭력) 미투 GODBLESSME 02-20 293
39187 [MLB] 텍사스 투수코치 "양 내구성·제구·변화구 다 뛰어나 (2) 러키가이 02-18 1406
39186 [KBO] 망국생명 쌍둥이 자매~ (2) 레드민 02-18 1192
39185 [MLB] 야마구치, 토론토에서 방출 (3) GODBLESSME 02-14 2081
39184 [MLB] 양현종 텍사스로 가는군요 (10) 큐티 02-13 1837
39183 [KBO] 야구 구단 수 줄이는거 맞습니다. (28) 스리랑카 02-09 3059
39182 [MLB] '연봉조정 판정승' TB 최지만, 홀가분한 2021년 … (1) 캡틴홍 02-06 2278
39181 [KBO] 코로나 시국에 구단 매물로 나오면 줒는 놈이 임자 … (2) 현대신세계 02-05 1612
39180 [ML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성공 곁에는 항상 가족이 있었… (1) 러키가이 02-04 1304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059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531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244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6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