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27 10:23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412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토론토, 터닝포인트는 류현진"


1년 전 토론토 입단식에서 구단 수뇌부들과 포즈를 취하는 류현진(왼쪽에서 두번째). 류현진 영입은 지지부진하던 토론토 재건의 터닝포인트가 됐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밑바닥 횡보에서 반등을 시작하는 계기가 있다.

지지부진하던 과거와의 절연과 새로운 미래의 출발. 추세를 바꾸는 터닝포인트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있어 류현진(33)이 꼭 그런 선수다.

캐나다 최다부수를 자랑하는 유력지 '토론토 스타'가 이 사실을 정확하게 짚었다.

'토론토 스타'는 27일(한국시각) 성공적 2020 시즌 후 달라진 블루제이스에 대한 기사를 실었다.

2020 포스트시즌 진출을 계기로 토론토의 지향점은 확 바뀌었다. 가을야구를 넘어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매체는 "(토론토 변화의) 터닝포인트는 1년 전 좌완 류현진의 영입이었다"며 "2.69의 평균자책점과 아메이칸리그 사이영상 3위에 오른 32세 류현진의 퍼포먼스는 직전 시즌 21명의 선발투수가 난무했던 토론토 마운드를 빠르게 안정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4년 총액 8000만 달러로 류현진을 영입한 것은 보 비��,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케번 비지오 등 핵심 젊은 내야진을 중심으로 한 리빌딩 과정에 있어 중요한 첫 걸음이었다"고 분석했다.

터닝포인트, 류현진 영입 효과는 즉각적이었다. 토론토는 비록 단축 시즌이었지만 가을야구에 진출하며 새 희망을 던졌다.

마크 샤피로 사장과 로스 앳킨스 단장의 스토브리그 운신의 폭도 넓어졌다. 토론토 로저스 커뮤니케이션 구단주의 전폭적 지원 속에 '필요할 때 (큰 돈을) 쓴다'는 입장이다.

실제 토론토는 올 겨울 FA와 트레이드 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 속에 거물급 선수 영입을 시도하고 있다. 류현진과 원-투 펀치를 이룰 에이스급 투수와 야수진을 안정시킬 거물급 야수가 주요 타깃이다.

달라진 토론토, 앞으로 더 달라질 토론토. '올 뉴 블루제이스'의 시작과 중심에 '코리언 몬스터' 류현진이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27 10:23
   
 
 
Total 39,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917
39273 [MLB] 일문일답] 선발 류현진 "야수도 불펜도 100점 내 투구… (1) 러키가이 04-02 1038
39272 [MLB] 팔색조 류현진 MLB 최고 투수 게릿 콜한테도 안 밀렸… (3) 러키가이 04-02 909
39271 [MLB] 류현진 호투에 신난 토론토 "우리 에이스, 견고했어" (2) 러키가이 04-02 1488
39270 [MLB] 류 호투+그리칙 결승타 토론토 개막전 양키스 1점차 … (1) 러키가이 04-02 499
39269 [MLB] 박수 받은 류현진, 분노한 게릿 콜..무승부에도 극과 … (2) 러키가이 04-02 1010
39268 [MLB] 실투는 아쉬웠지만..1년 전과 달랐던 류현진의 개막… (1) 러키가이 04-02 532
39267 [MLB] 스포ㅇㅇ 이 매국노 돈에 미친종자들 (6) 카카로니 04-02 750
39266 [MLB] ㅋㅋㅋㅋ나이서 욕받이 모면성공 카카로니 04-02 255
39265 [MLB] 5 1/3 2실점.. (2) andyou 04-02 604
39264 [MLB] 앙 고로띠~~2:2 토론토 동점 카카로니 04-02 198
39263 [MLB] 피홈런..ㅠ.ㅠ andyou 04-02 307
39262 [MLB] 악! 카카로니 04-02 131
39261 [잡담] 류뚱 경기가 대한민국 들에게 어떤 의미인데 (2) 카카로니 04-02 390
39260 [MLB] 류현진 지금까지는 정말 좋네요.. andyou 04-02 267
39259 [KBO] SSG 랜더스 엠블럼 직접 만들어봤습니다. (3) 강동구사람 04-01 340
39258 [MLB] 류현진 중계 새벽 2시인데 유료중계인가요? (5) 아키라짱 04-01 2135
39257 [MLB] "류현진이 4등급이라고?" 美 전문매체 선발 랭킹에 팬… (9) 러키가이 04-01 1771
39256 [NPB] kbo 씹어먹고간 로하스 일본에서 어느정도 할수있을… (4) miilk 03-31 1365
39255 [KBO] 한화의 수비쉬프트 (1) 백전백패 03-31 610
39254 [KBO] 시범경기1위한화 .. (8) 백전백패 03-30 586
39253 [KBO] 함덕주 LG 데뷔전 (2) 큐티 03-30 509
39252 [MLB] '5G 타율 3할, 출루율 4할' 김하성, 적응기 끝이… (2) 흩어진낙엽 03-30 1007
39251 [KBO] 오늘자 용진피셜로 ssg유니폼 만들어봤습니다. (4) 허민 03-29 575
39250 [MLB] 야구는 구라다 / 류현진 vs 하퍼 1.3㎏ 배트의 괴력 (1) 러키가이 03-29 522
39249 [MLB] 김광현(kwang-hyun Kim) 3월 28일 돌아온 김광현 시범경기 … (2) 흩어진낙엽 03-28 707
39248 [잡담] 김광현 선발 탈락인갑네요. 까비아깝소... (6) 카카로니 03-28 1859
39247 [MLB] 류현진(hyun-jin Ryu) 3월 27일 마지막 아쉬운 시범경기 4… 흩어진낙엽 03-28 5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