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26 08:19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696  


"류현진의 PS행 확정투, 피어슨의 완벽 데뷔"..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 토론토 좌완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올 한 해 만족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FA였던 ‘좌완 에이스’ 류현진을 영입하며 선발진을 보강했고, 이를 앞세워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냈다. 코로나19 여파로 홈구장인 로저스센터가 아닌 샬렌필드에서 페넌트레이스를 치러야 했지만, 리빌딩과 성적을 모두 잡은 토론토였다.

캐나다 토론토스타는 25일(한국시간) 연말을 맞아 올 시즌 토론토가 연출한 명장면들을 꼽았다.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 역투하며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한 경기부터 ‘특급 영건’ 네이트 피어슨이 성공적으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날 등 여러 순간들이 선정됐다.

먼저 매체는 “토론토의 유망주인 피어슨은 7월 30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데뷔전을 소화했다. 상대는 사이영상 3회 수상자인 맥스 슈어저였지만, 이날 5이닝 2안타 2볼넷 무실점 호투했다”고 전했다.

2017년 입단한 피어슨은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로 올라오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시범경기에서 시속 150㎞ 이상의 강속구를 뿌리며 기대를 모았고, 이날 첫 등판을 치렀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걱정거리였던 제구가 안정되면서 5이닝 동안 1실점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피어슨은 올 시즌 4차례 선발 등판을 포함한 5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6.00으로 가능성을 보였다.

토론토스타는 이어 8월 13일 마이애미 말린스전과 1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각각 홈런 7개와 6개를 연달아 몰아쳤던 순간과 9월 8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한 이닝 10득점을 냈던 경기 등을 선정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류현진이 가을야구행을 확정지은 9월 25일 양키스전이 최고의 순간으로 꼽혔다.

매체는 “2020년 토론토의 성공은 이날 경기로 집약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 투수들 중 처음으로 7이닝을 던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지었다. 또, 평균자책점도 2.69로 내렸다”고 회상했다.

류현진은 이날 7이닝 5안타 2볼넷 4삼진 무실점 호투하고 4-1 승리를 이끌었다. 또, 토론토 동료들에게 4년 만의 가을야구행 티켓도 안겼다.

토론토스타는 끝으로 “타석에선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홈런을 기록했고, 보 비솃이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며 류현진을 도운 타자들의 활약도 언급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26 08:20
   
 
 
Total 39,2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616
39201 [KBO] 신세계타순 (3) 댓글실명제 02-24 1522
39200 [KBO] 신세계 와이번스로 이름도 확정 인가요? (7) 레드민 02-23 1258
39199 [KBO] 이마트가 40대 추신수에 27억을 안긴이유.. (7) 허민 02-23 1723
39198 [KBO] 추신수, 신세계야구단과 연봉 27억 원 계약 [오피셜] (26) bryankims 02-23 2076
39197 [KBO] 실명 거론된 야구계 학폭 (2) 댓글실명제 02-22 1500
39196 [MLB] "통역에게 월급주는거 지겨웠어" 매리너스 사장 망언 (1) 러키가이 02-22 1775
39195 [MLB] 토론토 투수코치 "류 지난해보다 몸이 더 좋아졌다" (1) 러키가이 02-22 974
39194 [MLB] MLB.com 예측 "양현종 개막 로스터에 포함될 것..불펜 … (1) 러키가이 02-22 482
39193 [MLB] 후배가 본 '괴물'의 비밀 "현진이형은 .. (1) 러키가이 02-22 556
39192 [KBO] KBO리그 선수들의 해외 진출이 늘어난 이유 GODBLESSME 02-21 618
39191 [KBO] 외인 감독이 보는 kbo (14) GODBLESSME 02-21 964
39190 [KBO] 한화 유장X선수 학폭의혹건은 빠르게처리될듯 백전백패 02-20 677
39189 [MLB] ‘ML 도전’ 양현종 출국 인터뷰 풀영상 GODBLESSME 02-20 265
39188 [KBO] 학폭(학교 폭력) 미투 GODBLESSME 02-20 365
39187 [MLB] 텍사스 투수코치 "양 내구성·제구·변화구 다 뛰어나 (2) 러키가이 02-18 1494
39186 [KBO] 망국생명 쌍둥이 자매~ (2) 레드민 02-18 1319
39185 [MLB] 야마구치, 토론토에서 방출 (3) GODBLESSME 02-14 2187
39184 [MLB] 양현종 텍사스로 가는군요 (10) 큐티 02-13 1936
39183 [KBO] 야구 구단 수 줄이는거 맞습니다. (28) 스리랑카 02-09 3184
39182 [MLB] '연봉조정 판정승' TB 최지만, 홀가분한 2021년 … (1) 캡틴홍 02-06 2366
39181 [KBO] 코로나 시국에 구단 매물로 나오면 줒는 놈이 임자 … (2) 현대신세계 02-05 1682
39180 [MLB]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성공 곁에는 항상 가족이 있었… (1) 러키가이 02-04 1379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128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589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324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742
39175 [KBO] 크보가 살길은 구단수를 줄여야한다. (5) 허민 01-31 116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