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26 08:19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697  


"류현진의 PS행 확정투, 피어슨의 완벽 데뷔"..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 토론토 좌완투수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올 한 해 만족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FA였던 ‘좌완 에이스’ 류현진을 영입하며 선발진을 보강했고, 이를 앞세워 4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뤄냈다. 코로나19 여파로 홈구장인 로저스센터가 아닌 샬렌필드에서 페넌트레이스를 치러야 했지만, 리빌딩과 성적을 모두 잡은 토론토였다.

캐나다 토론토스타는 25일(한국시간) 연말을 맞아 올 시즌 토론토가 연출한 명장면들을 꼽았다. 류현진이 7이닝 무실점 역투하며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한 경기부터 ‘특급 영건’ 네이트 피어슨이 성공적으로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날 등 여러 순간들이 선정됐다.

먼저 매체는 “토론토의 유망주인 피어슨은 7월 30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데뷔전을 소화했다. 상대는 사이영상 3회 수상자인 맥스 슈어저였지만, 이날 5이닝 2안타 2볼넷 무실점 호투했다”고 전했다.

2017년 입단한 피어슨은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로 올라오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시범경기에서 시속 150㎞ 이상의 강속구를 뿌리며 기대를 모았고, 이날 첫 등판을 치렀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걱정거리였던 제구가 안정되면서 5이닝 동안 1실점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피어슨은 올 시즌 4차례 선발 등판을 포함한 5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6.00으로 가능성을 보였다.

토론토스타는 이어 8월 13일 마이애미 말린스전과 15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각각 홈런 7개와 6개를 연달아 몰아쳤던 순간과 9월 8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한 이닝 10득점을 냈던 경기 등을 선정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류현진이 가을야구행을 확정지은 9월 25일 양키스전이 최고의 순간으로 꼽혔다.

매체는 “2020년 토론토의 성공은 이날 경기로 집약됐다. 류현진은 올 시즌 토론토 투수들 중 처음으로 7이닝을 던지면서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지었다. 또, 평균자책점도 2.69로 내렸다”고 회상했다.

류현진은 이날 7이닝 5안타 2볼넷 4삼진 무실점 호투하고 4-1 승리를 이끌었다. 또, 토론토 동료들에게 4년 만의 가을야구행 티켓도 안겼다.

토론토스타는 끝으로 “타석에선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홈런을 기록했고, 보 비솃이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며 류현진을 도운 타자들의 활약도 언급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26 08:20
   
 
 
Total 39,2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633
39229 [KBO] KBO 예비 슈퍼스타들 큐티 12:42 105
39228 [MLB] 바우어가 바윈가 이놈 더럽게 깝치네 (1) 자유인3 03-07 815
39227 [MLB] 토론토 포수 류 '피칭의 장인' 전 감독도 극찬 (1) 러키가이 03-06 1396
39226 [잡담] 추신수는 (3) 명품구씨 03-06 847
39225 [KBO] 신세계 재창단이 아니고 인수한거죠? (1) 레드민 03-05 774
39224 [KBO] 에스에스지 랜더스 확정!! (10) 허민 03-05 687
39223 [KBO] 키움 광속구 듀오 154km 쾅쾅 (6) 큐티 03-05 721
39222 [MLB] ML 수비 능력자! SD코치들 김하성 환상 수비에 엄지척 (2) 러키가이 03-05 608
39221 [MLB] 자로가자~ 카카로니 03-04 344
39220 [MLB] [단독 인터뷰] "류현진이 팀에 희망을 줬다" TOR 사장 … (1) 러키가이 03-03 1583
39219 [KBO] ssg야구단..유니폼 노란색도 괜찮은데;; (12) 허민 03-02 1406
39218 [MLB] 3년 ERA+ 1위 디그롬 2위 RYU..NY 언론의 경계와 의구심 (1) 러키가이 03-02 833
39217 [MLB] 영상으로 본 김하성 맹활약.. 얼굴에는 '긴장'… (1) 러키가이 03-02 784
39216 [MLB] 류 2021 평자 2.80 이상? 이하?' MLB진행자 내기 화제 (2) 러키가이 03-02 648
39215 [KBO] 용진이형이 직접 푼 야구단썰 (2) 큐티 03-01 942
39214 [KBO] 신세계 야구단~ (1) 레드민 02-28 1129
39213 [KBO] 기아 100패하겠다 충격 선언 (1) 비안테스 02-28 1028
39212 [잡담] 저밑에 어그로놈 봐라 ㅋㅋㅋ (11) 열혈쥐빠 02-27 708
39211 [MLB] 김광현 3선발...STL 개막전 선발투수 플래허티 (1) 카카로니 02-26 1594
39210 [MLB] 류 AL 사이영상 배당률서 전체 5위, 오타니 24위 (1) 러키가이 02-26 860
39209 [NPB] 로하스 등 일본진출한 선수 근황이 궁금하네요 (2) 독산 02-26 849
39208 [MLB] "류현진은 류현진" 박찬호 넘는 위업 보인다 (1) 러키가이 02-26 710
39207 [MLB] 류 때문에 99번 못 단 투수, 이젠 '마스코트'에… (1) 러키가이 02-26 828
39206 [MLB] 美언론 "양현종, 초청선수 중 ML 진입 1순위..TEX에 필… (2) 러키가이 02-26 608
39205 [MLB] 김하성에 놀란 현지 언론 "2루수 깔끔하게 잘보는데?" (3) 러키가이 02-26 788
39204 [MLB] 류 첫 라이브피칭 극찬 "S존 구석구석 페인트칠" 몬토… (1) 러키가이 02-26 540
39203 [MLB] 류, 스프링어 상대로 라이브피칭.."역시 류현진" (1) 러키가이 02-26 38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