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2-23 17:26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224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현진, 첫 5년 ERA 3.41→최근 3년 ERA 2.30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 2018시즌, 훈련을 마친 류현진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2018년 9월 중순이었다. 류현진이 LA 다저스와 6년 계약 마지막 시즌, FA를 앞둔 시점이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LA 지역 언론과 인터뷰에서 “아직 류현진의 전성기는 오지 않았다”고 큰소리 쳤다. 

당시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재활에 성공했으나 30대를 넘어선 나이였다. FA를 겨냥한 보라스 특유의 과장된 자신감으로 치부됐다. 

그러나, 그로부터 2년이 지난 지금 보라스의 말은 틀린 것이 아니었다. 류현진의 시계는 거꾸로 가고 있다. 

KBO리그를 떠나 2013년 LA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은 30경기에서 192이닝을 던지며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 기대 이상의 성적을 기록했다. 2014시즌에도 3선발로 활약하며 14승(7패)을 거뒀고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했다. 

하지만 2015시즌을 앞두고 어깨 수술을 받았다. 투수에게 치명적인 수술, 한 시즌을 통째로 쉰 류현진은 2016시즌 단 1경기만 던지고 다시 부상으로 이탈했다. 2017시즌 25경기(126⅔이닝)에서 5승 9패 평균자책점 3.77로 평범한 시즌을 보냈다.   

# 류현진, 메이저리그 시기별 성적 비교
2013~2017년(4시즌)= 82경기 475⅓이닝 33승 25패 평균자책점 3.41 125볼넷 413탈삼진 
2018~2019년(3시즌)= 56경기 332이닝 26승 10패 평균자책점 2.30 56볼넷 324탈삼진

2018시즌 개막 후 6경기 던지고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3개월 넘게 공백기가 있었다. 8월 중순 복귀한 류현진은 안정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2018시즌 성적은 15경기(80⅓이닝)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이었다. 부상으로 80이닝 정도 던진 시즌이라 1점대 평균자책점에 대해 전폭적인 고평가는 받지 못했다. 보라스가 “전성기는 아직 멀었다”고 말했지만 이를 제대로 받아들인 이는 별로 없었다. 

2018시즌 후, 류현진과 에이전트 보라스는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다저스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 FA 재수를 선택해 풀타임 시즌을 뛰며 실력 증명에 나섰다. 2019시즌 류현진은 29경기(182⅔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쾌거를 달성했다. 아시아 투수로는 최초 기록이다.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한 류현진은 이적 첫 해 12경기에서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맹활약했다. 투수들이 고전하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한 토론토에서 에이스 노릇을 하면서 거둔 성적이라 더욱 값졌다. 

# 2018년 이후 ERA 2.30, ML 전체 2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2013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5년 동안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3.41을 기록했다. 나쁘지 않은 성적. 2018시즌부터 최근 3년간 평균자책점은 2.30으로 메이저리그 최고 수준이다. 이 기간 제이콥 디그롬(ERA 2.10)에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2위다. 덕분에 메이저리그 통산 평균자책점은 2점대(2.95)로 낮췄다. 볼넷/삼진 비율은 3.3개에서 5.8개로 월등하게 좋아졌다.

최근 2년간은 커리어 최고 성적은 물론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상위 1티어 투수로 손색이 없다. 명실상부한 특급 선발 투수, 최고 좌완 투수로 인정받고 있다. 저명한 시상에서 당당하게 이름을 올리고 있다. 류현진 2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최고 좌완 투수에게 주어지는 ‘워렌 스판상’을 수상했다.

2019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 투수로는 최초로 1위표를 받으며 2위에 오른 류현진은 토론토 이적 첫 해인 올해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다. 2년 연속 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2~3위로 뽑혔다.

보라스의 말처럼 류현진은 전성기를 이제 맞이하는 듯 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2-23 17:26
   
신서로77 20-12-24 15:16
   
다좋은데 점점 떨어지는 스테미너가 신경쓰이네요 지금은 성적이 좋아서 않보이지만 이부분이 걱정됩니다..
 
 
Total 39,3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964
39247 [MLB] 류현진(hyun-jin Ryu) 3월 27일 마지막 아쉬운 시범경기 4… 흩어진낙엽 03-28 554
39246 [MLB] 류현진, 3년 연속 MLB 개막전 선발 등판…'한국인 … (1) 나를따르라 03-27 921
39245 [잡담] 펌) 스포츠 합성짤 모음 (2) 코나키부야 03-26 972
39244 [MLB] 오늘 3월 25일 김하성 타격을 시청해보니 힘들것 같네… (5) 짐헨드릭스 03-25 1490
39243 [MLB] 류 MLB 선발투수 랭킹4위 호평..커쇼·다르빗슈보다 높… (1) 러키가이 03-25 1321
39242 [기타] 한국계 '교토국제고' 첫 출전한 고시엔서 짜… 호닷 03-24 1265
39241 [KBO] 이번 시즌 기아타이거즈 조심스럽게 가을야구 기대… (5) 크리틱8 03-24 573
39240 [KBO] 어제자 박동원 방망이.gif (12) 큐티 03-23 2307
39239 [MLB] 근데 류현진 번역은 안올라오네요 최근 디트로이트… (2) 참깨고소미 03-19 1802
39238 [MLB] [류현진] 2번째 시범 경기 등판 투구 모음; 모든 것이 … (1) 흩어진낙엽 03-19 2296
39237 [MLB] 야구는 구라다 앗, 사인 미스...류 러키가이 03-17 1276
39236 [MLB] 몬토요 감독 "류현진 속구가 살아있다, 체인지업 훌… (1) 러키가이 03-16 3112
39235 [MLB] 류 완벽투 본 현지 기자 "아마 토론토 감독이 이렇게 … (1) 러키가이 03-16 2813
39234 [MLB] 해설자 평가 완급조절 피칭 투구 속임수가 뛰어나다 (1) 러키가이 03-16 1289
39233 [기타] 축구 한일전 반대 국민청원 (2) 너울 03-12 2111
39232 [MLB] 김하성 잘 될 수 있을런지.. (4) miilk 03-12 1838
39231 [KBO] '찐 고교특급'의 등장 (5) 큐티 03-11 2323
39230 [KBO] 키움 이정후 선수 MLB진출 가능성 있을까요? (22) 드라이워터 03-10 2255
39229 [KBO] KBO 예비 슈퍼스타들 (5) 큐티 03-09 1079
39228 [MLB] 바우어가 바윈가 이놈 더럽게 깝치네 (1) 자유인3 03-07 1510
39227 [MLB] 토론토 포수 류 '피칭의 장인' 전 감독도 극찬 (1) 러키가이 03-06 2434
39226 [잡담] 추신수는 (5) 명품구씨 03-06 1571
39225 [KBO] 신세계 재창단이 아니고 인수한거죠? (1) 레드민 03-05 1146
39224 [KBO] 에스에스지 랜더스 확정!! (11) 허민 03-05 1045
39223 [KBO] 키움 광속구 듀오 154km 쾅쾅 (8) 큐티 03-05 1203
39222 [MLB] ML 수비 능력자! SD코치들 김하성 환상 수비에 엄지척 (2) 러키가이 03-05 1042
39221 [MLB] 자로가자~ 카카로니 03-04 5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