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29 11:28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74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2000년 이후 메이저리그 ‘최악의 FA 계약’ TOP 10에서 박찬호와 추신수의 계약이 빠졌다. 둘의 계약은 종종 나쁜 결과를 남긴 대형 계약에 포함되곤 했다. 추신수의 커리어 막판 활약이 반영된 데다 더 좋지 않은 계약들이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블리처리포트는 28일 2000년 이후 최악의 FA 계약 TOP 10을 꼽았다.

1위는 어떤 분석에서도 빠지지 않은 확고부동안 ‘먹튀 계약’ 마이크 햄튼이다. 햄튼은 1999~2000시즌 동안 37승14패, 평균자책 3.02를 기록하며 리그 최고 투수로 활약했다. 콜로라도가 햄튼과 8년 1억2100만달러의 대형 계약을 했지만 결과가 처참했다. 2001년 9승2패로 비교전 선전했지만 이후 112.1이닝 동안 무려 92자책점을 기록하며 무너졌다. 투수들의 무덤이라 불리는 쿠어스 필드에서 완전히 무너졌고, 2시즌 동안 21승28패, 평균자책 5.75를 기록했다. 이후 플로리다와 애틀랜타 등을 전전하다 커리어가 끝났다.

마이크 햄튼 | 게티이미지 코리아


2위는 샌프란시스코와 7년 1억2600만달러에 계약한 ‘커브의 달인’ 배리 지토다. 오클랜드 전성기 투수 3인방 중 하나였던 지토는 ‘베이 라이벌’인 샌프란시스코로 옮겼지만 계약기간 동안 63승80패, 평균자책 4.62에 그쳤다.

3위는 보스턴이 칼 크로포드와 계약한 7년 1억4200만달러다. 크로포드는 다저스로 트레이드 된 이후로도 부상이 겹치면서 제대로 활약하지 못했다. 텍사스 시절 인간승리의 주인공이었던 조시 해밀턴이 4위에 올랐다. 해밀턴은 에인절스와 5년 1억2500만달러 계약했지만 부진이 길어졌다. 에인절스는 잔여 연봉 상당 부분을 짊어지는 조건으로 해밀턴을 텍사스로 다시 트레이드 시켜야 했다.

5위는 애틀랜타와 5년 7525만달러 계약한 BJ 업튼, 6위는 뉴욕 양키스와 7년 1억5300만달러 계약한 자코비 엘스버리, 7위는 보스턴이 7년 7250만달러에 계약한 러스니 카스티요, 8위는 보스턴이 5년 9500만달러에 계약한 파블로 산도발, 9위는 디트로이트가 5년 1억1000만달러에 계약한 조단 짐머맨, 10위는 볼티모어가 7년 1억6100만달러에 계약한 크리스 데이비스가 올랐다.

파블로 산도발(왼쪽) | 게티이미지 코리아


박찬호는 2001시즌이 끝난 뒤 텍사스와 5년 6500만달러에 계약했고, 추신수는 2013시즌이 끝난 뒤 텍사스와 7년 1억3000만달러에 계약했다. 박찬호는 허리 부상, 추신수 역시 부상이 이어지면서 기대만큼의 활약을 하지 못했다. 이제 두 계약 모두 TOP 10에서는 빠졌다. 추신수는 계약기간 막판 텍사스에서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세우는 등 부상에서 벗어난 뒤에는 좋은 활약을 펼쳤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29 11:28
   
 
 
Total 39,2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3503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995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811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907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2138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635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857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303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347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578
39137 [MLB] [MLB] 성공적인 데뷔 김광현 20시즌 피칭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26 704
39136 [MLB] 9년 3869억 투수 최고액 '게릿콜' 20시즌 MLB하이랏 12-26 936
39135 [MLB] 박김류추 당분간 깨지지않을 코리안메이저리거 기록 (1) 러키가이 12-26 722
39134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1) 러키가이 12-26 695
39133 [MLB] [조미예] 기억에 남는 ML 선수들의 '징크스, 미신, … (1) 러키가이 12-25 576
39132 [MLB] "류 3500만 달러 가치 활약..매덕스와 비교될 투수" (1) 러키가이 12-24 1723
39131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2) 러키가이 12-23 2165
39130 [MLB] [구라다] 가장 완벽한 수상자, 류현진의 워렌 스판상 (3) 러키가이 12-23 1066
39129 [잡담] 오른손 최강자 싸이영 / 왼손 최강자 워렌스판 러키가이 12-23 676
39128 [MLB] "워렌스판상 류현진, 토론토가 예상한 성공" 美 매체 (1) 러키가이 12-23 753
39127 [MLB] [이현우] 류현진 워렌스판상 ML 최고 좌완 공인받다 (2) 러키가이 12-22 692
3912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1) 러키가이 12-22 1185
39125 [MLB] 'ML 최고 좌완 공인' 류현진, 亞 최초 워렌 스… (1) 러키가이 12-22 632
39124 [MLB] "푸이그, 1억 달러급 수준 높은 계약 원해".. (2) 러키가이 12-21 1882
39123 [MLB] 류 팬그래프닷컴 검색 4위..커쇼 다음 오타니보다 위 (1) 러키가이 12-21 711
39122 [MLB] 캐나다 류 3년 연속 평자 2.70 미만을 기록 (1) 러키가이 12-21 1218
39121 [MLB] (美매체) 나이, 유격수, 공격력" 류현진과 한솥밥? 김… (1) 러키가이 12-18 2269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7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