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26 22:19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글쓴이 : 영원히같이
조회 : 1,376  

제 친구나 아는 지인분들이 몇몇은 롯데 골수팬인데요 

롯게 경기 하는 날이면 가서 경기보고 맥주한잔하고 그랬었는데 

이제는 NC팬으로 갈아타는거 같네요 

그렇지만 마음 한편으론 롯데가 우승하는걸 보고 싶어 하는거 같은데 참 롯데팬하기 너무 힘들다고 ㅋㅋ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서실 20-11-27 17:08
   
대핟1년때 잠시 롯데 응원하다가 실체 안 이후 완전히 끊음. 그러다 엔시 창단될 때 얼마나 좋던지.....사실 손민한도 엔씨 오고나서 안 1인.
     
영원히같이 20-11-28 04:25
   
ㅎㅎ;;;
포러벤지 20-11-27 18:34
   
골수팬이라는 것을 정확하게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골수팬이라고 스스로 칭할 정도면 최소한 수십년은 롯데팬이어야 되지 않을까합니다.
저도 88년부터 롯데팬이었지만 아직 연차로 부족할 수도 있겠네요.
저의 아버지 세대뻘인 60-70대이신분들 즉 80년대 원년때 아저씨였던분들 정도 되어야 진정한 골수팬이 아닐까봅니다.
그런 분들 중 롯데를 버리고 NC로 가신분은 아마 극히 적을것같습니다. 수십년간 응원해 온 팀 쉽게 못바꾼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뭐 야구 최근에 본 젊은 세대들은 응원하는 팀 쉽게 바꿔도 이상하지 않을 것 같네요.
마치 나이 드신 분들이 오래된 차나 휴대폰도 쉽사리 못바꾸듯 팬심도 아무리 롯데가 바닥을 기고 NC가 승승장구해도 못바꿀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롯데를 옹호하고자 적은 글은 아니며 제 주변엔 젊은 팬이 없어서인지 응원팀을 바꾼 사람이 없어서 개인적인 생각을 적어봤습니다. (통계가 나온것도 아니고 개인적인 경험에서 나온 글인데 이런글에도 반박하는 분이 있을까 미리 조심스레)
     
영원히같이 20-11-28 04:23
   
저희 아버지가 수십년팬입니다
근데 NC가 잘하니까 흔들리시는 ㅜㅜ
아는 동생은 아마추어 야구를 하고 있는데 롯데팬인데 술 같이 먹고 하는 소리가
맨날 같은 소리라서요
듣보잡 20-11-28 01:05
   
원년 타이거즈팬 입니다  요새 선수들 헝그리 정신이 없어요
     
영원히같이 20-11-28 04:24
   
네 ㅎㅎ
정의구현1 20-11-28 13:33
   
타팬으로 옮긴다는게 쉬운 일은 아니죠 전 인천 토박이로 초딩 시절에 현대 열성 팬이였고
수원으로 연고지 옮기면서 서서히 야구와 멀어지고 당시 한국 프로야구 암흑기까지 겹쳐서
무튼 SK가 인천 팀으로 새로 생겼어도 정이 안갔다가 어느순간 흔들리기 시작해서 스크 팬이
됐는데 그 기간이 엄청 오래 걸렸는데 팀 쉽게 옮기는게 쉽진 않아요 ㅋ
 
 
Total 39,1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706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5) GODBLESSME 01-16 322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343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515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646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741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853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856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28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270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12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01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01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778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796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586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658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01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395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08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093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152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30
39137 [MLB] [MLB] 성공적인 데뷔 김광현 20시즌 피칭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26 555
39136 [MLB] 9년 3869억 투수 최고액 '게릿콜' 20시즌 MLB하이랏 12-26 782
39135 [MLB] 박김류추 당분간 깨지지않을 코리안메이저리거 기록 (1) 러키가이 12-26 588
39134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1) 러키가이 12-26 567
39133 [MLB] [조미예] 기억에 남는 ML 선수들의 '징크스, 미신, … (1) 러키가이 12-25 4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