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26 13:25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2,971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마차도-마에다 합류


▲ 다저스 시절의 류현진. 류현진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간 다저스에서 활약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토론토 이적 첫 해 좋은 성적을 거둔 류현진(33·토론토)이 ‘전직’ LA 다저스 선수로 구성된 올스타 라인업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좋은 선수들이 많이 거쳐간 만큼 명단도 화려했다.

미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26일(한국시간) 내셔널리그 15개 구단을 대상으로 ‘전직 선수 올스타’를 선정했다. 팀을 거쳐간 선수 중 지금도 현역으로 뛰고 있는 선수들을 추려 명단을 작성했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딱 한 자리인 선발투수 명단에 포함됐다.

‘디 애슬레틱’은 류현진에 대해 “류현진은 올해 토론토에서 대박을 쳤다”면서 선정 이유를 밝혔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류현진은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건강과 나이에 대한 의구심이 따라다녔지만, 류현진은 올해 토론토의 에이스로 선발 로테이션을 이끌면서 토론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했다.

불펜투수로는 마에다 겐타(미네소타)가 선정됐다. 다저스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간 마에다는 올 시즌을 앞두고 미네소타로 트레이드됐다. 안정된 선발 기회를 얻은 마에다는 호투를 거듭하며 미네소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공교롭게도 마에다와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각각 2·3위를 기록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다른 포지션에는 야스마니 그랜달(포수), 트래비스 다노(1루수), 하위 켄드릭(2루수), 미겔 로하스(유격수), 매니 마차도(3루수), 조시 레딕, 알렉스 버두고, 맷 켐프(이상 외야수)가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켐프는 다저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하나였고, 그랜달과 켄드릭도 꽤 오랜 기간 주전 자리를 지킨 선수들이다. 마차도는 렌탈 플레이어에 가까웠지만, 화제를 불러모으며 다저스에 입단했던 경력이 있다.

다만 다저스는 이 선수들이 아깝지는 않을 전망이다. 그들만의 선수 관점으로 로스터를 정비한 다저스는 올해 32년 만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해 한을 풀었다. 내년에도 가장 강력한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26 13:25
   
 
 
Total 39,1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704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5) GODBLESSME 01-16 317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341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511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643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739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853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856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28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270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11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01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01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778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796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586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658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01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395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08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093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152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30
39137 [MLB] [MLB] 성공적인 데뷔 김광현 20시즌 피칭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2-26 555
39136 [MLB] 9년 3869억 투수 최고액 '게릿콜' 20시즌 MLB하이랏 12-26 782
39135 [MLB] 박김류추 당분간 깨지지않을 코리안메이저리거 기록 (1) 러키가이 12-26 588
39134 [MLB] 토론토 매체가 꼽은 2020년 명장면 (1) 러키가이 12-26 567
39133 [MLB] [조미예] 기억에 남는 ML 선수들의 '징크스, 미신, … (1) 러키가이 12-25 42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