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24 13:27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29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 올해의 장면 중 하나에 선정된 월드시리즈 3차전 당시 최지만 수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자신의 이름을 미 전역으로 떨친 최지만(29·탬파베이)이 공격은 물론 수비에서도 인상적인 장면을 남겼다. 월드시리즈에서의 수비는 올해의 장면 중 하나로도 당당히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네트워크는 23일(한국시간) ‘2020년 올해의 플레이 TOP 100’을 선정해 팬들의 기억을 되새겼다. 노히터와 같은 대기록은 물론, 좋은 수비와 결정적인 홈런, 레전드들의 기록 수립 장면 등 다양한 장면들이 포함된 가운데 최지만의 월드시리즈 3차전 수비도 포함됐다.

최지만은 10월 24일 열린 LA 다저스와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 호수비 퍼레이드를 펼치며 현지 언론의 큰 주목을 받았다. 우선 ‘다리찢기’가 화제가 됐다. 1회 첫 아웃카운트를 인상적인 ‘다리찢기’로 잡아내 찬사를 받았다. 1루수들이 ‘다리찢기’ 수비를 하는 것은 크게 이상한 일이 아니지만, 최지만의 경우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더 뛰어난 유연성으로 차별화됐다.

이어 4회와 8회에는 연속 점프 캐치로 화려함을 더했다. 야수들의 송구가 높게 빗나가는 상황에서 최지만은 침착하게 아웃카운트 두 개를 잡았다. 4회에는 코리 시거, 8회에는 무키 베츠를 차례로 잡아냈다. MLB 네트워크는 이중 4회 시거를 잡아낸 점프 캐치를 ‘올해의 장면’에 포함했다.

당시 3루수 웬들의 송구가 높았지만 최지만은 점프해 이를 잡아내는 동시에 내려오면서 시거를 태그했다. 잡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태그까지 했다는 것은 그만큼 최지만이 침착함과 넓은 시야를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당시 현지 중계진도 박수를 아끼지 않았을 정도의 수비였다.

최지만은 올해 탬파베이의 주축 중 하나로 활약하며 42경기에서 타율 0.230, 3홈런, 16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41을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18경기에서는 타율 0.250, 2홈런, 4타점, OPS 0.837로 팀과 함께 개인 첫 월드시리즈를 경험했다.

한편 아시아 선수로는 최지만과 아키야마 쇼고(신시내티)만 이 명단에 들어갔다. 일본에서부터 뛰어난 수비력을 보여줬던 아키야마는 올 시즌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타격과 별개로 외야 수비에서는 좋은 평가를 받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24 13:30
   
 
 
Total 39,16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991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201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1598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987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2) GODBLESSME 01-18 437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1) GODBLESSME 01-17 1369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1) GODBLESSME 01-16 865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514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1910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1906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3921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927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1973
39152 [KBO] 롯데 나승엽 내년에 어떨까요? (8) 소보루 01-05 1092
39151 [KBO] 한국 괴물 타자 유망주가 누군가요? (30) 글봄 01-03 3382
39150 [MLB] 클레이튼 커쇼, 드디어 우승반지 얻다 20시즌 삼진 하… (5) MLB하이랏 01-03 2688
39149 [MLB] 특급대우 김하성 2년차 뒤 마이너 거부권도 생긴다 (16) 러키가이 01-01 2051
39148 [MLB] 美기자 김하성 연봉 세부 내용-인센티브 공개 (1) 러키가이 01-01 1163
39147 [MLB] 최지만 주무기 다리 찢기로 메이저리그 퀴즈에 나와 (1) 러키가이 01-01 836
39146 [KBO] 다음 포스팅을 준비하는 히어로즈 (13) 프로스포츠 12-31 845
39145 [MLB] [2020스포츠결산] 화려했던 코리안 메이저리거 활약상 (1) 러키가이 12-30 628
39144 [MLB] [속보] 샌디에이고, 다르빗슈 트레이드 영입 확정 (11) 별명없음 12-29 3719
39143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 마이너 거부권으로 토론토 제쳤… (8) 러키가이 12-29 1951
39142 [MLB] 김하성, "샌디에이고行 유력, 연간 700~800만 달러선" (15) llllllllll 12-29 1450
39141 [MLB] 박찬호 가장 짧게 한 인터뷰 이날이 처음이자 마지막 (4) 러키가이 12-28 1660
39140 [KBO] 확실히 므르브는 현진이 이전과 이후로 나뉨 (6) 열혈쥐빠 12-28 1142
39139 [MLB] 토론토스타 "달라진 더 달라질 터닝포인트는 류" (1) 러키가이 12-27 1201
39138 [KBO] 내년에도 별 무리없이 강한 곰 팀 (2) 헬로PC 12-27 4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