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7 21:14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291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식 훈련


강속구가 없으면서도 2년 연속 사이영상 후보에 올랐던 류현진의 비결은 약점을 보완한 메이저리그식 훈련이었는데요,

사공성근 기자가 지난 시즌을 함께 한 류현진의 개인 트레이너를 만났습니다.

[리포트]
내년 한해 농사를 준비하는 실내 훈련에 한창입니다.

캔자스시티 소속 마이너리거인 진우영도 겨울 동안 공을 내려놓고 김병곤 교수와 몸만들기에 들어갔습니다.

[현장음]
"길게 밀어줘! 내전근으로!"

자기 몸의 약점을 파악하는 것이 메이저식 트레이닝의 시작입니다.

[김병곤 / 수원대 교수]
"유연성으로 보면 한국 선수나 미국 선수 중에 현진 선수를 능가할 만한 선수는 없을 거 같아요. 하지만 조금 약점으로 한다면 코어의 안정성이 약간 떨어져서…."

신체의 중심인 코어 근력을 키우고, 디딤발의 밸런스를 잡는 데 집중하면서 구종마다 투구폼이 동일한 류현진의 장점은 더욱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메이저리그엔 엄청난 근육에도 스피드와 유연성까지 뛰어난 선수들이 즐비합니다.

김 교수는 타고난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트레이닝의 결과라고 말합니다.

[김병곤 / 수원대 교수]
"투수, 야수 다 팔이 웬만한 사람의 종아리 이상으로 크거든요. 선수들이 트레이닝장에 들어오면 본인이 무엇을 해야 될지를 알아요."

김 교수는 다음 시즌 키움의 단장 보좌역을 맡습니다.

메이저리그 프런트 경력을 살린 롯데 성민규 단장에 이어, 이제 선수 관리 분야에서도 메이저리그 방식의 도입이 기대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17 21:14
   
 
 
Total 39,2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2935
39131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2) 러키가이 12-23 2148
39130 [MLB] [구라다] 가장 완벽한 수상자, 류현진의 워렌 스판상 (3) 러키가이 12-23 1050
39129 [잡담] 오른손 최강자 싸이영 / 왼손 최강자 워렌스판 러키가이 12-23 665
39128 [MLB] "워렌스판상 류현진, 토론토가 예상한 성공" 美 매체 (1) 러키가이 12-23 743
39127 [MLB] [이현우] 류현진 워렌스판상 ML 최고 좌완 공인받다 (2) 러키가이 12-22 672
3912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1) 러키가이 12-22 1162
39125 [MLB] 'ML 최고 좌완 공인' 류현진, 亞 최초 워렌 스… (1) 러키가이 12-22 617
39124 [MLB] "푸이그, 1억 달러급 수준 높은 계약 원해".. (2) 러키가이 12-21 1861
39123 [MLB] 류 팬그래프닷컴 검색 4위..커쇼 다음 오타니보다 위 (1) 러키가이 12-21 697
39122 [MLB] 캐나다 류 3년 연속 평자 2.70 미만을 기록 (1) 러키가이 12-21 1204
39121 [MLB] (美매체) 나이, 유격수, 공격력" 류현진과 한솥밥? 김… (1) 러키가이 12-18 2253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722
39119 [MLB] "류 기억난다면 김하성 어때?"..메츠가 해야 하는 5가… (1) 러키가이 12-16 1514
39118 [KBO] 흔적 없이 사라진 수십억… 양의지 강공, 선수협 바… (2) 여름좋아 12-15 2889
39117 [MLB] [ML화제]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 된 류의 토론토 (1) 러키가이 12-14 1241
39116 [MLB] 'LAD 잘 떠났네' 마에다, AL 사이영 2위 삼진영… MLB하이랏 12-13 2601
39115 [KBO] 한화 정인욱 계약 (2) failedlove 12-13 926
39114 [KBO] 삼성라이온즈 오재일 영입은 언제? (1) 박카 12-12 864
39113 [MLB] [이현우] 최지만 입지↑탬파베이의 1루수 정리 (2) 러키가이 12-12 1249
39112 [MLB] 다년계약 노리는 김하성 & 계약 불확실한 나성범, ML … (1) 러키가이 12-12 991
39111 [MLB] 美전망 TB 최지만, 2021시즌에도 많은 기회 얻을 것.. (1) 러키가이 12-12 773
39110 [MLB] 미 MLB 워싱턴에 '나성범 영입 고려하라' 제안 (1) 러키가이 12-12 1194
39109 [KBO] 두산허경민 선수 축하합니다!! (2) 여름좋아 12-12 469
39108 [MLB] MLB.com "류 FA 영입과 상관없이 내년 부동의 에이스" (1) 러키가이 12-11 769
39107 [MLB] MLB에서 오직 3명.. 류현진의 전성기, 생각보다 위대하… (1) 러키가이 12-11 1105
39106 [NPB] 로하스 일본건으로 되새겨보면 (1) 라인하르트 12-11 1012
39105 [KBO] 로하스 드디어 일본가네... (4) 아딜라미 12-09 250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