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5 13:37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20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로 같다


MLB 네트워크 해설자 론 달링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의 플레이를 마에스트로(명연주자)로 비교했다. AFP연합뉴스
[LA=스포츠서울 문상열전문기자] “류현진의 플레이는 마에스트로(maestro)같다”

2020시즌은 끝났지만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에 대한 평가는 극찬 일색이다. MLB 네트워크 해설자 론 달링은 지난 12일(한국 시간) 미국야구기자단 사이영상 발표 때 후보자 류현진을 ‘마에스트로’로 평가했다. 마에스트로는 명연주자, 거장을 뜻한다. 류현진은 명연주자가 악기를 절묘하게 다루 듯 피칭으로 타자를 이렇게 상대한다는 것이다.

하와이 태생의 달링(60)은 메이저리그 13년 경력의 우완 출신이다. 뉴욕 메츠에서 9년 동안 99승을 거두고 1986년 월드시리즈를 이끈 주역이다. 통산 13승116패 평균자책점 3.87을 남겼다. 아이비리그 예일 대학을 다녔다. 예일 대학 출신의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로는 1900년 이전을 제외하고 달링이 가장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해설자로도 날카롭고 정확한 포인트 지적으로 정평이 나 있다.

달링은 류현진을 마에스트로로 평하면서 “다양한 투구로 타자를 아웃시킨다. 컨트롤이 점(dot)에 맞추는 느낌이다. 오른손 타자를 잡을 때는 커터를 구사한다. 타자의 배트 스피드를 보고 뭐를 던질지 생각한다. 처음에 직구를 던졌는데 준비가 돼 있다 싶으면 다음에는 체인지업으로 타자 밸런스를 흐뜨려 놓는다. 커브는 보통 초구에 왼손 타자에게 스트라이크를 잡으려고 던진다”며 투구 패턴을 설명했다.

이어 “류현진 같은 투수는 그렉 매덕스 이후 처음이다. 투구하는 게 체스 게임을 하는 것과 같다. 매덕스는 타자와 체스 게임을 했다. 리그를 바꾸면서 2년 연속 사이영상 후보에 올랐다. 투수 친화 구장에서 타자 친화 구장에서 이룬 결과다. 지난해 8월 4차례 선발에서 부진을 제외하면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이 수상한 사이영상을 빼앗을 수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디그롬의 사이영상을 빼앗을 수도 있었다는 분석은 지난 3년 동안의 평균자책점에서 드러난다. 2018년 이후 200이닝 이상을 투구한 선발 투수 가운데 평균자책점 1위가 디그롬이고, 2위 류현진이다. 디그롬 2.10(뉴욕 메츠), 류현진 2.30(LA 다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저스틴 벌랜더 2.56(휴스턴 애스트로스), 게릿 콜 2.71(휴스턴, 뉴욕 양키스), 클레이튼 커쇼 2.78(LA 다저스) 순이다. 평균자책점만으로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엘리트 투수임이 입증된다.

이날 MLB 네트워크 사이영상 발표 진행을 한 그렉 앰싱거는 “류현진은 4년 계약 첫 해 사이영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2021년 토론토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며 마무리지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15 13:38
   
신서로77 20-11-16 09:36
   
좋은글에 토를달자면 개인적으로 현진이 약점은 스테미너에 있다고 봅니다...무리하게 이닝을 소화면 다음경기가 어렵게 풀어간다는 인상입니다...그런 모습이 나이를 먹으면서 더 뚜렸하게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하고 이제 훈련방식에 변화를 줘야하지 않을까도 생각합니다...
auddls2 20-11-18 08:37
   
죄목이.....
웃자고  "로"자를 뒤로 뺀것 맞지요?
그런데 어디서 웃어야 할지는 모르겠슴.
 
 
Total 39,2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2878
39131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2) 러키가이 12-23 2147
39130 [MLB] [구라다] 가장 완벽한 수상자, 류현진의 워렌 스판상 (3) 러키가이 12-23 1049
39129 [잡담] 오른손 최강자 싸이영 / 왼손 최강자 워렌스판 러키가이 12-23 663
39128 [MLB] "워렌스판상 류현진, 토론토가 예상한 성공" 美 매체 (1) 러키가이 12-23 740
39127 [MLB] [이현우] 류현진 워렌스판상 ML 최고 좌완 공인받다 (2) 러키가이 12-22 672
3912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1) 러키가이 12-22 1161
39125 [MLB] 'ML 최고 좌완 공인' 류현진, 亞 최초 워렌 스… (1) 러키가이 12-22 617
39124 [MLB] "푸이그, 1억 달러급 수준 높은 계약 원해".. (2) 러키가이 12-21 1860
39123 [MLB] 류 팬그래프닷컴 검색 4위..커쇼 다음 오타니보다 위 (1) 러키가이 12-21 695
39122 [MLB] 캐나다 류 3년 연속 평자 2.70 미만을 기록 (1) 러키가이 12-21 1201
39121 [MLB] (美매체) 나이, 유격수, 공격력" 류현진과 한솥밥? 김… (1) 러키가이 12-18 2252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721
39119 [MLB] "류 기억난다면 김하성 어때?"..메츠가 해야 하는 5가… (1) 러키가이 12-16 1514
39118 [KBO] 흔적 없이 사라진 수십억… 양의지 강공, 선수협 바… (2) 여름좋아 12-15 2886
39117 [MLB] [ML화제]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 된 류의 토론토 (1) 러키가이 12-14 1240
39116 [MLB] 'LAD 잘 떠났네' 마에다, AL 사이영 2위 삼진영… MLB하이랏 12-13 2601
39115 [KBO] 한화 정인욱 계약 (2) failedlove 12-13 925
39114 [KBO] 삼성라이온즈 오재일 영입은 언제? (1) 박카 12-12 863
39113 [MLB] [이현우] 최지만 입지↑탬파베이의 1루수 정리 (2) 러키가이 12-12 1249
39112 [MLB] 다년계약 노리는 김하성 & 계약 불확실한 나성범, ML … (1) 러키가이 12-12 989
39111 [MLB] 美전망 TB 최지만, 2021시즌에도 많은 기회 얻을 것.. (1) 러키가이 12-12 772
39110 [MLB] 미 MLB 워싱턴에 '나성범 영입 고려하라' 제안 (1) 러키가이 12-12 1191
39109 [KBO] 두산허경민 선수 축하합니다!! (2) 여름좋아 12-12 468
39108 [MLB] MLB.com "류 FA 영입과 상관없이 내년 부동의 에이스" (1) 러키가이 12-11 766
39107 [MLB] MLB에서 오직 3명.. 류현진의 전성기, 생각보다 위대하… (1) 러키가이 12-11 1105
39106 [NPB] 로하스 일본건으로 되새겨보면 (1) 라인하르트 12-11 1012
39105 [KBO] 로하스 드디어 일본가네... (4) 아딜라미 12-09 25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