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11 01:13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35  


류현진 짝 찾기 광폭 행보 예고..토론토 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중"


▲ 류현진

[스포티비뉴스=박성윤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로스 앳킨스 단장이 공격적인 행보를 예고했다.

토론토는 이번 오프시즌 큰손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류현진과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1선발로 12경기에 선발 등판해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제 몫을 다했다. 류현진 활약으로 토론토는 2016년 이후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외부 영입 성과를 맛본 토론토 마크 샤피로 사장은 FA(자유 계약 선수) 시장이 열릴 때 미국과 캐나다 매치들과 인터뷰에서 선수 영입 관련 투자를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선언과 함께 토론토가 FA 시장을 열었다. 토론토는 지난 8일(한국시간) 왼손투수 로비 레이와 1년 8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 레이는 12경기에 등판, 11경기에 선발로 나서 51⅔이닝 2승 5패 평균자책점 6.62를 기록했다. 좋은 성적은 아니었다. 레이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49승 51패 평균자책점 4.26이다. 토론토를 취재하는 매체들은 "레이가 로테이션 후반부를 맡을 것이다"고 예상했다.

레이는 시작일뿐이다. 토론토가 바라는 투수는 류현진급, 또는 그 이상의 최정상급 FA 선발투수다. 류현진과 '원투 펀치'를 이룰 선발투수 영입을 노리고 있다. 또한, 트래비스 쇼가 올 시즌 맡았던 3루수 자리도 채워줄 선수가 필요하다는 게 현지 언론들 생각이다.

▲ 로스 앳킨스 단장.

성적으로 봐도 토론토 선발진은 포스트시즌 진출팀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부진했다. 올 시즌 60경기에서 10승 10패 평균자책점 4.55를 기록했다. 승리 지분 50%가 류현진이다. 선발진이 255⅓이닝을 던졌다.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토론토 선발진보다 적은 이닝을 던진 팀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보스턴 레드삭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뿐이다.

앳킨스 단장은 '광폭 행보'를 예고했다. 10일 앳킨스 단장은 현지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토론토선' 롭 롱리 기자는 "토론토가 다른 FA 선발투수 영입에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 앳킨스 단장은 '투수군에서 가능한 거의 모든 FA와 대화를 하고 있다'"며 자신의 SNS에 밝혔다.

FA 시장에는 선발투수가 많다. 트레버 바우어를 시작으로 일본인 선발투수 다나카 마사히로, 마커스 스트로먼, 제임스 팩스턴 등이 둥지를 찾고 있다. 어떤 투수가 류현진과 함께 '원투 펀치'를 이룰지 관심이 쏠린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1-11 01:13
   
 
 
Total 39,1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0702
39132 [MLB] "류 3500만 달러 가치 활약..매덕스와 비교될 투수" (1) 러키가이 12-24 1566
39131 [MLB] 보라스 "아직 전성기 오지 않았다" 류 3.41 → 최근 2.30 (2) 러키가이 12-23 1980
39130 [MLB] [구라다] 가장 완벽한 수상자, 류현진의 워렌 스판상 (3) 러키가이 12-23 898
39129 [잡담] 오른손 최강자 싸이영 / 왼손 최강자 워렌스판 러키가이 12-23 551
39128 [MLB] "워렌스판상 류현진, 토론토가 예상한 성공" 美 매체 (1) 러키가이 12-23 630
39127 [MLB] [이현우] 류현진 워렌스판상 ML 최고 좌완 공인받다 (2) 러키가이 12-22 547
39126 [MLB] 류현진, 왜 작년에는 워렌 스판상을 받지 못했을까 (1) 러키가이 12-22 1073
39125 [MLB] 'ML 최고 좌완 공인' 류현진, 亞 최초 워렌 스… (1) 러키가이 12-22 535
39124 [MLB] "푸이그, 1억 달러급 수준 높은 계약 원해".. (2) 러키가이 12-21 1759
39123 [MLB] 류 팬그래프닷컴 검색 4위..커쇼 다음 오타니보다 위 (1) 러키가이 12-21 590
39122 [MLB] 캐나다 류 3년 연속 평자 2.70 미만을 기록 (1) 러키가이 12-21 1093
39121 [MLB] (美매체) 나이, 유격수, 공격력" 류현진과 한솥밥? 김… (1) 러키가이 12-18 2145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620
39119 [MLB] "류 기억난다면 김하성 어때?"..메츠가 해야 하는 5가… (1) 러키가이 12-16 1441
39118 [KBO] 흔적 없이 사라진 수십억… 양의지 강공, 선수협 바… (2) 여름좋아 12-15 2794
39117 [MLB] [ML화제]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 된 류의 토론토 (1) 러키가이 12-14 1166
39116 [MLB] 'LAD 잘 떠났네' 마에다, AL 사이영 2위 삼진영… MLB하이랏 12-13 2517
39115 [KBO] 한화 정인욱 계약 (2) failedlove 12-13 846
39114 [KBO] 삼성라이온즈 오재일 영입은 언제? (1) 박카 12-12 788
39113 [MLB] [이현우] 최지만 입지↑탬파베이의 1루수 정리 (2) 러키가이 12-12 1188
39112 [MLB] 다년계약 노리는 김하성 & 계약 불확실한 나성범, ML … (1) 러키가이 12-12 890
39111 [MLB] 美전망 TB 최지만, 2021시즌에도 많은 기회 얻을 것.. (1) 러키가이 12-12 709
39110 [MLB] 미 MLB 워싱턴에 '나성범 영입 고려하라' 제안 (1) 러키가이 12-12 1113
39109 [KBO] 두산허경민 선수 축하합니다!! (2) 여름좋아 12-12 394
39108 [MLB] MLB.com "류 FA 영입과 상관없이 내년 부동의 에이스" (1) 러키가이 12-11 703
39107 [MLB] MLB에서 오직 3명.. 류현진의 전성기, 생각보다 위대하… (1) 러키가이 12-11 1041
39106 [NPB] 로하스 일본건으로 되새겨보면 (1) 라인하르트 12-11 9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