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1-02 15:04
[KBO] 최형우 타격왕
 글쓴이 : OnTheRoad
조회 : 854  

마지막 경기 이틀간 단 두타석만 나선 것에 대한 비판기사

https://sports.v.daum.net/v/20201102092803221

30일 경기 2타석에 1안타 친 후 바로 교체
31일 경기 안나옴.

6타석 빠졌다치고 그 중 안타 1번만 쳤으면 자력으로 타격왕 됨.

자신은 타격왕을 이미 한번 해 보았으니 2위 1번, 3위 2번에 그친 손아섭과 정정당당하게 승부할 수는 없었나.

외국인감독임을 고려할 때 선수 본인이 나가겠다고 했으면 말리지 않았을거라고 본다.

나갔어도 안타 하나를 못쳤을까. 끝까지 오해살 일 하지 말지. 타수도 손아섭보다 많았음 모르지만 20타석 가까이 더 작았으면서..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쿠비즈 20-11-02 16:12
   
어그로인가? 손아섭한테 따지세요. 왜 최형우보다 못쳤냐고. 리그 14번째로 많은 타석에 나온 선수보고 타석이 어쩌고 저쩌고? 타수로 따지면 단 9타석차이(볼넷이 더 많은걸 어쩌라고? 투수들이 승부안한건데?)일 뿐인데 정정당당? 롯데 마지막전에 예전 다른 선수의 경우와 달리 기아가 손아섭하고 승부안해준것도 아니고, 승부해줘서 6타수 3안타 쳐서 비슷해진건데 뭐가 문제인지? 손아섭 욕먹이고 싶어서 그러나? 님이 따질건 손아섭보고 왜 그날 6타수 6안타 못쳤냐고 따지세요.
칼콘 20-11-02 16:14
   
롯데가 로하스 거른것은 알고있을까?
빠수리 20-11-02 19:34
   
같은 상황이었어도 저런말 했을까?......
별명이없어 20-11-02 23:42
   
반대상황이었어도 마찬가지일것같은데..
쿠비즈 20-11-03 11:13
   
과거에 이런 문제로 비난받은 경우는 자기팀의 선수와 경쟁하는 경쟁선수가 소속된 팀과의 경기에서 경쟁선수에게 아예 타격 기회를 안줘서 그걸 비난받은 겁니다. 이런 사례가 KBO에서 두번있었는데...

첫번째는 이만수의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년도였던 1984년으로 이때 롯데와 시즌 마지막 2경기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이만수(이미 홈런과 타점왕은 확정)는 .340으로 롯데의 홍문종은 .339였었죠. 이 두경기에서 김영덕 삼성감독은 이만수를 2경기 모두 출전을 시키지 않고, 홍문종에게 9연타석 고의사구로 이만수를 타격왕으로 만들었었죠. 물론 이로 인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이만수가 기자들의 보복투표(?)에 의해 MVP가 되지 못하였었죠.

두번째는 올해 다시 화제가 되었던 사건으로 2009년 박용택으로 마찬가지로 롯데의 홍성흔(두번다 롯데선수였음...)으로 롯데의 최종전(LG는 잔여경기가 남아있었지만 박용택은 이 경기도 출전하지 않았음)에서 LG의 김재박 감독은 홍성흔에게 4개의 볼넷을 연속(사실상 고의4구)으로 아예 타격왕경쟁을 못하게 봉쇄하는 전략으로 박용택이 타격왕이 되었고, 이로인해 박용택은 이후로 안좋은 별명을 얻었으며, 올해 은퇴하는데에 은퇴투어가 논쟁이 되는 빌미를 주었죠.


자... 이제 따져봅시다. 위의 두 사례처럼 기아가 손아섭에게 전부 볼넷을 내주는 식으로 아예 타격기회를 봉쇄하였나요? 아니죠. 실력대로 마음껏 치도록 승부해줬습니다. 그래서 6타수 3안타를 치고 로하스를 넘어서 타격 2위까지 올라온거죠. 만약 기아가 최형우의 타격왕을 위하여 위의 두 사례처럼 모든 타석에 볼넷을 내주었다면 손아섭은 타격 3위로 시즌을 마무리 했겠죠. 마지막 경기에 출전안했다구요? 모든 베테랑 선수를 다 빼고 신인 선수들 위주로 마지막 경기를 치루는 상황에서 최형우는 꼭 넣어야 한다구요? 왜요? 오해를 산다구요? 무슨 오해요? 만37세인 선수가 시즌 140경기 출전에 1, 2번타자도 아닌 타자가 타석수 리그 12위, 타수 수 리그 14위의 엄청난 경기를 뛴 선수인데 마지막 경기 한경기 안나오는게 뭐가 대수라구요? 이딴 어처구니 없는 기사를 쓴 놈이나 이딴 어처구니 없는 기사를 가져온 님이나 최형우가 아닌 다른 선수들을 욕먹이는겁니다. 위에 제가 언급한 사례처럼 최형우 소속된 팀이 치지 못하게 아예 기회를 박탈이라도 했나요? 아닌데요? 그럼 결국 왜 기회를 줘도 못쳤어요? 6타수 6안타 치면 타격왕 했을텐데요? 마지막 경기까지 불태운 손아섭 선수에게 이런 소리 듣게하고 싶어요?
봉냥2 20-11-07 13:41
   
최형우가 왜 욕먹지?

어이가 없네ㅋ
 
 
Total 39,3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236
39179 [MLB] "보라스와 친해졌잖아"..캐나다 매체가 본 류현진 계… (1) 러키가이 02-03 2242
39178 [MLB] MLB, 4월2일 개막-162경기 확정 (1) GODBLESSME 02-02 674
39177 [KBO] 위기감 도는 야구계 (13) GODBLESSME 02-01 3415
39176 [NPB] 日 다나카 금메달을 따고 싶다 (6) GODBLESSME 01-31 1813
39175 [KBO] 크보가 살길은 구단수를 줄여야한다. (5) 허민 01-31 1224
39174 [MLB] 거쉬 단장, MLB는 KBO수준을 낮게 보지 않는다 글봄 01-31 1187
39173 [MLB] 가시밭길을 가는 양현종 (2) GODBLESSME 01-31 770
39172 [KBO] 올림픽금메달 로또빨로 한철 장사 잘해먹고 (5) GODBLESSME 01-30 1167
39171 [MLB] 양현종이 친 '배수의 진 (1) GODBLESSME 01-30 827
39170 [MLB] 세인트 루이스 구단주, 김광현은 선발진 5명 중 하나 (2) 글봄 01-30 934
39169 [KBO] 신세계에 사달라한 구단이 2곳 더 있었군요 (9) 글봄 01-30 1281
39168 [KBO] 신세계 새 팀명, 뭐가 좋을까요? (4) 글봄 01-30 582
39167 [MLB] [속보] 류현진, MLB 선정 선발 랭킹 6위.. 2년 연속 '… (1) 러키가이 01-30 1243
39166 [KBO] sk 이마트에 팔려 (26) 댓글실명제 01-25 4334
39165 [MLB] 美 FA 시장 '혈' 뚫렸다, 양현종 계약도 '탄… (1) GODBLESSME 01-23 3412
39164 [잡담] 빨리 MLB 시즌 시작했으면 좋겠다~ 카카로니 01-21 797
39163 [MLB] [구라다] 류현진과 폐관 수련, 노화 억제의 효험 (6) 러키가이 01-19 2975
39162 [KBO] 민병헌 뇌수술 받는군요 (2) 큐티 01-19 2017
39161 [잡담] 역으로 생각해보자고 (4) GODBLESSME 01-18 892
39160 [잡담] 야구 올림픽금메달은 로또였어요 (36) GODBLESSME 01-17 2198
39159 [KBO] 뭘 보고 한국야구의 미래가 밝다는거지? (12) GODBLESSME 01-16 1373
39158 [KBO] 한국 야구 미래를 어떻게, 보세요? (7) 글봄 01-15 889
39157 [KBO] 9500만원 추가 자진삭감="떠나겠다"는 선전포고, 키움 … (1) 여름좋아 01-14 2600
39156 [KBO] 이정후 ML행 "파워? 필요 없다. 지금처럼 하면 충분하… (7) 여름좋아 01-13 2463
39155 [MLB] 와 한만두 아들 3억달라계약 초읽기... (17) 허민 01-10 4464
39154 [MLB] 박찬호 최희섭 류현진 ~ 토미 라소다와의 추억 (1) 러키가이 01-10 1228
39153 [MLB] "싸이 강남스타일에 홀로 무심" MLB.com 선정 故 라소다… (1) 러키가이 01-09 23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