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7 20:29
[KBO] 한국투수가 160km 던지는건 첨보네요
 글쓴이 : 큐티
조회 : 4,320  




키움 안우진 ㄷㄷㄷ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역전의용사 20-10-17 20:46
   
저자식...학폭만 아니면 진짜 역대급으로 성장 할수 있었는데
     
진빠 20-10-18 02:56
   
그러게요.

히어로즈 응원하는데... (서울 서부팀이라..)

정말 잡음이 많아서 아쉽삼.
          
glhfggwp 20-10-18 10:46
   
이제 아무리 잘해도 평생 그 꼬리표달고다니겠내요.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
수월경화 20-10-17 20:57
   
박찬호 나온적 있음
다저스 시절 161 찍음
     
쿠루루 20-10-17 23:42
   
연습겜 요 ...
     
큐티 20-10-18 07:11
   
공식경기에서 실시간으로 찍는건 첨봐서요.
어제 직관하신 분들이 구장 전광판에는 161까지 찍혔다더군요.
댓글실명제 20-10-17 21:05
   
인성이 먼저임 제아무리 야구 잘해도 소용없음
William7979 20-10-17 21:23
   
와우!!
할게없음 20-10-17 21:56
   
장재영도 프로 짬밥 좀 먹으면 160 던질걸요 근데 고교영상 쭉 보면 제구가 진짜 헬이던데
복분자 20-10-17 22:57
   
장재영 2년후배 심준석이 1학년인데도 150을 넘나들죠.
충격적 데뷔라고 떠들썩 했었는데..
3학년 되면 160 찍을듯...
193cm에 98kg이라 하드웨어도 장재영보다 뛰어나고..
변화구와 제구력도 좋아서 역대 최고 재능이라는데..
오타니도 1학년때 147km가 최고구속 이었는데
고등학생 160km 가자!!
프리g 20-10-18 00:12
   
인성이 없는건 모든게 없는거 보다 문제라고 생각해요 한번 잘 넘어간도 어짜피 문제는 터진다고 생각합니다. 다른사람 희생시키는 선수는 필요없고 하물며 구속이 아쉽다 해도 메이저에서 저정도 속도나오는 선수는 많지만 정작 구속만 있는 선수도 별로 좋은 선수가 못되는걸 많이 보였잖아요 근데 저선수는 인성도 없으니까. 어짜피 아까워 할필요 없는 선수 아닐까 싶습니다.
맛좋은이슬 20-10-18 09:45
   
임창용 선수도 찍은적 있지 않던가요 일본이었지만..
캡틴홍 20-10-18 10:37
   
161km 찍었다던데...
청담돌쇠 20-10-18 14:23
   
161이면 모닝보다 빠르네
짐헨드릭스 20-10-18 14:31
   
예전에 SK시절 엄정욱인가 임정욱인가 하는 선수있었는데, 가뭄에 콩나듯 가끔식 던지는 수준이었고, 안우진은 메이저리그 선수들처럼 줄기차게 154 158 160을 던지는데 확실히 기본 체격이 좋은듯 합니다. 박차노도 160을 던지긴 했지만 아주 가끔 나오는 정도였습니다. 사실상 하이킥 투구폼 변경한 후에는 박찬호도 153 155정도였습니다.
머행자 20-10-19 19:55
   
dlstjdeh qkRnftn dlTdma.
조니조니뎁 20-10-20 09:13
   
근데 150후반대로 뿌린공들은 다 실투임...
     
짐헨드릭스 20-10-20 17:47
   
박찬호도 160근처 공들은 대부분 볼이었습니다. 심지어 그때는 하이킥 투구폼이라 공의 구속은 좋았지만 제구가 엉망이라. 그래서 마이너 내려가서 투구폼 고치고 난 다음부터는 150초반대의 구속으로 바뀌었죠.
유진17 20-12-11 12:12
   
순간의 선택이...
 
 
Total 39,3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723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12-02 1623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2) Republic 12-02 788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557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841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643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896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840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1316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451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1327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503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1180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3090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1212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1015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566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357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788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518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1044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587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2198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670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3188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1029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1069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3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