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6 18:05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510  


"류현진,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마운드에 올라 사인을 보내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최고의 FA 투수 모범생으로 평가받았다. 메이저리그 역대 투수 최고 몸값을 받은 ‘초특급’ 게릿 콜(30)보다 뛰어난 활약으로 인정받았다. 

미국 ‘NBC스포츠 필라델피아’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겨울 메이저리그에서 3년 이상 장기계약을 맺은 FA 선수 17명을 평가했다. 4년 총액 8000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한 류현진은 지난 오프시즌 FA 총액 7위로 투수 중에선 5위였다. 

콜(양키스 9년 3억2400만 달러),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7년 2억4500만 달러), 잭 휠러(필라델피아 5년 1억1800만 달러), 매디슨 범가너(애리조나 5년 8500만 달러)가 류현진보다 큰 규모의 FA 계약을 맺었지만 첫 해 활약은 류현진이 최고였다. 

NBC스포츠는 류현진에 대해’ 토론토에 있어 기민한 계약이었다. LA 다저스에서 건강했던 2018~2019년에 아주 좋았다. 2년간 4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고, 올 시즌 토론토에서도 12경기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로 활약했다’며 ‘콜, 휠러 그리고 지난 오프시즌 계약한 모든 FA 투수들보다 잘했다’고 류현진을 치켜세웠다.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등판을 준비하며 더그아웃에서 기지개를 켜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어 매체는 ‘류현진은 플레이오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1⅔이닝 7실점(3자책)을 허용한 채 신통치 않게 끝났다’며 가을야구에서 일찍 무너진 투구를 유일한 아쉬움으로 지적했다. 마무리는 뜻대로 되지 않았지만 정규시즌 활약으로는 FA 투수 중 최고 모범생이었다. 

콜도 12경기에서 FA 투수 최다 73이닝을 던지며 7승3패 평균자책점 2.84로 활약했지만 매체는 ‘정규시즌에 아주 잘했지만 홈런을 쉽게 허용했다. 73이닝 동안 홈런 14개를 내줬다. 200이닝 기준 38홈런 페이스다. 양키스타디움 구장 크기를 감안할 때 지속될 수 있다’며 향후 활약에 우려를 표했다. 

이어 스트라스버그와 범가너를 예견된 실패작으로 꼽았다. 내구성이 걱정됐던 스트라스버그는 손목 터널 증후군으로 5이닝만 던진 뒤 수술로 시즌 아웃됐고, 구속 저하 현상이 뚜렸했던 범가너는 1승4패 평균자책점 6.48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매체는 스트라스버그와 범가너 모두 계약 이전 같은 활약을 보여주기 어려울 것으로 봤다.

한편 매체는 리스트의 마지막 선수로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보장 912만5000달러에 계약한 조쉬 린드블럼을 언급하며 ‘3년 계약이란 이유만으로 이 리스트에 올랐다. 한국에서 2년간 압도적인 활약으로 밀워키와 계약이 성사됐다. 12경기(10선발) (2승4패)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연평균 300만 달러 수준이니 이닝만 먹어도 효과적이다’고 설명하며 기대치 자체가 다른 FA 선수들에 비해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6 18:05
   
 
 
Total 39,3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747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12-02 1623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2) Republic 12-02 788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557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842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643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896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840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1316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451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1327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504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1180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3091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1212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1015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566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357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788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518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1044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587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2198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671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3188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1030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1069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3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