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6 18:05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365  


"류현진,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마운드에 올라 사인을 보내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최고의 FA 투수 모범생으로 평가받았다. 메이저리그 역대 투수 최고 몸값을 받은 ‘초특급’ 게릿 콜(30)보다 뛰어난 활약으로 인정받았다. 

미국 ‘NBC스포츠 필라델피아’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겨울 메이저리그에서 3년 이상 장기계약을 맺은 FA 선수 17명을 평가했다. 4년 총액 8000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한 류현진은 지난 오프시즌 FA 총액 7위로 투수 중에선 5위였다. 

콜(양키스 9년 3억2400만 달러),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7년 2억4500만 달러), 잭 휠러(필라델피아 5년 1억1800만 달러), 매디슨 범가너(애리조나 5년 8500만 달러)가 류현진보다 큰 규모의 FA 계약을 맺었지만 첫 해 활약은 류현진이 최고였다. 

NBC스포츠는 류현진에 대해’ 토론토에 있어 기민한 계약이었다. LA 다저스에서 건강했던 2018~2019년에 아주 좋았다. 2년간 4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2.21을 기록했고, 올 시즌 토론토에서도 12경기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로 활약했다’며 ‘콜, 휠러 그리고 지난 오프시즌 계약한 모든 FA 투수들보다 잘했다’고 류현진을 치켜세웠다.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최규한 기자]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등판을 준비하며 더그아웃에서 기지개를 켜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어 매체는 ‘류현진은 플레이오프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에 1⅔이닝 7실점(3자책)을 허용한 채 신통치 않게 끝났다’며 가을야구에서 일찍 무너진 투구를 유일한 아쉬움으로 지적했다. 마무리는 뜻대로 되지 않았지만 정규시즌 활약으로는 FA 투수 중 최고 모범생이었다. 

콜도 12경기에서 FA 투수 최다 73이닝을 던지며 7승3패 평균자책점 2.84로 활약했지만 매체는 ‘정규시즌에 아주 잘했지만 홈런을 쉽게 허용했다. 73이닝 동안 홈런 14개를 내줬다. 200이닝 기준 38홈런 페이스다. 양키스타디움 구장 크기를 감안할 때 지속될 수 있다’며 향후 활약에 우려를 표했다. 

이어 스트라스버그와 범가너를 예견된 실패작으로 꼽았다. 내구성이 걱정됐던 스트라스버그는 손목 터널 증후군으로 5이닝만 던진 뒤 수술로 시즌 아웃됐고, 구속 저하 현상이 뚜렸했던 범가너는 1승4패 평균자책점 6.48로 최악의 시즌을 보냈다. 매체는 스트라스버그와 범가너 모두 계약 이전 같은 활약을 보여주기 어려울 것으로 봤다.

한편 매체는 리스트의 마지막 선수로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보장 912만5000달러에 계약한 조쉬 린드블럼을 언급하며 ‘3년 계약이란 이유만으로 이 리스트에 올랐다. 한국에서 2년간 압도적인 활약으로 밀워키와 계약이 성사됐다. 12경기(10선발) (2승4패)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연평균 300만 달러 수준이니 이닝만 먹어도 효과적이다’고 설명하며 기대치 자체가 다른 FA 선수들에 비해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6 18:05
   
 
 
Total 39,08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68083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1005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404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811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235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858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877
39049 [KBO] 구관이 명관(?) (1) 라울7 11-10 513
39048 [KBO] 오늘 KT VS 두산 1차전 승리는?? (2) 라울7 11-09 531
39047 [MLB] AL 사이영상 류, 마에다보다 위 美 CBS스포츠 예상 (1) 러키가이 11-09 1275
3904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 (6) 부엉이Z 11-07 1938
39045 [KBO] 자 준플이겻고 이제 플옵이다...가즈아.. 이케몬의혼 11-06 652
39044 [KBO] 공식 KBO 160k/m 찍은 경기 (2) nakani 11-05 2952
39043 [MLB] 최지만 29세 미국 영주권 획득 (15) 카카로니 11-04 4157
39042 [KBO] 올해 가을야구는 kt랑 엔씨만 제대로 하는 듯... 어부사시사 11-04 536
39041 [KBO] 두번째 FA 이대호 얼마에 계약할까요??? (3) 승리자여 11-04 1060
39040 [MLB] 누가 류현진의 역대급 QO 성공 사례 길을 걸을까 (1) 러키가이 11-03 1731
39039 [MLB] 류 계약 첫 시즌 대단..사이영 자격 TOR 담당기자 (2) 러키가이 11-03 836
39038 [MLB] 몬스터 시즌 토론토 SNS통해 류 사이영상 후보 축하 … (1) 러키가이 11-03 514
39037 [MLB] [이현우의 MLB+] 김하성의 예상 몸값이 681억인 이유 (2) 러키가이 11-03 557
39036 [MLB] 아시아 야구 경사..류현진·마에다·다르빗슈 CY 최종 … (1) 러키가이 11-03 611
39035 [잡담] 작은 소망이 하나 있다면... (1) 일우신 11-03 247
39034 [KBO] 꾸역꾸역 (1) andyou 11-02 308
39033 [KBO] 구랴구랴 아무팀이나 이겨라 대신 내일까지 게임하… 이케몬의혼 11-02 271
39032 [KBO] 최형우 타격왕 (6) OnTheRoad 11-02 688
39031 [KBO] 키움 팬들은 현타 엄청날듯 (5) miilk 10-31 2587
39030 [KBO] 두산 (7) 오스카 10-30 959
39029 [잡담] 다저스 우승! (10) 아딜라미 10-28 28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