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4 10:42
[MLB]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94  


'괴짜' 그레인키 "무관중 경기, 나는 좋은데?" [현장인터뷰]


많은 선수들이 무관중 경기에 대한 어색함과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휴스턴 애스트로스 우완 잭 그레인키(36)의 생각은 다르다.

그레인키는 14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 자격으로 화상 인터뷰에 참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무관중으로 경기할 때 느끼는 차이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는 일부 관중 입장이 허용된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와 달리 여전히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잭 그레인키가 취재진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사진= 인터뷰 화면 캡처.
"일단 경기에 들어가면 똑같다"고 운을 뗀 그는 "경기전 워밍업을 하거나 연습 할 때는 다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관중이 들어오는 것을 좋아하지만, 나는 팬들이 관중석에 없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선수들이 하는 말과 정반대의 생각이다.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 "사진을 같이 찍어달라거나 사인을 해달라고 요청하는 사람들이 없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마디로 경기 준비에 방해받지 않아서 좋다는 뜻.

그런 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진행되는 이번 시즌을 "내 커리어에서 가장 재미없는 시즌"이라고 평했다. 그는 "첫 포스트시즌 두 라운드는 재미가 없었다. 그러나 이곳에 온 이후 많이 좋아졌다"며 격리 기간을 거친 가족들과 함께할 수 있어 조금은 나아졌다고 평했다. "내년에는 이렇게 엄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앞선 디비전시리즈에서 팔 통증으로 등판을 미뤘던 그는 "괜찮을 것이다. 지난 등판 때는 초반에는 약간 신경 쓰였는데 경기가 진행되면서 괜찮아졌다. 이번에도 비슷할 듯하다. 크게 걱정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몸 상태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4 10:42
   
유진17 20-12-11 12:10
   
오랫만에 보네요 그래인키
 
 
Total 39,30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5744
39091 [MLB] "류현진, 4년 886억원 계약은 헐값" 토론토 기자 극찬 (2) 러키가이 12-02 1623
39090 [잡담] 비 야구팬이 본 한화부진 (2) Republic 12-02 788
39089 [KBO] 기자들의 양심. (4) 그럴껄 12-01 1557
39088 [MLB] [조미예] 해설 위원들의 현장 취재는? -김병현 편- (1) 러키가이 12-01 842
39087 [MLB] 김광현 2020년 아웃 하이라이트 MLB하이랏 11-30 643
39086 [KBO] 이글스 팬이 본 이글스의 부진... (7) 사커좀비 11-30 896
39085 [KBO] 2021시즌 한화는... (1) 프로스포츠 11-29 840
39084 [MLB] 역대 최악 FA 계약 순위에서 박찬호, 추신수 빠졌다 (1) 러키가이 11-29 1316
39083 [MLB] TEX의 한국 사랑?ㅋ "김하성 모든 것 텍사스에 적합" (3) 러키가이 11-29 1451
39082 [잡담] 박찬호 전성기 시절 구위 (영상) (2) 샌디프리즈 11-29 1327
39081 [잡담] 제 주변에 친구들도 NC팬으로 (7) 영원히같이 11-26 1504
39080 [KBO] 히어로즈가 허민때매 망가진게 아니죠. (3) 신비은비 11-26 1180
39079 [MLB] "류현진, 대박 쳤다" LAD '전직 올스타' 선정.. (1) 러키가이 11-26 3091
39078 [KBO] 꼴데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 (1) llllllllll 11-25 1212
39077 [잡담] We are the champions! [NC 다이노스 팬들께] (1) 수퍼밀가루 11-25 1015
39076 [KBO] NC우승 눈물나네요 (6) 키움 11-24 1566
39075 [KBO] NC 창단 첫 우승 (3) 날백 11-24 1357
39074 [잡담] 2스트라잌 3볼에서 투수교체 가능한가요? (2) 윤리방정식 11-24 788
39073 [MLB] 스넬 영입전 본격화..토론토, 류·스넬 원투펀치 가능… (1) 러키가이 11-24 518
39072 [MLB] 미국도 반한 최지만 수비 올해의 장면 TOP 100 선정 (1) 러키가이 11-24 1044
39071 [KBO] 리퍼트 전 대사의 못 말리는 두산 사랑 "KS 하루에 2경… (4) 여름좋아 11-22 2587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2198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671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3188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1030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1069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3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