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13 23:51
[MLB] [이현우]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영상)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92  


[이현우의 MLB+] 1루 수비의 중요성을 보여준 최지만



지난 9월 5일 마이애미전에서 윌리 아다메스의 송구를 다리를 쭉 뻗어서 잡아낸 최지만(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요가 강사'를 방불케하는 유연성으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최지만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2차전에서 주전 1루수로 출전했다. 비록 타석에선 4타수 무안타 3삼진에 그쳤지만, 뛰어난 포구 능력으로 실책이 될 수도 있었던 송구를 받아내며 팀의 4:2 승리를 도왔다.
 
3회초 최지만의 호수비(영상=엠스플뉴스)
 
최지만의 첫 번째 호수비는 3회 초 1사 1루 상황에서 나왔다. 유격수 윌리 아다메스가 알렉스 브레그먼의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낸 후에 한 1루 송구가 이른 시점에 바운드되는 것을 최지만이 다리를 쭉 뻗어서 걷어내면서 아웃 처리했다.
 
5회초 최지만의 호수비(영상=엠스플뉴스)
 
이어 5회 초, 3루수 조이 웬들이 선두타자 호세 알투베의 3루수 방면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잡아낸 후에 한 1루 송구가 우측으로 낮게 깔렸을 때도 최지만은 오른손으로 바닥을 짚고 상체를 숙이면서 잡아냈다.
 
8회초 최지만의 호수비(영상=엠스플뉴스)
 
이날 경기 최지만의 하이라이트는 8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웬들이 브레그먼의 3루수 강습 타구를 잡아낸 후에 한 송구를 잡아낼 때였다. 우측으로 크게 벗어나 바운드된 웬들의 송구를 다리를 최대한 찢으면서 원바운드로 잡아낸 것이다.
 
2019-2020시즌 1루수 rGFP 순위
 
공동 1위 최지만 rGFP +3점 (수비: 1119.2이닝)
공동 1위 앤서니 리조 rGFP +3점 (수비: 1701.0이닝)
공동 3위 에반 화이트 rGFP +2점 외 5명
 
최지만의 1루 포구 능력은 데이터로도 드러난다. 미국의 스포츠 데이터 전문 업체인 <스포츠 인포 솔루션>은 야구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의 rGFP 지표를 인용해서 최지만의 1루 수비를 평가했다. rGFP(Good Fielding Plays Runs Saved runs above average의 약자)란 좋은 수비를 통해 평균보다 얼마나 더 점수를 막아냈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해당 지표에서 최지만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3점으로 같은 기간 1루수 중 앤서니 리조와 함께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이에 대해 <스포츠 인포 솔루션>은 1루수의 경우 rGFP 지표는 스쿱 플레이(처리하기 힘든 송구를 1루수가 잡아내는 것)를 비롯해 많은 수비 장면을 포괄한다. 최지만은 스쿱 플레이로 실점을 막아낸 부분에서 2019년 이후 1위다"고 전했다.
 
 
 
이러한 최지만의 수비에 대해 CBS 스포츠의 대니 비에티는 "박스스코어로는 확인하기 어렵지만, 최지만은 이날 1루에서 완벽한 수비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13 23:52
   
진빠 20-10-14 02:12
   
대박이삼..

수비요정이 되어가고 있삼
조니조니뎁 20-10-14 18:46
   
하지만 제일 중요한건 타격, 타격으로 주목못받으니까 수비력을 중시시키려고 하는데, 배보다 배꼽을 중시하는거나 다름없음..2할도 아니고 1할타자인데;
 
 
Total 39,3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123
39120 [잡담] 한일 프로야구가 통합 인터리그를 한다면? (19) AirStar 12-16 2795
39119 [MLB] "류 기억난다면 김하성 어때?"..메츠가 해야 하는 5가… (1) 러키가이 12-16 1574
39118 [KBO] 흔적 없이 사라진 수십억… 양의지 강공, 선수협 바… (2) 여름좋아 12-15 2957
39117 [MLB] [ML화제] FA 기피 구단에서, 선호 구단 된 류의 토론토 (1) 러키가이 12-14 1300
39116 [MLB] 'LAD 잘 떠났네' 마에다, AL 사이영 2위 삼진영… MLB하이랏 12-13 2667
39115 [KBO] 한화 정인욱 계약 (2) failedlove 12-13 997
39114 [KBO] 삼성라이온즈 오재일 영입은 언제? (1) 박카 12-12 927
39113 [MLB] [이현우] 최지만 입지↑탬파베이의 1루수 정리 (2) 러키가이 12-12 1319
39112 [MLB] 다년계약 노리는 김하성 & 계약 불확실한 나성범, ML … (1) 러키가이 12-12 1082
39111 [MLB] 美전망 TB 최지만, 2021시즌에도 많은 기회 얻을 것.. (1) 러키가이 12-12 831
39110 [MLB] 미 MLB 워싱턴에 '나성범 영입 고려하라' 제안 (1) 러키가이 12-12 1281
39109 [KBO] 두산허경민 선수 축하합니다!! (2) 여름좋아 12-12 538
39108 [MLB] MLB.com "류 FA 영입과 상관없이 내년 부동의 에이스" (1) 러키가이 12-11 854
39107 [MLB] MLB에서 오직 3명.. 류현진의 전성기, 생각보다 위대하… (1) 러키가이 12-11 1162
39106 [NPB] 로하스 일본건으로 되새겨보면 (1) 라인하르트 12-11 1070
39105 [KBO] 로하스 드디어 일본가네... (4) 아딜라미 12-09 2563
39104 [KBO] 양의지도 깜짝 놀란 사라진 60억원, 선수협은 찾을 수… (4) 축구love 12-09 2071
39103 [MLB] MLB.com이 돌아본 대형 계약 "류현진 2020시즌은 완벽했… (2) 러키가이 12-06 1963
39102 [MLB] ‘사이영상 2위’ 다르빗슈 삼진 모음 (6) MLB하이랏 12-05 1948
39101 [MLB] “김하성, 너무 고평가 아닌가?” 팬 질문에 美통계… (2) 여름좋아 12-05 2403
39100 [KBO] 솔직히 스포츠 종목들중 제일 쓰레기가 많은 종목… (9) 트렌드 12-04 1619
39099 [KBO] 삼성 신인 하나 장난 아니네요. (5) 인왕 12-04 2139
39098 [WBC] [고전] 2006 WBC 일본전 8회초 이승엽 투런홈런.swf (1) 철미니 12-04 765
39097 [KBO] 이대호가 데려온 사무총장 ‘갑질’로 퇴사한 직원.. (10) 문제적남자 12-04 2800
39096 [기타] [고전] 2008 베이징올림픽 야구 결승전 9회 일본방송 ve… (5) 철미니 12-03 1046
39095 [MLB] 류현진 기자협회 토론토 지부 선정 올해의 투수 차지 (2) 러키가이 12-03 917
39094 [MLB] 美언론 극찬 류현진 스타일 아무나 할수있는게 아냐 (1) 러키가이 12-03 14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