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10-05 08:57
[MLB] "류 계약 적중..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900  


"류현진 계약 적중했다.. AL 사이영 2위-MVP 7위" 美 칼럼니스트


▲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서 상위권이 예상되는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비록 포스트시즌에서 아쉬움을 남기기는 했지만, 토론토의 류현진(33) 영입은 적중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 저명 칼럼니스트는 류현진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2위, 그리고 최우수선수(MVP)에서도 7위로 뽑았다.

‘디 애슬레틱’의 저명 칼럼니스트인 키스 로는 3일(한국시간) 자신의 기준에서 선정한 올 시즌 양대 리그 MVP·사이영상·신인왕 순위를 공개했다. 로는 자신에게는 올해 투표권이 없다는 것을 밝히면서도 “결과가 발표되기 전 6개 부문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고자 한다. 대부분의 수상이 꽤 간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부문에서는 셰인 비버(클리블랜드)의 수상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단언했다. 비버는 올 시즌 아메리칸리그 MVP에 도전할 만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현지 언론 및 북메이커들 또한 비버의 사이영상 수상이 확실하다고 보고 있다.

그 비버의 뒤를 잇는 선수가 바로 류현진이었다. 로는 “류현진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한 토론토의 아주 기민한 움직임은 4년 계약의 첫 시즌을 마친 현재 적중한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올해 아메리칸리그에서 두 번째로 뛰어난 투수였으며 토론토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아주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호평했다.

비버와 류현진에 이은 로의 선택은 게릿 콜(뉴욕 양키스), 랜스 린(텍사스), 댈러스 카이클(시카고 화이트삭스)였다. 다른 칼럼니스트들이 주로 2~3위권에 뽑는 마에다 겐타(미네소타)의 이름이 없는 게 특이사항이다.

로는 이에 그치지 않고 류현진을 MVP 부문에서도 7위에 선정했다. 로의 아메리칸리그 MVP TOP 10은 비버, 호세 라미레스(클리블랜드), 앤서니 렌던(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 호세 아브레유(시카고 화이트삭스), DJ 르메이유(뉴욕 양키스), 류현진, 브랜든 라우(탬파베이), 팀 앤더슨(시카고 화이트삭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10-05 08:57
   
 
 
Total 39,3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야게 운영원칙 (2016.06.03) (1) 가생이 04-06 276196
39070 [MLB] 30홈런 때렸던 선수도 짐쌌다..최지만은 괜찮을까 (1) 러키가이 11-21 2202
39069 [KBO] 4차전은 NC가 가져가네요. llllllllll 11-21 679
39068 [MLB] fa 다나카가 토론토 행? 블레이크스넬도 가능할까? (2) 호랭이님 11-18 3195
39067 [KBO] 개인적으로는 오늘 MVP 나성범 라울7 11-17 1037
39066 [KBO] NC 두산 둘 다 잘 하네요 (1) 라울7 11-17 1075
39065 [MLB] 트레이너가 말하는 류현진의 비밀..메이저리그 훈련 (1) 러키가이 11-17 1382
39064 [MLB] MLB.com 황당 전망 2021 AL, 동부 토론토 서부 시애틀 우… (4) 러키가이 11-16 2119
39063 [KBO] 두산팬분들 중에 엔씨가 압도적이어서.. 걱정되는분… (3) 이케몬의혼 11-16 893
39062 [KBO] 창단 첫 우승의 NC냐? 두산의 2연패냐? 재미난 승부네… (2) 승리자여 11-16 574
39061 [KBO] 바꿔보고싶은 룰.. (2) 여름좋아 11-16 487
39060 [잡담] 네이버 댓글 왜 없엤는지.. (4) 여름좋아 11-16 614
39059 [KBO] 두산 대 엔씨 재밌는 경기네요 (3) 이도토리 11-15 679
39058 [MLB] 류현진 플레이는 마에스트(명연주자) (3) 러키가이 11-15 974
39057 [KBO] 두산 유희관 아쉽네.. (5) 킹크림슨 11-13 1796
39056 [MLB] G.O.A.T 류.. 사이영상 실패에도 동료·팬 응원 물결 (3) 러키가이 11-12 1732
39055 [MLB] 정말 대단한 첫시즌 토론토 SNS 류 사이영상 3위 축하 (3) 러키가이 11-12 1195
39054 [KBO] 벼랑 끝의 크트와 1승만 남은 두산 과연 오늘은? (1) 라울7 11-12 573
39053 [KBO] 크트가 이길 줄 알았는데 (4) 라울7 11-11 965
39052 [잡담] 고수님께 질문 있습니다. (3) 일우신 11-11 406
39051 [MLB] 류 짝 찾기 광폭 행보..단장 "대부분 FA 투수와 대화 (1) 러키가이 11-11 1036
39050 [MLB] 류 때문에 큰맘 먹은 토론토 대형 FA 영입 눈독 (2) 러키가이 11-11 1053
39049 [KBO] 구관이 명관(?) (1) 라울7 11-10 678
39048 [KBO] 오늘 KT VS 두산 1차전 승리는?? (2) 라울7 11-09 684
39047 [MLB] AL 사이영상 류, 마에다보다 위 美 CBS스포츠 예상 (1) 러키가이 11-09 1480
39046 [MLB] 1이닝에 6안타(3루타 3개, 2루타 1개, 단타 2개) 맞고도 … (6) 부엉이Z 11-07 2145
39045 [KBO] 자 준플이겻고 이제 플옵이다...가즈아.. 이케몬의혼 11-06 834
39044 [KBO] 공식 KBO 160k/m 찍은 경기 (2) nakani 11-05 3136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