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7 05:40
[MLB] 류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추 넘을 기회 놓쳤나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867  


"류현진 162경기였다면 WAR 7.0" 박찬호-추신수 넘을 기회 놓쳤나


▲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투수 WAR에서 2위를 기록 중인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적어도 아직은, 포스트시즌과 거리가 있어 보였던 토론토는 올해 선전에 포스트시즌 확대까지 겹치며 2016년 이후 첫 가을 무대를 확정지었다. 역시 가장 큰 공신은 에이스 류현진(33·토론토)이었다.

류현진은 시즌 12경기에서 67이닝을 던지며 5승2패 평균자책점 2.69의 뛰어난 성적으로 팀 로테이션을 이끌었다. 토론토 선발진에서 고군분투한 선수였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등판한 12경기에서 9승3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류현진이 등판하지 않은 나머지 경기에서는 22승24패에 머물러 승률 5할이 채 안 됐다. 류현진이 없었다면, 포스트시즌 진출도 장담하기 어려웠던 셈이다.

미 대선 결과를 정확하게 예측하며 유명세를 탄 ‘파이브서티에이트’는 올 시즌 메이저리그(MLB)에서 가장 놀라운 팀 중 하나로 토론토를 뽑았다. 시즌 전 통계 프로젝션에서 예상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률은 34% 정도로 사실 높은 편이 아니었다. 그러나 토론토는 이 확률을 100%로 만들며 선전했다.

다른 언론들이 지적하는 대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보 빗Pt, 등 팀이 자랑하는 젊고 유망한 선수들의 활약상은 아주 크지 않았다. 그럼에도 토론토가 뛰어난 성적을 거둔 것은 역시 류현진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활약, 그리고 리그 상위권에 랭크된 불펜 덕이었다는 게 이 매체의 분석이다.

‘파이브서티에이트’는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 원동력은 베테랑 류현진의 엄청난 퍼포먼스 덕이었다”면서 류현진이 162경기 체제 환산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 7.0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류현진의 올 시즌 WAR은 뛰어난 편이다. 25일(한국시간) 현재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으로는 3.0으로 셰인 비버(클리블랜드·3.3)에 이어 리그 투수 전체 2위다. ‘팬그래프’의 집계에서도 1.9로 투수 15위에 올라있다. 두 사이트의 집계 방식이 조금 다른 것에서 기인하는 차이인데, 평균치를 내면 리그 TOP 5 수준으로 정리된다.

‘파이브서티에이트’의 평가는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기준을 따른 것으로 보인다. 가정에 크게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WAR 7.0이라면 올스타를 넘어 사이영상 레이스에도 이름을 올릴 만한 어마어마한 수치다.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2019년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투수 WAR에서 7.0을 넘긴 투수는 단 네 명(마이크 마이너·제이콥 디그롬·랜스 린·저스틴 벌랜더)뿐이었다.

한국인 신기록을 세울 ‘기회 자체’도 단축 시즌 탓에 아쉽게 놓쳤다는 의미가 된다.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집계에 따르면, 한국인 투수로 가장 높은 WAR을 기록한 선수는 2000년 박찬호로 4.9였다. 지난해 류현진이 4.8로 2위였고 그 뒤를 2001년 박찬호(4.2), 2002년 김병현(4.0)이 따르고 있다. 야수까지 합치면 2010년 추신수(5.9)와 2009년 추신수(5.5)가 1·2위다.

물론 WAR이야 류현진의 남은 시즌 성적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만큼 162경기를 치렀다고 해도 경신을 장담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시즌 중반까지 페이스가 워낙 좋았기에 올해는 경신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60경기 단축 시즌 체제 속에 이는 어디까지나 가정이 됐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7 05:40
   
miilk 20-09-27 08:27
   
이번시즌은 경기수도 경기수지만 대진 일정부터가 좀 특이했어서
 
 
Total 6,2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41 [MLB] '타석 침묵' 최지만, 수비에서 존재감 과시 [WS (3) 러키가이 10-24 769
6240 [MLB] gif 카메라가 있는걸 알때마다..여전히 유쾌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4 580
6239 [MLB] 탬파베이, 2차전과 동일 라인업..최지만 4번 1루수 [WS3 (1) 달토 10-24 603
6238 [MLB] 캐나다 언론이 돌아본 2020시즌 "류 믿을만한 에이스" (1) 러키가이 10-22 1918
6237 [MLB] 한국인 최초 WS 안타 MLB SNS에 등장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2 812
6236 [MLB] 최 대기록에 탬파베이 들썩..한국인 WS 최초 안타 축… (5) 러키가이 10-22 953
6235 [MLB] 최 한국야수 WS 최초 기록 쏟아내..TB 반격 기여 (1) 러키가이 10-22 407
6234 [MLB] 섬세하지 못한 자, 곧 시리즈를 망친다. 키케가 증명. (2) 짐헨드릭스 10-22 578
6233 [MLB] 다저스 ㅎㅎㅎ (1) Republic 10-22 633
6232 [MLB] 디그롬 1위-류현진 맹추격.. 3년간 ERA, TOP 5는 누구? (1) 러키가이 10-21 1514
6231 [MLB] [선동열] 류현진·매덕스는 타자의 0.045초를 훔친다 (2) 러키가이 10-21 603
6230 [MLB] "류 에이스, 야마구치 워스트" 호평·혹평 2020년 (1) 러키가이 10-21 783
6229 [MLB] 외신 엘리트 류 있었다면 커쇼가 WS 1차전 나왔을까? (1) 러키가이 10-21 653
6228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6) 러키가이 10-19 2168
6227 [MLB] (현지해설) 미 인기 야구 프로그램 최지만 환상 수비 러키가이 10-19 2123
6226 [MLB] 토론토에서 2 3선발 구하는데 (6) 호랭이님 10-19 1275
6225 [MLB] 역시 LA 다저스는 젠슨을 뺀게 신의 한수네여 (8) 사이공 10-19 1339
6224 [MLB] 최지만의 야구스타일이 월드시리즈에선 기본이상을 … (22) 짐헨드릭스 10-18 2952
6223 [MLB] 최지만 3타수 2안타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 WS (2) 러키가이 10-18 1730
6222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1) 러키가이 10-18 1338
6221 [MLB] 템파 월드시리즈 진출 월척이다 10-18 253
6220 [MLB] 템파베이 끝내는 끝장승부로 가는군요 (3) 영원히같이 10-17 1223
6219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1) 러키가이 10-16 3329
6218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1) 러키가이 10-16 1294
6217 [MLB] 최지만 홈런영상 Ji man Choi Homerun (2) 러키가이 10-16 1655
6216 [MLB] 최지만 동점 홈런(냉무) (5) FS6780 10-16 1383
6215 [MLB] 설레발치면 안되겠군요 호랭이님 10-16 4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