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야구게시판
 
작성일 : 20-09-25 22:25
[MLB] [이현우]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글쓴이 : 러키가이
조회 : 1,539  


[이현우의 MLB+] 류현진, '난적' 양키스를 꺾은 비결은?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이보다 더 완벽한 피날레가 있을까?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0 정규시즌을 완벽한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 세일런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5피안타 무실점 4탈삼진 완벽투로 시즌 5승을 따냈다. 그러면서 소속팀 토론토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자신의 손으로 확정지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5승 2패 67.0이닝 72탈삼진 평균자책점 2.69로 2020 정규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평균자책점 2.69는 아메리칸리그(AL) 4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한편, 류현진은 현재까지 다승과 탈삼진 부문에서도 AL 공동 9위에 올라있다. 
 
 
 
이날 승리는 '난적'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거둔 것이기에 더 뜻 깊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통산 2패 15.1이닝 평균자책점 8.80으로 양키스에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그런 양키스를 7이닝 동안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틀어막으면서 류현진은 기분 좋게 9월 30일에 열리는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등판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류현진의 9/25 양키스전 구사율 및 구속(단위=마일)
 
이번 양키스전에서 가장 돋보이는 구종은 단연 컷패스트볼(커터)였다. 류현진은 총 투구수 100구 가운데 38구를 커터로 던지면서, 지난 필라델피아전에 이어 35%가 넘는 비율로 커터를 구사했다. 그리고 이 커터를 활용해 양키스 타자들의 몸쪽 높은 코스를 공략하면서 지난 8일 양키스전(5이닝 5실점)과는 달리, 바깥쪽 공만을 노릴 수 없게 만들었다.
 
류현진의 9/25 양키스전 구종별 투구위치(자료=베이스볼서번트)
 
한편, 그 덕분에 비슷한 코스로 던지는 포심 패스트볼과 바깥쪽 낮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의 위력을 극대화됐다. 이런 류현진의 달라진 볼 배합은 기존 류현진의 투구 패턴만을 생각하던 양키스 타자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실제로 이날 양키스 타자들의 평균 타구속도는 83.4마일(134.2km/h)로 지난 경기(146.5km/h) 대비 12.3km/h나 느렸다.
 
류현진의 공을 간신히 맞추더라도, 대부분 빗맞은 타구가 됐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날 류현진의 호투는 철저히 준비된 것이었다.
 
지난 20일 필라델피아전을 앞두고 류현진은 류현진이 피트 워커 투수코치, 포수 대니 잰슨과 함께 커터의 포구 위치를 조정했다. 이날 류현진은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는 상황을 우려해 잰슨에게 커터 사인을 낸 후에는 우타자의 몸쪽으로 더 붙어서 미트를 댈 것을 요구했다. 이런 조정 덕분에 류현진의 커터는 평소보다 날카롭게 제구됐다.
 
9/20 필라델피아와의 경기 직전, 커터 포구 위치를 조정하는 류현진
 
9/25 양키스전 커터 포구 위치를 타자 몸쪽으로 붙이는 잰슨
 
 
이는 이번 양키스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면서 커터는 올 시즌 피안타율이 0.348에 달하는 포심 패스트볼을 대신해 카운트를 잡거나 결정구로 쓰이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커터의 비중이 늘어나면서 커터와 비슷한 높이에서 몸쪽 낮게 떨어지는 커브볼의 위력도 더불어 살아나고 있다.
 
이날 경기로 토론토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은 가운데 가을야구에서도 류현진의 호투가 기대되는 이유다. 정규시즌을 완벽하게 마무리한 류현진은 나흘 휴식 후 30일에 열리는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에 등판하게 된다. 과연 류현진은 토론토의 가을야구 진출을 이끈 데 이어, 그 다음 단계로도 나아가게 할 수 있을까?
 
류현진의 2020 AL 와일드카드 시리즈 1차전 등판은 9월 30일 MBCSPORTS+와 <엠스플뉴스>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러키가이 20-09-25 22:26
   
마이크로 20-09-25 23:03
   
류현진 매년진화하는구나.
늑돌이 20-09-26 01:54
   
류현진이가 좀 뒤끝이 있음...

맞고는 못 살어.. 언젠가는 반드시 갚아준다.
 
 
Total 6,2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41 [MLB] '타석 침묵' 최지만, 수비에서 존재감 과시 [WS (3) 러키가이 10-24 754
6240 [MLB] gif 카메라가 있는걸 알때마다..여전히 유쾌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4 571
6239 [MLB] 탬파베이, 2차전과 동일 라인업..최지만 4번 1루수 [WS3 (1) 달토 10-24 601
6238 [MLB] 캐나다 언론이 돌아본 2020시즌 "류 믿을만한 에이스" (1) 러키가이 10-22 1915
6237 [MLB] 한국인 최초 WS 안타 MLB SNS에 등장한 최지만 (1) 러키가이 10-22 810
6236 [MLB] 최 대기록에 탬파베이 들썩..한국인 WS 최초 안타 축… (5) 러키가이 10-22 952
6235 [MLB] 최 한국야수 WS 최초 기록 쏟아내..TB 반격 기여 (1) 러키가이 10-22 407
6234 [MLB] 섬세하지 못한 자, 곧 시리즈를 망친다. 키케가 증명. (2) 짐헨드릭스 10-22 578
6233 [MLB] 다저스 ㅎㅎㅎ (1) Republic 10-22 633
6232 [MLB] 디그롬 1위-류현진 맹추격.. 3년간 ERA, TOP 5는 누구? (1) 러키가이 10-21 1514
6231 [MLB] [선동열] 류현진·매덕스는 타자의 0.045초를 훔친다 (2) 러키가이 10-21 603
6230 [MLB] "류 에이스, 야마구치 워스트" 호평·혹평 2020년 (1) 러키가이 10-21 783
6229 [MLB] 외신 엘리트 류 있었다면 커쇼가 WS 1차전 나왔을까? (1) 러키가이 10-21 652
6228 [MLB] 美 최지만 집중 조명 "CS 최고 타율 ·출루율 0.529" (6) 러키가이 10-19 2167
6227 [MLB] (현지해설) 미 인기 야구 프로그램 최지만 환상 수비 러키가이 10-19 2123
6226 [MLB] 토론토에서 2 3선발 구하는데 (6) 호랭이님 10-19 1275
6225 [MLB] 역시 LA 다저스는 젠슨을 뺀게 신의 한수네여 (8) 사이공 10-19 1338
6224 [MLB] 최지만의 야구스타일이 월드시리즈에선 기본이상을 … (22) 짐헨드릭스 10-18 2952
6223 [MLB] 최지만 3타수 2안타 맹활약 한국인 타자 최초 WS (2) 러키가이 10-18 1730
6222 [MLB] 어려운 공 잡고 미소 씨익 최지만 수비에서도 빛났다 (1) 러키가이 10-18 1338
6221 [MLB] 템파 월드시리즈 진출 월척이다 10-18 253
6220 [MLB] 템파베이 끝내는 끝장승부로 가는군요 (3) 영원히같이 10-17 1223
6219 [MLB] 류현진을 경의의 모습으로 바라보는 메이저리거들 (1) 러키가이 10-16 3328
6218 [MLB] "류, 게릿 콜보다 잘했다..FA 최고 투수" 美 언론 극찬 (1) 러키가이 10-16 1294
6217 [MLB] 최지만 홈런영상 Ji man Choi Homerun (2) 러키가이 10-16 1655
6216 [MLB] 최지만 동점 홈런(냉무) (5) FS6780 10-16 1383
6215 [MLB] 설레발치면 안되겠군요 호랭이님 10-16 453
 1  2  3  4  5  6  7  8  9  10  >